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 있습니까?"

Nowhere/ Now Here

 

서울국제작가축제

2018.10.21~10.27

 

 

 

시월입니다. 쏟아질 것 같은 파란 하늘과 찹찹한 바람이 반가운 그런 계절이지요. 날씨의 긴장이 풀리는 계절이라 그런지, 가을이면 여기저기서 다양한 축제와 행사들이 시작됩니다. 산지니가 자리한 부산 해운대에도 곧 다가올 부산국제영화제 준비로 분주해요. (출퇴근하면서 구경하곤 하는데, 이제 야외 상영관도 레드카펫도 준비를 거의 마친 듯하더라고요.) 영화, 음악, 음식 등 다양한 주제의 다채로운 행사들이 진행되는 시월.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가을은 독서의 계절!! 오늘은 책덕후들이 좋아할 만한 행사 하나를 소개해 드릴까합니다. 

 

 

바로 "서울국제작가축제"

 

 

위의 영상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안 보셨다면 클릭 한번 해보시지요~) 국내외 서른 명의 작가들이 한데 모이는 축제가 열립니다. 공지영 소설가, 장강명 소설가, 박준 시인 등 국내 16명의 작가와 아네테 훅 소설가(스위스), 진런순 소설가(중국), 조엘 맥스위니 시인(미국) 등 해외 14명의 작가들을 초청해 문학과 사회, 작품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다. 

 

개인과 시스템, 사회적 재난, 젠더, 디아스포라, 자본주의. 다섯 가지의 주제를 가지고 '작가들의 수다'와 '낭독회'가 준비돼 있는데요. 보다 자세한 사항은 2018서울국제작가축제 웹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제가 개인적으로 주목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10/24(수)에 있을 '작가들의 수다3'입니다.

심보선 시인의 진행으로 이뤄진 이 행사는 '디아스포라-우리가 떠돌며 서 있는 곳'이라는 주제로 작가들의 수다가 펼쳐질 예정이에요.

 

 

 

 

 

제가 이 프로그램에 가장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디아스포라'라는 주제와 참여 작가들의 작품 때문입니다. 살아가기 위해 자신의 삶터를 옮기는 이들, 그리고 그렇 수 밖에 없도록 만드는 사회와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와 생각들을 엿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와 관련해 몇 작품들을 꼽아봤는데요, 함께 읽고, 느끼고, 상상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박솔뫼 장편소설

<백 행을 쓰고 싶다>
문학과지성사  | 2013년 04월 19일 출간


대학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다시 고향으로 내려온 스물한 살의 여자인 ‘나’. 그녀가 살아가는 바닷가 도시 근처에 있는 인공 섬에서 쫓겨난 토착민들은 살 곳도 일자리도 잃은 채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나’의 연인인 규대는 외국인 매매혼이나 매매춘을 알선하는 부모의 일을 돕고, ‘나’의 동창인 윤희는 아기를 잃는다. 이렇게 도시빈민들의 불행은 끝없이 이어지지만, 그들이 괴로운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오은 시집

<유에서 유>
문학과 지성사  | 2016년 08월 08일 출간


단어가 만들어내는 유희를 즐기고 때론 의미를 뒤바꾸고 사회를 폭로하는 시인 오은. 이번 시집 역시 오은의 시를 ‘오은의 시’답게 만드는 유쾌한 말놀이와 단어들이 제공하는 재미는 여전하지만, 그 이면에 자리한 사회의 부조리를 향한 거침없는 폭로와 상처, 어둠 등의 감정을 기록해내고자 하는 의지는 더욱 강해졌다.

 

 

 

 

표명희 장편소설

<어느 날 난민>
창비 | 2018년 03월 16일 출간


인천 공항 근처 난민 캠프를 배경으로 버려진 한국 아이 ‘민’과 여러 난민들의 사연을 촘촘히 펼쳐 내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소설. 실제 난민들을 만나고 취재한 경험을 바탕으로 예리한 리얼리즘적 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해 한국의 난민 문제를 깊숙이 파고든다. 특히 난민 캠프에 모인 이들이 서로 조금씩 비밀을 드러내고 이해하게 되는 구성을 택해 세계의 어둡고 아픈 현실을 비추면서도 새싹 같은 희망의 기운을 전한다.

