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추적추적 내리는 비에

물에 빠진 생쥐가 된 병아리 편집자입니다ㅎㅎ

 

『놀기 좋은 날』 강기화 작가님 인터뷰가 실린

기사를 담아 왔습니다.

전체 내용을 읽으시려면 기사 전문 읽기를 눌러주세요^^

 

***

 

 

(상략)

 

- 왜 ‘중독’이라는 동시를 쓰게 됐나.
“중독을 처음 동시 전문 잡지에 발표했을 때도 잠시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었다. 보통 어른들은 게임에 대해 부정적이고 교훈적으로 많이 쓰는데, 중독은 전혀 다른 관점에서 쓴 작품이다 보니 관심을 모았다. 생활 속에서 느낀 점을 편안하게 시로 옮겼다.”

-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 들었다.
“큰 아이가 고교 1학년 남학생이다. 어렸을 때부터 게임을 좋아했다. 나는 게임을 크게 제재하지 않았다. 우리 아이만 그런지는 몰라도, 적당히 하다가 알아서 잘 절제했다. 하지만 보통의 부모들은 이 정도 인내심을 가지기 어렵다. 당장 공부할 시간을 게임에 많이 빼앗기기 때문이다. 나 역시 아이가 중학교에 갈 때 비슷한 잔소리를 한 적이 있었다. 그 때 반대로 아이 입장에서 생각하게 됐다.
사실 학부모들이 공부 많이 한다고 ‘너 공부 중독이야’라고 잔소리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청소년들은 자의든 타의든 공부 중독이다. 그런 문제를 뒤집어서 생각해보고 중독 동시를 쓰게 됐다.”

 

(하략)

 

 

조선일보 송승현 기자

 

기사 전문 읽기 (조선일보)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병아리☆

 

안녕하세요! 인턴 우파jw입니다!

저는 요즘 부쩍 그런 생각을 합니다. ‘마냥 어릴 줄 알았던 내가 어느새 이렇게 인턴을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죠. 사람이 자란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사실이지만, 길을 지나다니다 마주칠 수 있는, 삼삼오오 무리를 지어 해맑게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보면 한편으로는 씁쓸함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나도 저렇게 뛰어놀 때가 있었는데. 이제 커버린 몸으로는, 그리고 성장한 몸에 맞춰진 나의 사고와 생활의 틀은 나를 다시 저 시절로 돌아가지 못하게 하겠지.’ 이러한 생각은 저 혼자만 하는 것이 아니겠지만, 한 번씩 떠오르는 생각은 저의 어릴 적을 회상하게 하곤 합니다. 그런 의미로 오늘은 동심으로 돌아가 서평을 써볼까 합니다. 무슨 말이냐고요? 오늘의 책은 ‘동시집’이거든요.

 

 

강기화 선생님의 첫 동시집 『놀기 좋은 날』은 총 4부로 구성된 이 동시집은 아이들의 시선으로 보는 상상의 세계를 재기발랄한 시어로 묶어냈습니다. 시인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함께 생활하며 관찰한 아이들의 세계와 속마음을 발랄한 시들을 통해 보여주고 있습니다. 동시집 『놀기 좋은 날』은 아이의 평범한 일상에 기발한 상상력을 더해 보다 즐겁고 따뜻한 세계를 만들어 줍니다. 이처럼 강기화 시인의 동시에는 부풀리거나 꾸민 희망이 아닌 아이가 그려나가는 그대로의 꿈이 담겨 있습니다.

 

 

 

 

아기자기한 귀여운 표지가 눈에 들어오네요. 병아리를 연상케 하는 노란 바탕에 개구쟁이로 보이는 아이가 손에 구멍 난 양말을 끼운 채 손을 들고 있네요. 이 동시집은 강기화 선생님의 시집입니다. SNS를 하시는 분들이라면 지나가면서 한 번쯤은 들어본 이름이 아닐까 싶습니다. 왜냐구요?

 

 

여러분 혹시 SNS상에서 <중독>이라는 시 보신 적 있으신가요? 한 초등학생이 그림과 함께 시를 올렸는데, 이 시의 내용이 너무 공감되어서 화제가 되었던 그 <중독> 말입니다. 초등학생이 썼다고 잘못 소문이 났던 그 시. 네, 그 <중독>을 지은 ‘강기화’ 선생님입니다. 강기화 선생님께서 직접 인터뷰를 하심으로써 잘못 퍼져나간 소문을 바로잡을 수 있었지요.

