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파동의 여파로 출판계가 매우 어렵다. 독자가 떠난 자리에 상처받은 출판사와 서점은 부진한 매출로 휘청거리고 있다. 위기의 현장에서 해법을 찾기 위해 책을 찾다가 조금은 위로가 될 만한 책을 발견하였다. 최근에 번역 출판된 미우라 시온의 장편소설 '배를 엮다'(은행나무)와 이시바시 다케후미의 르포 '서점은 죽지 않는다'(시대의창)이다.


미우라 시온은 2006년 분게이슌주(文藝春秋)가 주관하는 나오키상(直木賞)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젊은 소설가이다. 참조로 나오키상은 '화염의 탑'(산지니)의 저자 후루카와 가오루 소설가가 1990년 '유랑자의 아리아'로 이를 받은 바 있으며, 필자는 지난 5월에 분게이슌주의 관리부장과 이야기를 나누었던 기억이 있다. 미우라 시온은 '배를 엮다'(일본에서 2011년 출간)로 지난해 일본서점 대상 1위를 수상하며 대중성을 인정받아 일본 출판계를 놀라게 했던 작가이다.


미우라 시온은 출판사 이와나미쇼텐(岩波書店)에 매일 출퇴근하며 자료 조사를 하고 소설을 집필하였다고 한다. '배를 엮다'는 출판사 겐부쇼보의 사전 편집부에서 사전 만들기에 일생을 바친 사람들의 노력과 열정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이다. 날카로운 언어적 센스를 가진 마지메가 이곳에 오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사전 만들기에 일생을 바친 편집자 아라키와 감수자 마쓰모토 선생, 사전 편집부의 분위기 메이커 니시오카, 눈치 빠른 여성 편집자 사사키, 패션지 경력을 가진 어린 편집자 기시베 등은 10여 년에 걸쳐 각자의 역할을 하면서 묵묵히 사전 한 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여기에 마지메가 한눈에 반해버린 여인 가구야가 등장해 연애 스토리가 곁들여진다. 작가는 "누군가에게 마음을 전하고, 누군가와 서로 통하기 위해서 모든 말이 있는 것이다"라고 한국 독자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작가는 소설을 통해 '종이 사전'으로 대표되는 '우리가 잊고 있는 것들'의 소중함을 이야기하고, 그 안에서 희망을 전한다.

   

'서점은 죽지 않는다'(일본에서 2011년 출간)는 출판시장 전문 주간신문 '신분카' 편집장 출신인 저자가 일본 각지의 개인 경영 서점을 순회한 르포이다. 저자가 만난 서점인은 공통으로 일본 출판유통과 서점 운영이 지나치게 팔리는 책 위주의 매출 지상주의로 치닫는 현실을 비판하는 이들이다. 도쿄 한 상점가에 겨우 5평짜리 히구라시문고를 연 하라다 마유미, 전자책에 맞서 종이책의 우위를 말하는 논객 후쿠시마 아키라, 주민이 100명인 마을에서 잡화점 겸 서점을 운영하는 이하라 마미코, 카리스마 서점인으로 불리는 이토 기요히코, 그의 제자인 다구치 미키토와 마츠모토 다이스케, '보통 서점'을 실천하는 나라 도시유키, 그리고 후루타 잇세이. 이 여덟 명의 서점인들은 다양한 배경을 지녔고 서로 다른 서점에서 일하지만 공통으로 독자가 원하는 한 권의 책을 전달하는 서점의 위상과 소중함을 몸으로 보여준다. 소비를 위한 책도 존재하지만, 인생을 바꿀지도 모를 한 권의 책을 파는 곳 또한 서점이다. 책의 미래를 짊어진 서점 장인의 분투기를 보며 작지만, 후세의 현명함에 도움이 될 만한 역할의 소중함과 각오를 다지는 좋은 시간이었다. 


도서출판 산지니 대표

강수걸



배를 엮다 - 10점
미우라 시온 지음, 권남희 옮김/은행나무

서점은 죽지 않는다 - 10점
이시바시 다케후미 지음, 백원근 옮김/시대의창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