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처음으로 카네이션을 만들어 부모님께 달아드린 기억

사춘기 시절, 평소에 잘못한(?) 일들을 반성하며

앞으로는 잘하겠노라 하는 다짐을 편지에 담아 전하곤

또 다음 날이면 언제 약속했냐는 듯 말대꾸한 기억

첫 월급을 받고, 고르고 고른 선물을 예쁘게 포장해서 전달한 기억

그리고 이제는 익숙한 듯 용돈 봉투만 슬쩍 내밀고야 마는 어버이날

같은 어버이날이지만 여러 기억으로 남아있는데요.

 

오늘은 제목에 부모가 들어가는 산지니 책 두 권을 소개할까 합니다.

 

첫 번째는

편안하게 밥 먹을 짬도 없이 좌충우돌하는 엄마들을 위로하는

유쾌하고 재미있는 육아 이야기

<엄마 사용 설명서>

 

엄마들은 육아의 고충과 외모나 건강에 대한 욕구 등

다양한 마음을 섬세하게 담아낸 내용에 감동하고

아이들은 엄마와 외출한 상황이나 엄마를 화나게 한 상황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재미난 그림으로 표현된 것에 즐거워할 수 있는 책입니다.

 

미국의 유명 동화작가인 도린 크로닌(Doreen Cronin)이 쓰고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일러스트레이터 로라 코넬 (Laura Cornell)이 그린 책을 통해

엄마와 아이가 공감메시지를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두 번째 책은

미사여구 하나 없는 제목이 오히려

아버지에 대한 강한 그리움과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나의 아버지 박판수>

 

 

6·25 전쟁이 터지기 전부터 지리산에서 빨치산 활동을 해온 빨치산 박판수와

그의 부인 하태연의 일대기로

딸 박현희의 구술을 바탕으로 소설가 안재성이 재구성한 책입니다.

 

누구보다 헌신적으로 통일운동에 몸 바친 인물 박판수와 하태연

그들의 딸 박현희는 누구보다도 부모를 존경한다고 말하는데요.

그 누구보다도 자녀에게 존경받는 아버지와 어머니는 얼마나 좋을까요?

물론, 지금의 우리가 있도록 오롯이 키워주신 것만으로도

부모님들 모두 존경받을 자격이 있겠지요.

 

엄마 사용 설명서 - 10점
도린 크로닌 지음, 로라 코넬 그림, 강도희 옮김/산지니

 

나의 아버지 박판수 - 10점
안재성 지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