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대만의 건축학개론, 두 영화를 소개합니다.

by 비회원 2016. 3. 30.

 

 

벚꽃이 피어나는 계절, 첫사랑을 다룬 영화가 그립지는 않으신가요?

제가 소개해 드릴 영화는 대만의 건축학개론, 또는 응답하라 시리즈로 불리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와 '나의 소녀시대'입니다.

두 영화 모두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한 첫사랑을 다룬 영화인데요. 남자 감독과 여자 감독이라는 차이점을 생각하고 본다면 더 재밌게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의 경우 여배우 천옌시가 건축학개론의 수지처럼 첫사랑의 이미지를 매우 잘 소화해 화제가 되었었는데요.

 

[출처: 다음 영화]

과연, 지금도 여고생이라고 해도 흠잡을 곳이 없는 모습인 것 같습니다. 줄거리를 간략하게 설명해보자면, 모범생인 션쟈이와 문제아 커징텅이 함께 공부를 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는데요. 진학에 대한 고민, 좋아했던 사람에 대한 기억, 친구와의 즐거웠던 한 때 등이 복합적으로 이루어진 청춘물이라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 특히 뛰어난 영상미로 소년과 소녀의 감정선을 잘 그려낸 영화라고도 볼 수 있겠습니다.

 

다음은 '나의 소녀시대'인데요. 

[출처: 다음 영화]

앞서 소개드린 영화보다 조금 더 가벼운 편에 속하는 영화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학창시절, 한번은 받아본 행운의 편지(일주일 안에 3명에게 보내지 않으면, 각종 사고에 휘말리며...이하 생략)를 여주인공이 남주인공에게 보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조금 특이한 점이 있다면, 서로가 다른 사람을 좋아한다고 알고 있다는 점이라고 볼 수 있는데, 유덕화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여고생이라는 점이 HOT를 좋아했던 응답하라1997을 떠올리게도 하는 것 같습니다. 또, 이 영화의 감동적인 부분은 장면의 세심함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무심코 뱉은 대사 한마디도 마지막까지 중요하게 다뤄지는 영화이니만큼 집중해서 보면 더 즐겁게 관람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3.31 08:38

    '나의 소녀시대' 재밌을 것 같아요. 추억의 행운의 편지... 요새는 '행운의 카톡'일까요 ㅎㅎ
    답글

  • BlogIcon 단디SJ 2016.03.31 09:08 신고

    <그 시절...>는 2011년도 여름의 기억이, <나의 소녀시대>는 작년 부국제 상영작여서 가을의 느낌이 들어요ㅎㅎ 대만의 달달한 영화 좋아하시면 2012년도 개봉작 <여친남친>도 한번 보세요 : )
    답글

  • 온수 2016.03.31 13:47

    저는 <그 시절...>밖에 안 봤는데 보는 내내 상큼했던 기억이 나네요. 한떄는 일본 영화로 청춘영화를 많이 봤는데 요즘은 대만영화가 그 자리를 차지하는 것 같아요. 저는 <말할 수 없는 비밀>도 좋아해요 우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