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같은 가짜 가짜 같은 진짜』



 

40년 화상(畵商)의 구수한 입담으로 푼 미술계


 "화상(화商)은 장(場)을 마련하는 사람이다. (미술인에게) 소통의 장을 마련해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 바로 화상이다. 미술품 거래에서 단순 이익만 노리는 사람은 화상이라고 할 수 없다. 그림 장사꾼일 뿐이다." 

화상들이 한 번쯤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40년 가까이 부산에서 화랑을 운영해 온 신옥진(65·사진) 부산공간화랑 대표가 최근 펴낸 산문집 '진짜 같은 가짜, 가짜 같은 진짜'(산지니)에 담겨 있는 내용의 일부분이다. (중략)

그는 "지난 37년간 화랑을 경영해오면서 지인들에게 직접적으로 그림을 권유한 적이 거의 없다. 다만 사람들이 갖고 싶어 하는 작품들을 열심히 찾아다녔고, 그런 작가들을 선별하려고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밝은 그림만 찾는 요즘 세태도 꼬집는다. "그림을 장식품처럼 수집하는 요즘의 세태는 고뇌가 서린 어두운 색채의 그림을 회피한다(중략). 우리는 지금 그림을 수용하는 자세가 본궤도를 벗어나서 한쪽으로 잘못 치우친 것 같다."  

책 2부 '화상이 느낀 작가세계'에서 저자는 개인적 견해라는 전제를 단 후, "이중섭이 천재적 작가라면 박수근은 위대한 작가"라 했다. 또 장욱진에 대해서는 "세계에서 그 유형이 없는 인간이 도달할 수 있는 최고의 경지인 달관에 이른 차원"이라 극찬하고 있다. 과연 누가 최고인가? (중략)

다시 그의 말이 기억난다. "화상은 그 지역 그 시대 미술의 흐름이 왜곡되지 않게 길을 잡아주는 '바람잡이'이다." 

부산일보 2012-01-05 정달식 기자 [원문보기]
 
 

고(故) 장욱진 화백은 술에 얽힌 일화가 많다. 술자리 참석자는 미리 정해지는데, 그림을 받으려는 이들이 뜬금없이 합석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럴 때 그 사람이 자리에 앉아 술잔을 기울이게 될지, 단번에 쫓겨날지는 좌중을 웃기는 능력에 달려 있었다. 

장 화백은 웃기지 못하는 사람에게 이렇게 잘라 말했다. “사업 바쁠 텐데 먼저 가보슈.”

신옥진 부산공간화랑 대표가 쓴 《진짜 같은 가짜 가짜 같은 진짜》(산지니, 1만5000원)는 현대 한국 미술계 현장 기록이라고 할 만하다. 다방 형식으로 시작해 36년간 화랑을 운영해온 신 대표의 화랑 경영 경험, 장 화백을 비롯한 미술계 인사들과의 만남에 얽힌 에피소드가 구수한 필치로 그려져 있다. 미술계 흐름이나 미술품 유통시장의 변화, 신 대표 개인의 삶에 대한 생각도 읽을 수 있다.


한국경제 2012-01-05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m [원문보기] 

 
 
 
화랑을 운영하는 저자가 부산에서 36년간 상업화랑을 경영하며 쌓은 경험과 인연을 맺은 미술계 인사들과의 만남을 기록한 산문집.

현재 미술계의 흐름이나 미술품 유통시장의 변화, 위작과 관련된 미술품 감정의 진실 등 오늘의 미술계를 다각도로 살펴본다.

또 장욱진, 박고석, 유영국, 황염수, 전혁림 등 미술계 거장들과의 인연과 이우환 화백과 작품에 얽힌 이야기 등도 소개한다.

산지니. 280쪽. 1만5천원.

연합뉴스 2012-01-05 박인영 기자 [원문보기]
 





『레고나라』 
 

 

■ 새해 아동문학 출간 잇따라

방송작가 김윤경 첫 동화집
부산화가 박경효와 호흡

있김윤경 씨는 자신의 첫 동화집 '레고나라'(그림 박경효· 산지니 펴냄)를 내놓았다.

김 작가는 대구에서 태어나 방송작가 등으로 일했으며 현재 경기도 고양에 살면서 동화모임 숲과 나무에서 동화를 쓴다. 이 책에는 부산의 화가이자 동화작가인 박경효 씨가 그림을 그려 아동문학인들끼리의 협력이 눈길을 끈다.

책에 실린 이야기 4편 가운데 '레고나라'는 레고를 좋아하지만 엄마가 사주지 않아 속이 상한 준호와 동생 재호가 나온다. 준호는 우연히 놀이터에서 레고인형을 말견한다. 놀랍게도 레고인행이 준호에게 말을 걸어오고, 밤에 꼭 쥐고 자면 레고나라에서 놀 수도 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레고나라에서 놀고 온 날 아침이면 힘이 없고 몸이 아프다. 왜 그럴까. 동화책을 좋아하는 하은이의 모험을 그린 '나의 왕자님은 어디에 있나요?' 등을 함께 실었다.

국제신문 2012-01-04 조봉권 기자 [원문보기]


 




『근대 동아시아의 종교다원주의와 유토피아』

 
 

 장재진 지음 ㅣ 산지니 ㅣ 448쪽 ㅣ 30,000원

근대기 동아시아의 사상가들의 사상을 비교 고찰하는 이 책은 최제우, 강증산, 홍수전, 강유위의 유토피아니즘에서 참담과 질곡을 구원과 재생으로 바꾸어줄 실천 윤리를 제시하고 있다.

출간저널 1월호 






『파미르의 밤』


 

칭핑 외 지음 ㅣ 김태만 옮김 ㅣ 산지니 ㅣ 224쪽 ㅣ 13,000원

쟝타오, 시뚜, 시촨, 양샤오빈, 칭칭 짱띠, 쟝하오, 황찬란 등 21세기 중국 최고 시인 여덟명의 시를 편선하고 번역한 것이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로 이어져 오는 시사적 궤적 과 시작품 변화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

출간저널 1월호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