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산지니입니다.

계간 『오늘의문예비평』과 함께하는 산지니 56회 저자와의 만남 주인공은 신간 평론집 『집요한 자유』의 저자 정미숙 평론가입니다.

저자의 첫 번째 평론집인 『집요한 자유』에서는 페미니즘과 젠더, 이성애와 동성애, 여성소설과 남성소설을 아우르며 다양한 젠더의 문제를 탐문합니다. 그중 어떤 물음은 성적 소수자와 관련되었기도 합니다. 존재를 주장할 수 없는 삶이 예술을 통해 목소리를 얻게 되는 과정에 귀 기울여 보시기를 바랍니다.

정미숙 평론가가 취한 ‘자유’는 작가와 텍스트에 대한 정확한 독해와 온전한 해석을 실현하는 길, ‘문학평론가’로 사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 '자유'는 어떻게 '집요'해지는 걸까요? 『오늘의문예비평』 편집위원인 김필남 선생님의 사회와 함께 살펴봐요.

 

일시: 2014년 2월 27일 목요일 저녁 7시
장소: 서면 러닝스퀘어(동보플라자 맞은편 모닝글로리 3층)
사회: 김필남(『오늘의문예비평』 편집위원)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 디자이너 2014.02.04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인쇄물이 제본으로 넘어갔으니 곧 책이 나오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