 

 

저는 이 동시집 중에서 특히 <여우콩>이라는 시에 눈길이 갔답니다.

 

 

여우콩

 

숲에서

여우를 만났어

 

콩꼬투리

탈을 쓰고

 

“여우 없-다.”

 

아홉 꼬리 감춘 채

시치미 뚝 떼지만

 

고 까만 눈알

두 개는 어쩔래?

 

 

초록색 싱그러움이 가득한 숲 속에서 어린아이와 여우 한 마리가 함께 숨바꼭질 놀이를 하고 있는 모습이 떠오르지 않나요? 그런 장면을 상상하니 저도 모르게 엄마 미소가 지어지네요. 이 시를 읽고 있으니 어릴 적에 친구들끼리 모여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라는 노래를 부르며 함께 줄넘기나, 잡기 놀이를 하며 놀았던 기억이 났습니다.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잠잔다

잠꾸러기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세수한다

멋쟁이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밥 먹는다

무슨 반찬

개구리 반찬

죽었니 살았니? (죽었다!)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밥 먹는다

무슨 반찬

개구리 반찬

죽었니 살았니? (살았다!)

 

 

 

 

그런데 <여우콩>도 노래로 불렸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바로 ‘백창우와 굴렁쇠 아이들’의 동시노래상자 1 『내 머리에 뿔이 돋은 날』에 <여우콩>이 실려 있답니다! 멜로디가 시를 품은 채 말이죠.

 

 

 

 

시의 저자 강기화 선생님께서 직접 이 노래를 부르셨다고도 하는데요! 아래에 선생님이 직접 <여우콩>을 부르신 영상의 링크를 첨부해놓겠습니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1292265287505110&id=448415961890051&fs=5

 

 

 

 

혹시 바쁜 일상에 지쳐있지는 않으신가요?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며 살짝 미소 지었다가도 이내 씁쓸한 표정을 얼굴에 그려내지는 않으신가요? 삶 속에서 달려가는 데 지쳐계신다면 잠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놀기 좋은 날』과 함께 말이죠.

 

 

 

놀기 좋은 날 - 10점
강기화 지음, 구해인 그림/산지니

 

 

내 머리에 뿔이 돋은 날 (책 + CD) - 10점
백창우와 굴렁쇠아이들 지음/왈왈

 

 

신고
Posted by 비회원


*[함께 보는 어린이책] '놀기 좋은 날'

 

 

 

= 아이들의 시선으로 그려지는 상상의 세계를 재기발랄한 시어로 묶어냈습니다. 학교생활, 가족, 친구 등 아이들의 모습을 경쾌하게 그려냅니다. 또 시인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함께 생활하며 관찰한 아이들의 세계와 속마음을 시를 통해 보여줍니다.

강기화 시·구해인 그림. 96쪽.  산지니.  1만 원.

 

2016-12-30 | 이원정 기자 | 경남도민일보

원문읽기

 


 

놀기 좋은 날 - 10점
강기화 지음, 구해인 그림/산지니

 

 

신고
Posted by 비회원

 안녕하세요 산지니 편집자 입니다!

 

 

오늘은 감만창의문화촌에서 하는 강기화 작가의 북 콘서트를 다녀왔습니다!

 

 

(책과 정말 똑같이 그렸네요)

 

 

 

 

감만창의문화촌은 폐교를 리모델링 해서 예술공간으로 탈바꿈했다고 합니다.

 

현재 지역민들에게는 문화예술교육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예술가들에게는 창작활동을 위한 공간과 프로그램을 지원 한다고 합니다.

  

 

 

 

강기화 작가님과 함께 동시를 짓는 모임에서 컵타를 준비했네요.

 

3개월 동안 연습하셨다는데 정말 대단하시네요.

 

『놀기 좋은 날에도 컵타 동시가 나오는데 역시 맨 앞줄 아이들의 반응이 좋네요!

 

우리도 다 같이 읽어 볼까요 !? 짜증 날 땐 컵타 !