 

 

 

 

아네테 훅 장편소설

<빌헬름 텔 인 마닐라>
산지니 | 서요성 옮김 | 2018년 9월 21일 출간


필리핀의 실존 인물이자 국가적 영웅으로 언급되는 호세 리살(José Rizal, 1861~1896)을 주인공으로 역사적 사실과 허구를 오가며 풍부한 비유와 암시, 환상적 전개 등이 인상적이 작품. 의사이자 작가인 호세 리살은 안과학을 공부하기 위해 1886년 독일 유학길에 오른다. 그는 하이델베르크에서 안과 수술을 집도하면서도 형의 부탁으로 시작한 『빌헬름 텔』의 번역을 이어나간다. 독일어를 자신의 모국어인 따갈로그어로 하나씩 옮길 때마다 그는 작품 속에 녹아 있는 작가 쉴러의 자유에 대한 사랑에 감복하게 된다. 그리고 그의 독일 유학은 안과학 공부뿐만 아니라 언어의 탐험, 식민지가 된 고국의 곤경을 깊게 바라보게 되는 시간으로 채워진다.

 

 

 

 

 

쓴다는 것, 읽는 다는 것, 생각을 나눈다는 것.

이것들은 오늘날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요?

2018년의 지구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행복 그리고 아픔의 순간들을 나누고, 우리가 함께 해결해나가야 하는 현실의 이름들을 생각해봅니다.

 

작가란 모든 '지금 여기'에서 필사적으로 말하고, 쓰고, 듣고, 읽는 이들입니다. 2018년 서울국제작가축제는 바로 '지금 여기'에 대해 세계의 작가들과 고민하고 말하고 듣기 위해 진행됩니다. 화려하고 즐거운 축제들 사이에서 '서울국제작가축제'가 가지는 의미는 우리의 삶 속에 책이 있어야 하는 이유와 같지 않을까 싶습니다.   

 

시월이 무르익어 가는 어느 날,

가벼운 걸음으로 나들이하셔서, 뜨거운 마음으로 돌아오길 바라며

이만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

 

 

행복한 가을, 보내세요 : )

 

 

 

Posted by 단디SJ

85회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은

『대학, 정치를 배우다』의 저자 정천구 작가님과 함께합니다.

 

정천구 작가님을 모시고 대학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많은 참석부탁드립니다.

 

 

 

 

일시 : 10월 10일 수요일 저녁 6시 30분

장소 : 산지니X공간

         (부산 해운대구 센텀중앙로 97, 센텀 스카이비즈 A동 710호)

 

 

대학, 정치를 배우다

정천구 지음ㅣ산지니ㅣ420쪽

 

고전오디세이 8권. 성리학자들이 『예기』의 한 편에서 독립시켜 경전의 반열에 올린 『대학』은 1700여 자의 한문으로 이루어진 매우 짧은 고전이다. 사서에 대한 저자의 오랜 연구와 강의의 경험이 녹아 있는 이 책 『대학, 정치를 배우다』에 저자는 중국의 역사서에 담긴 풍부한 역사적 사실들을 끌어와서 덧붙여 설명하고 있다. 사례를 통해 문자의 의미를 역사의 교훈에서 직접적으로 전달해주고 있어 누구나 쉽게 고전을 읽을 수 있게 한다.

 

 

정천구

 

1967년생. 부산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삼국유사를 연구의 축으로 삼아 동아시아 여러 나라의 문학과 사상 등을 비교 연구하고 있으며, 현재는 대학 밖에서 ‘바까데미아(바깥+아카데미아)’라는 이름으로 인문학 강좌를 열고 있다.
저서로 『논어, 그 일상의 정치』, 『맹자독설』, 『삼국유사, 바다를 만나다』, 『중용, 어울림의 길』 등이 있고, 역서로 『차의 책』, 『동양의 이상』, 『밝은 마음을 비추는 보배로운 거울』, 『원형석서』, 『일본영이기』, 『삼교지귀』 등이 있다.

 

 

 

 

대학, 정치를 배우다 - 10점
정천구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전예솔

 

 

대한출판문화협회가 4일 서울 사간동 출협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 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 공청회를 연다. 출판계 블랙리스트 제도 개선 이후의 과제를 총체적으로 논의하는 자리다.

 

이원재 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제도개선위원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 주제발표를 한다.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종합토론한다.

 

 

뉴시스 신효령기자

 

 

기사원문 보러가기

 

Posted by 전예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