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이상섭 르포산문집

▶ 부산을 더 깊이 들여다보는 방법?

두 다리로 스케치한 부산 속 사람 냄새

사람들이 가장 잘 알고 있는 부산의 명소에는 어떤 곳들이 있을까? 자갈치, 국제시장, 사직구장 등 외지인들도 누구나 얼른 댈 수 있는 이름들이 부산에는 너무나도 많다. 하지만 이 장소들 속에 녹아 있는 사람들의 삶을 이야기하는 것은 찾기가 쉽지 않다. 자갈치에도 국제시장에도 사람이 살건만, 부산의 명소들을 떠올리는 것은 도통 사람과 연결되지 않았다. 이름난 맛집과 관광 명소 정도가 지금까지 부산이 소개되던 방식이었다.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는 부산의 이름난 명소들을 소개하는 한편, 그곳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작가 본인이 어느 장소를 거닐며 시간을 보냈던 이야기, 그리고 거기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때로는 자갈치와 국제시장처럼 익숙하고 잘 알려진 장소를 배경으로, 때로는 동래향교나 화지공원처럼 낯선 장소를 배경으로 역사와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는 골목마다 사연이 들어찬 공간과, 그곳을 터전으로 삼고 살아온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애정 어린 눈빛으로 그려낸다. 그리하여 다사다난했던 근현대사가 곳곳에 새겨진 부산은, 비로소 단순한 볼거리로서의 공간을 넘어 사람이 사는 곳으로 독자들의 마음속에 다가선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기억을 맴도는 역사 지식은 덤이다.

▶ 국제시장부터 을숙도까지,

부산의 맨얼굴을 사랑하는 이상섭의 이야기보따리

1부에서 드러나는 저자의 부산 역사 지식수준은 상당하다. 국제시장에서든, 을숙도에서든 그의 역사 이야기는 멈추지 않는다. 지역을 둘러싼 역사와 사회사를 다룬 것은 물론 을숙도를 중심으로 한 문학사와 생태사까지 넓은 범위의 이야기들이 등장한다. 하지만 어려운 이야기만 구구절절 늘어놓지는 않았다. 마치 일기 쓰듯 편안하게 써놓은 그의 글에서는 삶의 냄새가 진하게 난다. ‘자갈치 아지매’의 능란한 손놀림에 ‘어’ 소리도 못 하고 생선 봉지를 받아 든 아내의 모습과, 향교에서 운영하는 인성프로그램에 딸을 보낼까 고민하는 아빠의 짜증 섞인 한숨이 활자를 넘어 우리 곁으로 다가온다. 있는 그대로의 삶들이 모여 시장에 3천 원짜리 떡볶이를 먹으러 줄을 서고, 야구장에서 힘찬 응원을 보낸다. 저자는 그런 삶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부산의 맨얼굴에 대하여 숨김없이 사랑을 드러낸다. 그가 풀어내는 이야기보따리를 읽다 보면, 독자들도 어느새 부산의 맨얼굴을 사랑하게 될 것이다.

▶ “선조들처럼 이곳을 지키며 살아야지요.”

주름살에 너털웃음, 우리 곁의 이웃들을 만나다

2부에서는 저자가 만난 부산의 ‘사람’들이 소개된다. 영화 <국제시장>의 실제 주인공, 부산 중구 국제시장 1세대 상인부터 갖은 어려움에도 오롯이 지역을 지켜온 초밥 장인까지 만날 수 있다. 또한 고인 물을 밟아 튀게 만드는 소설가(조갑상)와, 그믐달이 보름달이 되는 것처럼 느리고 깊은 시인(최영철)이 있다. 뒤돌아보면 많은 것을 이룬 사람들이기도 하지만, 마주앉으면 그냥 이웃 사람들이다. 그들의 인생 여정을 돌아보면 우리네와 다를 것 하나 없는 삶과 삶의 연속이었다. 무일푼에 맨주먹으로 일어서서 가게를 일구고, 삶에 치이고 부대끼며 글을 써온 그들의 나이테는 어느덧 주름살과 너털웃음이 되어 얼굴에 남았다. 1부에서 다루었던 부산 곳곳의 역사는 뭔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이런 사람들의 역사가 모여 만든 총집편이 아닌가, 하고 저자는 묻는다. 그리고 다른 누군가가 아닌 우리 자신이 그 역사를 만들고 있다는 것을 되새김한다.

