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출판사 30% 증가

참여 작가도 3배이상 늘어

입장료는 책 쿠폰으로 돌려줘

 

 

14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변신'을 주제로 한 23회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린다. 홍보모델인 소설가 정유정(왼쪽부터), 작가 유시민, 가수 요조의 인물 사진으로 만든 홍보포스터. 한국출판문화협회 제공

 

 

동네책방과 중소출판사들에 문호를 넓혀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했다. 관람객들에게는 입장권 5,000(학생 3,000)을 도서구매 쿠폰으로 고스란히 되돌려 준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변신을 주제로 내건 제23회 서울국제도서전을 14~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AB1홀에서 연다고 5일 밝혔다.

 

(중략)

 

책의 발견전은 중소출판사를 위한 자리다. MID, 그린비, 글항아리, 학고재, 반니출판사, 뜨인돌, 산지니 등 작지만 의미있는 책을 지속적으로 내놓는 출판사 50곳을 선정, 그 출판사들이 독자에서 딱 7권을 추천토록 했다. 중소출판사의 주머니 사정을 감안해 부스비를 면제했다.

 

(중략)

 

작가와의 만남도 좀 자유로운 방식으로 바꿨다. 예전엔 협회 차원에서 별도 일정으로 추진했다면, 이번엔 각 출판사별로 제 각각 알아서 진행토록 했다. 김훈, 황석영, 배수아 등 유명 작가뿐 아니라 김창규(하드SF작가), 홍진원(사진가), 앙꼬(만화가) 등 장르나 대중적 작가도 포함시켰다. 도서전 운영위원인 김홍민 북스피어 대표는 기존 도서전은 판매용 책을 너무 많이 가지고 나오는 경향이 있었다그보다는 책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자연스럽게 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현재까지는 순항 중이다. 협회 관계자는 현재 참여 출판사는 지난해 대비 30% 이상, 작가와의 만남에 참여하는 작가들도 3배 이상 늘었다지난해 관람객 11만명을 넘어서는 것은 물론, 도서전의 바뀐 모습을 관람객들에게 각인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입장권 수익을 도서쿠폰으로 관람객에게 되돌려주자는 아이디어도 그렇게 나왔다. 협회 관계자는 입장권 수익이 5,000만원 수준이었는데 이 수익을 챙기느니 책 사볼 수 있는 쿠폰으로 관람객에게 되돌려 드리고 참여하는 출판사들이 수익으로 받아가는 게 서로에게 좋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기사 전문 읽기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