 

짜증 날 땐 컵타 - 강기화

 

손뼉 치고 바닥 치고

짜증을 컵에 붓고

음파라바파 음파파 음파 음파 음파파

 

컵 치고 바닥 치고 짜증 치고 손뼉 치고

컵에 사이다를 붓고

음파라바파 음파파 음파 음파 음파파

 

손뼉 치고 짜증 치고 짜증 치고 사이다 치고

짜증을 톡 쏘아 버려

음파라바파 음파파 음파 음파 파파파

 

 

 

 

'놀기 좋은 날'과 함께 하는 O X 퀴즈 !

 

1. 주인공 정수의 여자친구는 '솜이'이다  O ! X ! 

 

2. '우리나라 지도를 그릴때 호랑이 엉덩이만 그리지 않는다'

 이 시의 제목은 통일이다  O ! X !

 

댓글을 남겨주신 분께 편집자의 푸짐한 마음이 담긴 답변을 달아 드리겠습니다.^^

 

 

 

 

현미밴드가 작가님의 '놀기 좋은 날'을 동요로 만들어 불렀습니다.

 

덕분에 저도 동심으로 돌아간 기분과 함께 어릴적 불렀던 동요가 생각이 나네요.

 

현실은 변해도 추억은 변하지 않나봐요.

 

젊은이는 희망으로 살고, 늙은이는 추억으로 산다던데 저도 늙어가는 걸까요? 

 

더 늙기 전에 불러볼까요? 놀!기! 좋!은! 날! ♬

 

놀기 좋은 날 -강기화

 

회오리바람 부는 날

(오즈의 나라로)

천둥 번개 치는 날

(귀신의 집으로)

월식 일어나는 날

(달나라로)

 

더 짜릿한 날은

(나가지말라는데)

몰래 나간 날

 

 

 

 

 

 

너무 너무 밝은 에너지를 가진 작가님과 함께 즐거운 콘서트 였습니다.

 첫 만남에도 스스럼없이 대해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동시를 쓰는 일은 엉뚱한 상상이 현실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기도' 라는 작가님!

다음에도 산지니와 작업할 날이 오면 좋겠네요^^

 

마지막으로 작가님의 '여우콩'시와 즐거운 춤 영상과 함께 !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1292265287505110&id=448415961890051&fs=5

 

 

여우콩 - 강기화

 

숲에서

여우를 만났어

 

콩꼬투리

탈을 쓰고

 

"여우 없-다."

 

아홉 꼬리 감춘 채

시치미 뚝 떼지만

 

고 까만 눈알

두개는 어쩔래?

 

 

 

놀기 좋은 날 - 10점
강기화 지음, 구해인 그림/산지니


신고
Posted by 비회원

뽀뽀는 됐고요 엄마, 내 말 좀 들어줘요

강기화 첫 동시집 '놀기 좋은 날'

 

 

강기화 동시인이 첫 동시집 '놀기 좋은 날(산지니·사진)'을 펴냈다. 강 시인은 2010년 창주문학상을 수상하고, 2014년 월간 '어린이와 문학'에 추천돼 등단했다. 등단한 뒤로 몇 년을 흘려보내고 이제야 첫 동시집을 냈다니 의아했다. "등단을 일찍 했던 터라 공부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그는 겸연쩍게 웃으며 대답했다.

(중략)

 

'울고 싶은 날에는/도넛을 옆구리에 끼고/집을 나갈 거야//도넛을 굴리며 폭풍처럼 달릴 거야 (…) 줄줄이 뿌려진 설탕 덩어리를 보고/날 찾든 말든.'('타이어만큼 질기고 커다란 도넛' 중)

 

'교실 옆에 교실 옆에 교실 옆에/컨트롤C 컨트롤V//학교종이 땡땡땡 선생님 말씀을/컨트롤C 컨트롤V (…) 잠깐!//복사한 꿈은 딜리트/나는 종이비행기 날리기 국가대표 선수가 될 거야'('컨트롤C 컨트롤V' 중)                          

 

                                                                     -강기화 동시집 '놀기 좋은 날' 中 일부

 

기사 제목이 재밌네요! ^^ 강기화 동시집 많이 사랑해주세요. 

 

2016-12-15 | 김현주 기자 | 국제신문

원문읽기

신고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