책속으로 / 밑줄긋기

p.22. 인파를 피해 해안길로 접어든다. 막혔던 바다 풍경이 다시 눈에 들어온다. 휘어진 남항의 해안선도 보인다. 이 해안선을 따라 곡절 많은 사연들이 모여들었을 것이다. 언젠가 난 이곳의 안개를 그런 사람들의 한숨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다. 곡절 많은 사람들이 끝내 도달할 수밖에 없는 뭍의 끝, 바닷가. 그러니 한숨이 터져도 살지 않을 수 없도록 만든 곳이 이곳이리라.

p.66. 공자는 출신 성분, 사회적 지위를 상관하지 않고 제자들을 받아들였다. 이는 유교무류(有敎無類), 즉 ‘가르침에는 차별이 없다, 배우고자 하는 이에게는 누구에게나 배움의 문을 열어주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오늘날 당연해 보이는 이 생각은 당시의 공자에게는 매우 혁신적이었다.

p.129. 초읍고개 쪽에 KTX 고속철 터널공사가 시작되자 거짓말처럼 이곳 물이 흔적 없이 사라졌단다. 산책객의 목을 축여주던 화지산 속의 약수터도 말라버리긴 마찬가지. 건너편 터널공사와 이곳이 아무 관련이 없을 것 같았지만 지하수맥을 공유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니 무분별한 자연훼손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그 단초를 잘 보여주는 곳이 화지산인 셈이다.

p.157. 을숙도야말로 부산시민에게는 특별한 장소애(Topophilia)가 깃든 곳이 아니던가. 비록 어머니 살 속 같은 모래펄도 밟으면 검은 물이 찌익 올라올 정도로 상하고 말았지만 그래도 우리는 을숙도를 잊어서는 안 된다. 남아 있는 희망을 보기 위해서라도 을숙도의 현실을 노래해야 한다.

p.206. 세월이 많이 흘렀다. 그도 내년이면 칠순의 노인이다. 하지만 그는 자랑스럽다. 퇴직한 친구들과 달리 아직 현직에 종사하고 있으므로. 그래서 친구들과 모임이 있으면 농담 삼아 친구들에게 흰소리하곤 한다. 아직 칼 잡고 있는 놈은 나밖에 더 있냐고. 맞다, 그는 영원한 현직이다. 그의 친절 덕분에 이제 동래 사람치고 일신초밥을 모르는 사람이 없고 대표인 그를 몰라보는 이도 없다.

 

저자 소개

이상섭
1998년 국제신문 신춘문예, 2002년 창비신인소설상으로 등단했다. 소설집으로 『슬픔의 두께』『그곳에는 눈물들이 모인다』『바닷가 그집에서, 이틀』『챔피언』이 있으며, 르포집 『굳세어라 국제시장』을 썼다. 2010년 백신애문학상, 2013년 봉생문화상을 수상했다. 현재 해운대관광고교 국어 교사로 근무 중이다.

 

목차

1부
탈근대와 근대의 퓨전공간, 자갈치
한국 근현대사의 저장고, 국제시장
어느 하루의 비망록
야구는 역시 여름밤이 제일이야
다대포의 숨은 역사를 찾아서
하마정과 화지공원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2부
국제시장 1세대 상인을 찾아서
주방으로 숨어든 협객
백자같이 은은한 그 소설적 무늬
지금처럼, 지금처럼만

 

이상섭 르포산문집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이상섭 지음 | 232쪽 46판  | 13,000원 | 978-89-98079-24-6 03810

때로는 자갈치와 국제시장처럼 익숙하고 잘 알려진 장소를 배경으로, 때로는 동래향교나 화지공원처럼 낯선 장소를 배경으로 역사와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는 골목마다 사연이 들어찬 공간과, 그곳을 터전으로 삼고 살아온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애정 어린 눈빛으로 그려낸다.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 10점
이상섭 지음/해피북미디어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