거리 민주주의
스티브 크로셔 지음
문혜림 옮김, 산지니
 
2011년 옛 벨라루스 소비에트 공화국은 루카첸코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내는 시민을 연행한다.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로 불리던 루카첸코에게 박수를 보낼 이유가 없다는 걸 영악한 지배세력은 알고 있었던 것이다. 벨라루스 시민이 선택한 저항의 방식은 열렬한 박수갈채였다.

 

(중략)

 

(…)세상은 이렇게 진화했다. 지난 연말의 촛불도 그러했다. 지은이는 빠뜨렸으나 역자가 말미에서 세상을 바꾼 촛불을 소개한다.
 
(하략)

  
손민호 기자

 

기사 전문 읽기 (중앙일보) 

신고
Posted by 병아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