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CHECK] 무위능력

 

 

우선 저자 김종목 시조시인의 이력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1938년 일본 아이치현에서 태어난 저자는 1964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동화 ‘석류’가 당선돼 등단했다. 이후 1972년 ‘소년중앙’에 동시 ‘박꽃’과 ‘가을’이, 같은 해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조 ‘가을에’가, 198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겨울바다’가 당선되는 등 다양한 문학 장르를 아우르는 문인으로 나섰다.

 

또 저자는 현재까지 시 8천여 편, 시조 7천800여 편, 동시 4천400여 편, 동화`콩트`수필`라디오드라마 대본 1천300편 등 미발표 작을 포함해 책으로는 192권, 2만1천400여 편을 썼다. 그리고 이번에 2016년 부산문화재단 ‘올해의 문학’ 선정작인 시조집 ‘무위능력’으로 50여 년 문학 인생을 스스로 되짚어보는 셈이다.

 

저자는 “등단 후 반세기만에 세 번째 시조집을 펴낸다”며 “열심히 써 왔지만, 아직도 가슴이 빈 것 같아 허전하다. 해는 서산에 걸렸는데 갈 길은 멀다”고 했다. 이우걸 한국시조시인협회 명예 이사장은 “'무위능력'이란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한다. 시인에게는 마음 가는 대로 꾸미지 않는 시조를 쓰겠다는 뜻일 것”이라고 해석하며 “시조집에는 그야말로 무애자재한 시편들이 담겨져 있다. 이 시조집을 계기로 현대시조의 새로운 활로도 열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시조집에는 ‘완행인데도 급행이다’ ‘다시 찾는 파계사’ ‘삶의 반납’ 등 딱 100편이 수록됐다. 141쪽, 1만원.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