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노릇노릇 지쳐가고 있을 때쯤

『숲에서 행복한 아이들의 저자 

최현숙 원장님이 산지니를 깜짝 방문하셨습니다.

알록달록 달콤한 케이크도 사오셨구요. 

더위에 지친 사무실에 활기찬 에너지로 생기도 불어넣어 주셨습니다.





책 발간 축하드려요:)



"미끄럼만 타야 하는 미끄럼틀, 매달리기만 해야 하는 철봉처럼 미

리 쓰임새를 정해주고 거기에 맞는 행동만 하도록 하는 그런 딱딱하

고 삭막한 곳이 아닌, 스스로 상상하고 다른 사람과 함께하지 않으

면 안 되는 숲은 어쩌면 아이들에게는 조금은 낯설고 불편할지도 모

릅니다. 하지만 이런 다양하고 규정되지 않은 환경이야말로 아이들

의 가능성을 일깨우는 데 가장 좋은 공간일 것입니다."


숲에서 행복한 아이들 중에서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