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닥타닥, 봄을 알리는 빗소리가 경쾌하게 내립니다.


꽃봉오리들은 통통하게 살이 오르고


목련과 벚꽃, 개나리 들이 활짝 기지개를 폅니다




이번에 출간 준비를 하고 있는 


박은경 작가의 『습지 그림일기』에서도 봄을 알리는 꽃들이 만개합니다.


이 책은 북한산국립공원 진관동 습지를 12년 관찰한 그림일기로

습지에서 만난 자연과 생명의 변화를 기록했습니다.


진관내동 습지는 북한산국립공원에 공인된 습지로 생태경관보전지역입니다.

다양한 종들이 서식하고 아름다운 경관을 인정받아

서울시가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2007.5.4

환삼덩굴과 돼지풀이 유해하다고 열심히 그 싹을 쏙쏙 뽑고 있는 중이다. 

(그 후 ‘물자리모임’에서는 자연적인 변화를 두고 보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하여 생태계 교란 식물이라고 해서 인위적으로 뽑고 제거하지 않고 있다.) 







2017.3.15

층층나무




2006.3.19

배암차즈기

(둠벙 옆 따뜻한 곳)




이 지역을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에서 

습지를 보전하기 위해 관심을 가졌고 


박은경 작가는 이 모임에 매주 수요일마다 찾아가는 

단골손님이 되었다고 합니다.





2015.3.16

마치 죽은 듯 있었다. 암컷의 다리와 얼굴이, 수컷도 전체적으로 말라 보였다.

수컷은 겨울잠을 어디에서 잤는지 

온몸이 온통 흙인가, 작은 낙엽부스러기인가가 묻어 있다. 


오늘 비가 온다고 했는데… 많이 와서 

우리 개구리들이 알을 낳을 수 있는 좋은

보금자리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작은 이름 모를 풀꽃이 좋아 북한산 아래 습지를 가게 되었고

어언 12년이 흘렀다는 작가의 말.


작가와 함께 도심 속 살아있는 자연의 현장 

진관내동 습지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습지 그림일기』출간준비 중입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