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Y편집자입니다. 


지난 3일 금요일부터 7일 일요일까지 제14회 와우북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와우북페스티벌은 2005년에 시작해 매년 가을 홍대 주차장 거리에서 열리는 책 축제입니다. 벌써 14회째라니, 어느덧 역사가 깊은 축제가 되었네요. 


산지니는 인문사회과학출판인협의회(이하 인사회)에 회원이라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행사기간 동안 회원사마다 당번을 정해서 부스를 운영하기로 했는데요. 저는 금요일 오전에 당번 신청해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날 태풍이 오는 바람에 비가 정말 억수로 억수로 내렸습니다. 지하철 내려서 홍대 주차장까지 비를 뚫고 걸어가는데 이미 그날 하루의 에너지를 다 쓴 듯했습니다.


마음속에 조심스럽게 

왜 내가 야외행사에 참석하면 비가 오는 걸까... 

그 유명한, 비를 몰고 온다는 사람인가. 앗 나만 몰랐나 

하는 무서운... 생각이 들었답니다. 하하.


내 마음처럼 내리는 비. 주룩주룩




   


쏟아지는 바깥의 분위기와는 다르게 인사회에서 전날 비를 대비해서 정말 아주 꼼꼼하게 비닐로 입구에 가림막을 쳐놓아서 안은 비교적 아늑했답니다. 



   


산지니는 대표도서로 <동네 헌책방에서 이반 일리치를 읽다>와 

<나는 강, 강은 나>를 선보였습니다. 




 책 보러 오신 고마운 사람들. 



이외에 <마르크스의 마지막 투쟁>, <재미있는 사칠 이야기>, <나는 장성택입니다>, <엄마 사용설명서>도 선보였습니다. 저는 이날 책 정리를 주로 하고 왔는데요. 의도하지 않았지만 정리하다 보니 저희 출판사 책이 가운데 있었네요.




책 구매하시는 분께 드리는 "내 영혼의 구급함"입니다. 

안에는 대일밴드가 들어 있어요. 아이디어가 톡톡 튀는 귀여운 상품입니다.




다행히 다음 날 비가 그쳐 행사는 잘 마무리되었다고 하네요. 이렇게 여러 출판사가 한자리에 모이다니, 예전에는 미처 몰랐는데 새삼 소중한 시간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내년에는 비 대신 맑은 가을 하늘이 기다리고 있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