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작가 정형남 단편소설집 '진경산수' 출간

전라도 사투리 입담 살려 서정적 분위기 연출



30여 년의 부산 생활을 접고 귀향해 전남 보성에서 창작활동에 전념 중인 중견소설가 정형남의 신작 단편소설집 '진경산수'가 출간됐다.

'진경산수'는 작가의 삶의 체험을 바탕으로 구성된 작품집으로서, 우리나라 산천의 아름다움이 정형남 특유의 서정과 함께 되살아나고 있다. 

전남 보성이라는 공간구성을 배경으로 도시를 벗어난 현대인의 삶을 돌아보고 있는 이번 작품집에는 정형남 작가의 여유로운 감성과 더불어 ‘한(恨)’이라는 민족 고유의 정서가 잘 드러난다. 

이처럼 '진경산수'는 생생한 전남 사투리의 입담을 살려 서정적인 분위기를 더욱 극대화한 여덟 편의 단편을 한데 엮고 있다.

마을 주민들이 하나둘 섬을 빠져나가는 탓에 고립된 전남 화도(花島)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 '꽃섬'을 시작으로 '진경산수'는 우리가 잊고 있었던 기억 저편을 조금씩 소환하고 있다. 

주인공 ‘나’는 조카와 함께 배낚시를 하다 바다 멀리 보이는 섬 사이로 그동안 잊고 있었던 꽃섬의 기억을 다시금 떠올린다. 

‘나’는 함께 마을에서 버팀목처럼 지내던 종구 형이 그의 약혼녀와 행복했던 찰나의 순간을 그리며 사람의 인연에 대해 새삼 감격한다.

조카를 바라보며 골머리를 앓는 하명 양반의 이야기가 담긴 '소 쌀밥'은 '진경산수'에 실린 작품 중 가장 유쾌하며 서사가 짙은 작품이다. 

하명 양반은 조카와 베트남 아가씨의 만남을 주선하여 이내 결혼식을 올리게 하였으나 술독에 빠진 조카의 몰골을 바라보며 한숨을 쉰다. 

베트남 색시는 계속되는 조카의 술주정에 고향으로 떠나겠다고 가출을 한 상태이며, 조카는 색시와 말이 통하지 않는다며 하명 양반에게 하소연을 시작한 것. 

그러던 중 하명 양반은 아내로부터 조카 색시가 홀몸이 아닌 채로 다문화여성쉼터에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듣는데…. 시골 다문화가정의 단란하고도 소란스러운 삶을 엿볼 수 있다.

이번 작품집 '진경산수'에서는 백제와 통일신라 시대, 일제강점기, 베트남전을 넘나드는 한국사에 바탕을 두고 있는 작품이 더러 등장한다. 

그중 대표적인 소설 '고인돌'은, 베트남전에 파병되어 고엽제 후유증으로 병마의 고통을 겪는 한 사내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죽음의 길을 찾아 나서듯 산에 갇혀 지내며 살아가는 사내에게, 과거 함께 동거하던 여인이 찾아오며 극적인 재회를 겪는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사내는 여인의 죽음이라는 비보를 견디며 절망에 휩싸이는데…. 

너럭바위 밑에 나란히 시신이 된 사내와 여인을 발견한 마을 노인들은 사내와 여인이 묻힌 너럭바위가 과거 족장의 무덤이 틀림없는 고인돌일 것이라며 이야기를 나눈다.



'진경산수'에 실린 여덟 편이 단편들은 우리나라 산천의 아름다움을 오롯이 느끼며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진경산수화와 같은 작품이다.

소설가 정형남은 현대문학 추전으로 문단에 데뷔했다. '남도(6부작)'으로 제1회 채만식문학상을 수상했다.

창작집 '수평인간' '장군과 소리꾼', 중편집 '반쪽 거울과 족집게' '백 갈래 강물이 바다를 이룬다', 장편소설 '숨겨진 햇살' '높은 곳 낮은 사람들' '만남, 그 열정의 빛깔' '여인의 새벽(5권)' '토굴' '해인을 찾아서' '천년의 찻씨 한 알' '삼겹살'(2012년 우수교양도서) '감꽃 떨어질 때'(2014년 세종도서)를 세상에 내놓았다.



양기생 | 무등일보 | 2016-01-29

원문 읽기

진경산수 - 10점
정형남 지음/해피북미디어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