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

 

 

 

 

홍대 거리에서 펼쳐진 책 잔치 

 너도 한 번 가보지 않을래?

 

출판사 직원들이 친절하게

책 소개도 해준단다

 

 

 

 

 

오오 보인다 보여. 서울와우북페스티벌 현수막이!

 

홍대 상상마당 들어가는 입구부터 쭉 늘어진 천막에

각 출판사의 이름을 알리는 깃발이 가을바람에 펄럭이네요.

 

책 뭐 어디서나 살 수 있지 하겠지만

제 생각에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의 거리도서전의 매력은

책 만들고 홍보하는 출판사 직원들에게

직접 책 소개를 받으며 책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 같아요.

 

어떤 책을 사야 할지 모른다면 일단 와서 끌리는 부스에 들어가 아무 책이나 짚으시면 돼요. 그러면 출판사 직원분들이 그 책에 대해 누구보다 알기 쉽게 설명해 주니까요.

 

 

 

 

 

 


일반 독자가 대부분이지만 출판사 SNS을 통해 온라인으로 친해진 독자들이

부스를 방문해 출판사 직원들과 인사 나누는 걸 보고 놀랐어요.

이제 출판사가 책만 만드는 게 아니라 독자에게 찾아가는 서비스,

 책을 골라주는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는 것 같아요.

여하튼 부럽고 기분 좋은 풍경이었습니다.


 그러나 아직 첫날이라 사람들이 많지 않았어요.

 

내일 주말은 와글와글하겠지요.

 

 

 

 

 

 산지니는 F 구역

 

산지니는 독립된 부스가 없지만 인문사회과학출판인협의회에 가입되어 있어

여기를 통해 책 판매를 하고 있어요. 그리고 저기 보이네요. 산지니 로고... 저걸 찍기 위해 이 사진을 찍었는데 이것도 숨은그림찾기가 된 것 같네요.

F 구역에 있으니 참을성을 가지고 쭉쭉 내려와 주세요:)

 

 

 

 

 

드디어 나왔네요!

 

숨은그림 찾으셨나요? 『페교, 문화로 열리다』와 『모녀 5세대』입니다.

『모녀 5세대』는 이달의 청소년권장도서로 뽑히기도 했지요. 

좋은 책은 자신을 알아주는 독자를 데려오지만 

주목조차 못 받는 책이 수두룩하지요. 

이렇게라도 조금씩 주목받았으면 좋겠네요.

 

그밖에 『폭력』, 『기후변화와 신사회계약』, 『배낭에 문화를 담다』,『중국영화의 열광적 황금기』, 『지중해 문화를 걷다』가 있으니 많이 찾아주세요.

 

 

 

 

 

이번 와우북페스티벌에 재미난 이벤트<르 지라시> 와우북페스티벌 특별판

<르 지라시>특별판에서는 여덟 개 출판사의 재미난 자사광고가 실려 있습니다. 여기 광고를 낸 출판사를 방문하고 광고 공란에 스탬프를 받으시면 됩니다. 이 스탬프를 모두 받으신 분께는 특별한 상품이 있다고 하네요. 저도 뒤늦게 받아 방문은 했는데 스탬프를 놓쳤네요. 그래도 하나 받았어요^^

 

 

가을은 책 읽기 좋다는 말 옛말이지요.

날씨가 좋아 집에 있으면 괜스레 죄짓는 느낌까지 듭니다. 저만 그런가요. 저는 워낙 집에 있는 걸 좋아해서^^;; 친구, 연인 혹은 가족들과 거리에 나와 책 만드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책을 읽고 느끼고 만지는 경험 어떤가요.

 

그리고 집에 오는 길 바람이 살랑 책장을 넘겨 줄게요

(오글오글:)

 

제11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 http://wowbookfest.com/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