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Society - CEO 사회를 주목하라 ③

 

 

 

 Corporate Executive Officers (CEO)21세기의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스티브 잡스와 마크 주커 버그와 같은 인물은 혁신, , 성공에 대한 현대적인 이상을 대표하는 모델로 자리잡기도 했지요. 바야흐로 우리는 이제 CEO 사회, 즉 정치인부터 구직자, 사랑을 찾는 사람들까지 모두가 기업의 특성을 모방할 것으로 기대되는 삶의 영역에서 살고 있습니다.

 

 산지니에서
2018년 하반기에 출간될 통찰력 있는 신간 <CEO Society>에서는 작가 피터 블룸 (Peter Bloom)과 칼 로즈 (Carl Rhodes)CEO 사회의 부상과 그것이 정부, 문화 및 경제를 어떻게 변화 시켰는지 살펴봅니다. 출간 전, 저자들의 인터뷰 글을 통해 'CEO 사회'에 대해 함께 알아보시죠.

 

 

Guardian 도서 관련 특집 기사

 

점점 더 많은 부유한 CEO들이 그들의 회사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그들 재산의 일부를 기부하겠다고 공약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것을

 '자선 자본주의(자산가들이 목적의식을 가지고 하는 기부활동)'라고

부르지만, 이 행위가 과연 기업의 위선일 뿐일까요?

 

<CEO SOCIETY>에서 그 해답을 알아보시죠.

 

2018. 05. 24

 By 칼 로즈, 피터 블룸

 

 

▲ 뉴욕의 나스닥 앞에 있는 사업가로 '페이스북 백만장자들에게 기부해달라고'

1인 시위 중이다. 이는 자선 자본주의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사진: Alamy Stock

 

 

원문기사 바로가기

 

 

자선 자본주의 Philanthrocapitalism

 

 자선 자본주의를 간략히 요약하자면, 자본주의 모델을 사용한 자선활동. 자산가들이 목적의식을 가지고 하는 기부활동을 뜻합니다.

 

 자선 자본주의는 자본주의의 원칙이나 모델을 사용한 자선활동으로, 자선(Philanthropy)과 자본주의(Capitalism)의 합성한 단어이며 2000년대 이후부터 사용되기 시작하였습니다.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마크 저커버그, 숀 파커 등의 자산가들이 목적의식을 가지고 하는 기부활동을 뜻하는 용어로도 사용됩니다.

 

 전통적인 자선활동보다 목적과 가치가 뚜렷한 것이 자선 자본주의의 특징입니다. 자선 자본주의를 행하는 자산가들은 대개 재단을 설립해 빈곤 퇴치나 보건, 교육, 환경 등 관심 있는 분야를 후원합니다. 투자와 혁신을 통해 이익을 창출하는 자본주의 모델처럼, 특정 주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며 연구활동을 통해 지속적인 성과를 추구합니다. 주로 국가 차원에서 해결하기에 한계가 있는 세계적인 문제나, 자산가 개인의 관심사와 관련된 문제에 투자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일부 자산가의 경우 효율적인 성과를 위해 유한책임회사(LLC, Limit ed Liability Company)를 설립해 재단처럼 운용하기도 합니다. 재단을 설립하지 않더라도 자산가가 특정 가치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회 문제 해결에 개입한다면 자선 자본주의에 포함할 수 있습니다.

 

 

 

 자선 자본주의의 예로 빌 게이츠는 2000년 아내인 멜린다 게이츠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을 설립했습니다. 게이츠 재단은 보건의료와 빈곤 문제 해결을 중심으로 에이즈 퇴치를 위한 백신 개발 투자와 물 부족 국가를 위한 정수 설비 개발, 가뭄 저항성 옥수수 개발 등의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냅스터의 공동창업자인 숀 파커가 2015년 설립한 ‘파커 재단(The Parker Foundation)’은 생명과학과 공중보건, 시민참여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숀 파커는 이전부터 알레르기와 자가면역질환 치료 연구를 위한 기부활동을 했으며, 파커 재단을 통해 본격적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창립자인 마크 저커버그의 경우 2015년 유한책임회사 형태의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Chan Zuckerberg Initiative)’를 설립해 자신의 페이스북 지분 99%를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다음백과

 

 

 자본가들의 이러한 활동은 우리들로 하여금 그들을 매우 호의적으로 보게 하고 우상화하게 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자선 자본주의 행동 역시 생각해봐야 할 문제입니다. 일각에서는 자선 자본주의라는 말이 자본주의를 좋게 포장하는 말뿐이라고 일축합니다. 한 예로 게이츠 재단에서는 위에서 기술했듯이 많은 공익적인 사업들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게이츠 재단의 의료 방면의 문제 해결은 의료 사업, 비지니스의 형태로 진행되고 있으며, 빈곤에 대한 해결책으로는 신자유주의적 발전과 기업 지배 모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자선 자본주의를 어떻게 판단하시겠습니까.

 

 

*저자 소개

 

피터 블룸 (Peter Bloom)은 영국 오픈 대학(Open University)의 ‘사람과 조직’학부의 대표 강사입니다. 그는 ‘자본주의와 민주주의의 일상적 관행과 일과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The Bad Faith in the Free Market: The Radical Promise of Existential Freedom>, <Auho ritarian Capita lism in the Age of Globali ation> 등 총 8권의 경제문화와 조직문화에 대한 저서를 출간하였습니다.

 

 

 

 

칼 로즈 (Carl  Rhodes)는 시드니, 호주의 비즈니스 스쿨 UTS의 '조직' 분야 연구 교수입니다. 그는 사업 및 직장생활의 윤리적, 정치적인 차원에 관하여 연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Humour, Work and Organization>, <Orga nizations and Popular Culture: Information, Repre sentation and Transformation> 등 총 10권의 조직 문화에 대한 저서를 출간하였습니다.

 

 

 

 

 

 

 

 

*원서 소개 바로가기

CEO society

:The Corporate Takeover of Everyday Life

 

 

 

 

 

 

 

 

 

 

 

 

 

 

CEO Society - CEO 사회를 주목하라 ④편에서 계속 >>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