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개하는 마지막 신간입니다. 간단히 편집 후기를 덧붙이자면,

이번 책 출간을 준비하면서 저자와 처음 직접적인 인연을 맺었습니다. 책 작업은 늘 조심스럽지만, 처음 인연을 맺은 저자와 진행하는 작업은 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원고를 읽고, 저자의 연구 깊이가 느껴진다고 할까요. 꼼꼼하고 단단하게 쓰인 원고 덕분에 원고를 이해하는 데 무리가 없었습니다. 연구서라고 해서 어렵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요, 한국문학을 통해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소수자를 다룬 한국문학에 대한 분석이 흥미로웠습니다.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책 소개 할게요. 말투가 바뀌었다고 놀라지 마세요. 보도자료도 편집자가 쓴 거랍니다 하..하... 간혹 서점에서 써주는 거라고 오해하시는 분들이^^';;그럼 올 한해 마지막 신간 소개. 응원의 의미로 글 마지막에 있는 하트도 꾹 눌러주세요.





개인주의와 전체주의를 넘어 공통성과 단독성을 사유하다

                                                                 


경쟁에 내몰려 원자화된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공동체 감각의 회복이 중요시되고 있다. 저자는 이미 전작 『공동체의 감각』(산지니, 2010)에서 2000년대 한국문학을 대상으로 공동체의 감각에 대한 문제를 살펴봤다. 『공통성과 단독성』은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공동체 사유에 필수적인 공통성과 타인의 차이를 인정하는 단독성의 고민을 집요하게 다루고 있다.


인종, 국가, 민족, 계층 등 자신을 구분 짓는 틀에서 벗어나 서로가 가진 공통성을 깨닫는다면, 다른 존재와 만나 소통하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 그러나 공통성을 찾기 위해서는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는 단독성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 타자에 대한 폭력은 타자의 단독성에 대한 인식 부재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단독성은 차이를 인정하고 소통을 발생하게 하여 새로운 것을 창조하게 한다. 지금과는 다른 대안적 사유도 모색할 수 있다.


저자는 추상적일 수 있는 논의를 시, 소설, 이론비평 등 다양한 텍스트를 통해 설득력 있게 펼친다. 『나마스테』, 『완득이』, 『로기완을 만났다』, 윤동주, 하종오 시 등 최근 한국문학 작품으로 한국사회의 담론을 심도 있게 고찰했다. 더불어 낭시, 랑쇼, 네그리, 하트 등의 이론을 바탕으로 공통성을 비교 분석하는 점도 흥미롭다.



한국문학을 통해 본 공통성

                                                                 



1부에서는 공통성을 유한성이나 취약성과 같이 결핍의 관점에서 논의했다. 박범신 소설『나마스테』에서 미등록 이주노동자인 카밀과 미국에서 무적자 신세였던 신우는 신분은 다르지만 서로의 공통성을 확인하면서 소통의 문을 연다. 김려령 소설 완득이에서 난쟁이 아버지와 베트남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완득이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다문화가정에 대한 인식을 살필 수 있다.


2부에서는 타인의 고통을 이해하면서 이 고통이 우리에게도 열려 있음을 시사한다. 조해진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에서 소설 속 주인공이 ‘로’를 찾는 과정에서 자신과 주변 인물의 상처를 돌아보고 공통된 폭력과 지배관계를 인식한다. 「후쿠시마 원전재난 이후 한국시」는 고리원전, 밀양송전탑 관련 시를 다루며 두 사이에 있는 공통된 정서를 살펴본다.


                                     

단독성에 대한 인식을 심화    

                                                                 



집단주의는 개체들의 단독성을 제거하고 그들을 집단에 종속된 이들로 만들어버린다. 이러한 예속의 상태에서 개체는 타자와 소통할 수 없다. 자신에게 부여된 위치 바깥에 존재하려는 단독자의 탈자화하는 행위 속에서 차이와의 조우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_「전성태 소설에 나타난 단독성과 소통의 전제」, 301쪽


3부에서는 단독성에 대해 심도 있게 다뤘다. 저자는 전성태 소설을 분석하며 단독성에 대한 인식을 심화시켰다. 개인 고유의 단독성을 제거하는 집단주의의 폭력과 거기에 예속된 개인의 모습을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윤동주 시가 민족 저항의 시로 머물러 있는 점을 안타깝게 여기며, 집단에서 벗어나 자신의 행위에 책임지는 단독자의 자세에 주목했다.



소수자를 다룬 한국문학 작품 주목

                                                                 



한국문학에서 이주민, 탈북자, 다문화가정 등 소수자를 다룬 작품을 다수 분석했다. 저자는 우리보다 소수자들이 못한 상황에 처했다고 생각한 점을 꼬집으며, 이는 식민주의를 살아온 우리 사회의 핵심적인 모습이라고 말한다. 혹시 우리가 가해자의 지배 방식을 답습하고 억압과 종속의 관계를 확산하고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 점검해보길 권하다. 


공통성과 단독성에 대한 인식이 지배와 종속 관계로 이루어진 식민주의 관계에서 벗어나는 하나의 방법이라며, 우리에게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실천하는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저자 소개   허정                                            

1971년 경남 의령에서 출생하여 초등학교 5학년 이후 부산에서 살고 있다. 1996년먼곳의 불빛」을 『창작과비평』에 실으면서 문학평론 활동을 시작하였고, 2008년 동아대학교에서 임화 시 연구라는 제목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동아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먼곳의 불빛공동체의 감각이 있다. 


차례





공통성과 단독성


허정 지음 | 문학 | 신국판 456 | 30,000

2015년 12월 14일 출간 | 978-89-6545-326-0 93810


경쟁에 내몰려 원자화된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공동체 감각의 회복이 중요시되고 있다. 저자는 이미 전작 『공동체의 감각』(산지니, 2010)에서 2000년대 한국문학을 대상으로 공동체의 감각에 대한 문제를 살펴봤다. 『공통성과 단독성』은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공동체 사유에 필수적인 공통성과 타인의 차이를 인정하는 단독성의 고민을 집요하게 다루고 있다.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판매 중입니다.


공통성과 단독성 - 10점
허정 지음/산지니

공동체의 감각 - 10점
허정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5.12.3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트 꾸욱~ 누르고 갑니다 : )

  2. BlogIcon 엘뤼에르 2016.01.04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 많으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