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날라온 사진에 얽힌 사연을 소개합니다.

마치 라디오 디제이가 된 듯하네요.

얼마전 출간한 <동네 헌책방에서 이반 일리치를 읽다>에는

이반 일리치 이야기 이외에 흥미로운 글이 많습니다.


편집하는 저도 재밌게 읽은 장입니다.

3부 일본 책고수들의 가르」는 저자가 세계 최대 헌책방 거리, 일본 진보초 헌책방 축제에 다녀와 생생한 헌책방 탐방기를 전합니다. 그중 일본 헌책방을 다니면서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이케가야 이사오를 만나 인터뷰한 내용 실려 있습니다. 저자는 인터뷰를 하기 위해 직접 메일 보내는 열정을 보였죠!


몇 해 전부터는 일본 헌책방에 관한 책을 써볼 계획을 세웠다. 처음엔 틈나는 대로 일본에 가서 헌책방을 좀 둘러보면서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쓰면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생각 자체가 큰 잘못이라는 걸 알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본 헌책방은 우리나라에 비하면 너무도 많고 개성도 제각각이기 때문에 어디서부터 어떻게 탐색해 나갈지 엄두조차 나지 않았다.


그런 이유로 계획을 바꿨다. 처음부터 일본 헌책방에 다가가기보다는 헌책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고수를 먼저 찾아가 인터뷰하기로 했다. 그 첫 결실은 지난여름 오카자키 다케시(岡崎 能士) 씨를 인터뷰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그리고 선선한 가을바람이 좋았던 11월 초에 또 다른 헌책방 마니아인 이케가야 이사오 씨를 인터뷰할 수 있었다. 이케가야 씨는 헌책방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대단한 장서가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그리고 물론 오래전 나에게 큰 감동을 선물한 책의 저자이기 때문에 그런 분을 직접 만난다는 사실 만으로도 일본에 가는 내내 흥분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게다가 감사하게도 집으로 초대받아 이 독특한 장서가의 서재를 직접 볼 수 있다는 것도 내겐 큰 행운이다. 

  이케가야 씨가 사는 집은 도쿄 시내에서 북쪽으로 조금 떨어진 곳 오오야마(大山)다. JR전철 이케부쿠로에서 나와 다른 열차로 갈아타면 얼마 지나지 않아 한적한 주택가에 이른다. 검은색 양복에 같은 색깔로 맞춘 모자를 쓴 이케가야 씨가 전철역까지 마중을 나와 주었다. 그런 옷차림은 작가가 책에 그려 넣은 ‘책 벌레 신사’ 삽화와 놀랍도록 비슷해서 처음 만나는 이케가야 씨를 한 번에 알아볼 수 있었다. _본문 중에서


책에는 고서점에 다니면서 그림 그리는 과정에 대해 인터뷰한 내용이 실려 있습니다. 이 사진은 저자가 직접 인터뷰한 이케가야 이사오 씨입니다. 윤성근 작가가 책을 보냈는데 인터뷰한 내용이 궁금해서 


도쿄에서 책방을 운영하는 한국인 김승복 대표에게 책을 들고 찾아갔다고 하네요. 

이 사진은 김승복 대표님에게 받은 사진입니다!  (신기한 인연:)




책거리 서점,  이케가야 이사오 일러스트레이터

(사진은 허락받고 게재합니다)



*책에 실린 인터뷰 일부 내용


그 많은 헌책방을 다 그릴 수는 없을 테고. 

이런 곳을 그려야겠다, 라는 선생님만의 기준이 있나요?

 

물론 저만의 기준이 있습니다. 우선 전문 분야가 확실히 있는 헌책방이 좋습니다. 그리고 당연한 말이지만 책이 많아야겠죠. 게다가 가격까지 저렴하면 금상첨화입니다.


그 외엔 주관적인 것인데 점포 분위기가 좋으면 후한 점수를 줍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 보면 가게 분위기가 대강 어떤지 압니다. 말로 설명이 잘 안 됩니다만 왠지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그런 분위기를 풍기는 헌책방도 있어요. 끝으로 헌책방에 주인의 개성이 배어나는 곳이라면 손님인 저도 즐거운 기분이 듭니다.


주로 조감도를 그리는데 헌책방을 

이런 식으로 그리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일본의 에도시대(서기 1603~1868년) 화가들은 지역의 풍속이나 관광지 같은 곳을 알리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조감도를 자주 이용했습니다. 그러니 일본에서만큼은 조감도가 그렇게 특이한 방법은 아닌 거죠. 일본 사람들은 헌책방에서 손님이 사진을 찍는다거나 오랫동안 책을 살피고 있는 행동을 실례라고 생각합니다.


심하면 주인이 손님에게 화를 내는 경우도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간접적이나마 책방을 오래 살피려면 책방 모습을 위에서 내려다본 조감도가 제격이죠. 제가 쓴 책을 보고 누군가 그 책방에 흥미를 가지게 된다면 그림을 참고해서 그곳을 가볼 수도 있는 거잖아요.


더 궁금하시면, 서점에서 책을 찾아주세요^.=






                                       

동네 헌책방에서 이반 일리치를 읽다 - 10점
윤성근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