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해 불교출판 뜨겁게 달군 ‘화제의 불서들’
‘제15회 불교출판문화상·올해 불서10’ 수상작

 

 

 

 

총무원 주최하고 불출협 주관
‘의상대사 구법…’ 대상 영예
 첫 도전 본지 출판 책도 입선

12월12일 오후6시 시상식
 선정 도서 사찰과 일반인에게
 적극적으로 홍보 및 보급 예정

 

조계종 총무원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주최하고 불교출판문화협회(회장 지홍스님)가 주관하는 영예의 대상에 <의상대사 구법 건축순례행기>(김승제 지음/ 조계종출판사)가 선정됐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불교출판문화상에 문을 두드린 불교신문사가 펴낸 일광스님의 <스님의 남자친구>가 입선작에 선정되며 올해의 불서에 이름을 올렸다.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는 지난 22일 불교출판의욕을 고취시키고 출판문화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진행되는 제15회 불교출판문화상의 수상 도서를 발표했다. 대상과 함께 우수상에는 <아인슈타인의 우주적 종교와 불교>(김성구 지음/ 불광출판사)와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이진경 지음/ 모과나무)이 선정됐다.


이와 더불어 입선작으로 <스님의 남자친구>(일광스님 지음/ 불교신문사)를 비롯해 <선원일기>(지범스님/ 사유수), <수미 런던의 가족을 위한 명상>(수미 런던 지음, 김미옥 옮김/ 담앤북스), <팔만대장경>1, 2(신현득 엮음, 송교성 그림/ 솔바람), <송시의 선학적 이해>(박영환 지음/ 운주사) 등 5편이 영예를 안았다. 또한 이병두 전 문화체육관광부 종무관이 후원한 수향번역상과 총판 운주사(대표 임희근)가 후원한 붓다북학술상이 올해 신설됐다. 수향번역상은 <번역으로서의 동아시아>(후나야마 도루 지음, 이향철 옮김/ 푸른역사), 붓다북학술상은 <중국 근대불교학의 탄생>(김영진 지음/ 산지니)이 선정됐다.

 

이밖에도 미국 프린스턴대학 종교학부 객원교수를 역임한 일본의 불교학자 후나야마 도루가 펴낸 <번역으로서의 동아시아>는 불전 한역의 역사를 구역(舊譯)과 신역(新譯)으로 나누는 등 불전 한역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짚었다. 김영진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교학부 교수의 <중국 근대불교학의 탄생>은 중국 근대불교학이 어떻게 잉태되고 성장하는지 추적한 책이다.

 

이번에 선정된 도서는 지난 2017년 10월1일부터 올해 9월30일까지 국내에서 초판 발행된 불교관련 도서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한 결과물이다. 공모 당시 35개 출판사에서 100여 종이 접수됐다. 시상식은 오는 12월12일 오후6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날 대상에는 상금 1000만원, 우수상 400만원, 입선 1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각각 전달된다. 수향번역상은 출판사와 번역자, 붓다북학술상은 출판사와 저자에게 각각 1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번에 선정된 도서들은 사찰은 물론 일반인에게도 적극적으로 홍보 및 보급될 예정이다.

 

불교신문 허정철 기자 

 

 

기사원문 보러가기

 

 

 

중국 근대불교학의 탄생 - 10점
김영진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