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9일 대선을 앞두고 문화체육관광부 앞에서 출판문화 살리기 1인 시위가 140일째 이어지고 있다. 출판문화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는 도서정가제 확립 등 출판 관련법과 제도 정비, 출판문화진흥기금 5000억 원 조성, 공공도서관 3000개 설립 및 자료구입비 연 3000억 원 확보,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추진 등을 대통령 후보들에게 요구하며 다음 정부에서 정책으로 구현되기를 바라고 있다.

현재 출판계 상황은 너무나 암담하다. 서점의 부도와 폐업이 속출하고, 경영이 어려운 출판사들의 비명이 터져나오고 있다. 이런 난국을 타개하려는 선구자들의 책이 연이어 출간되었다. 출판계 입문 30주년을 맞이한 출판평론가 한기호의 '새로운 책의 시대', 출판평론가 변정수의 출판평론집 '출판생태계 살리기'가 대표적인 책이다. 

한기호는 새로 등장한 뉴미디어인 전자책이 올드미디어인 종이책의 자양분을 먹고 자라고, 종이책은 자신만의 장점을 찾아내기 시작했다고 진단한다. '새로운 책의 시대'라는 기로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책을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를 탐구하고, 책이라는 매체는 소멸 일로를 걷고 있는 것이 아니라 새로 거듭나는 자연스러운 과정을 거치고 있는 중이라고 말한다. 책의 역사와 미디어 환경 변화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출판의 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이 책은 '오늘날 책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 

변정수는 출판산업 침체의 원인을 독자 감소에서 찾는다.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해 책이라는 상품을 만드는 게 아니라면, 인류 지적재산 차원에서 볼 때 출판은 한 가지 책이 많이 팔리는 것보다 적게 팔리더라도 다양한 책이 존재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 옳다. 책의 가치 또한 "만들어지기 전에는 누구도 그 책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큰 가치를 지닐지 단언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면 그 위험에 따른 비용을 사회적으로 부담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저자는 이러한 출판공공화의 최소한의 기반으로 공공도서관을 제시한다. 출판물의 생산-유통-소비 그 모든 과정을 '공공적 질서' 속에서 재편하기 위한 인프라인 것이다.

   
'책으로 찾아가는 유토피아'의 저자 오쓰카 노부카즈는 이와나미쇼텐에서 보낸 40년을 회상하며 저자와 편집자의 공동작업을 통해 유토피아를 찾아가는 과정으로 출판을 정의한다. 2012년을 정리하며 책의 운명과 출판산업의 미래를 다시 돌아보게 된다. 책을 읽지 않으면 우리의 사고력은 쇠퇴하게 되고, 대한민국은 유토피아가 아니라 형편 없는 나라가 될 것이다. 미래를 위해 대한민국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도서출판 산지니 대표




새로운 책의 시대 - 10점
한기호 지음/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출판생태계 살리기 - 10점
변정수 지음/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