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저녁으로 이제는 제법 쌀랑합니다. 아직까지 반팔을 입고 다니는 사람들도 더러 보이지만 왠지 추워 보이는 것도 사실이죠. 여기저기 콜록콜록 기침하는 소리도 제법 들립니다. 우리 사무실도 앞에서 콜록콜록 하는 소리가 계속 들리네요.
이런 환절기에는 건강관리를 잘 해야지 아니면 감기가 금방 친구하자고 붙지요.^^

여름이 왔나 했더니 어느새 가을도 막바지입니다. 산에는 벌써 알록달록 단풍이 들고 억새도 장관을 이루고 있더라구요. 지난 주말에는 승학산에 다녀왔는데 정말 장관이더군요. 승학산은 억새로 유명한 건 다 아시죠.

10월이라 그런지 부산에는 특히 행사가 많네요. 부산국제영화제도 열리고 부산불꽃축제도 벌써 내일로 다가왔네요. 아참! 부산자갈치축제도 지금 열리고 있네요. 국제적인 행사들이라 부산은 북적북적한답니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 누가 그러더군요. 그런데 요즘은 이런 행사도 많고, 놀거리 볼거리가 많아서인지 독서의 계절이라는 말이 별로 실감이 나지 않네요. 책 주문량이 별로 늘지 않았답니다.^^ 시끌벅적한 축제도 즐겁지만 마음에 드는 책을 읽는 맛에 비할 바는 아니죠.
오늘 저녁 따뜻한 허브 차나 녹차 한 잔을 옆에 두고 독서의 매력에 빠져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림 그려지시죠.^^

산지니 출간도서 두 권 소개해드릴게요.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늘 폐막되네요. 영화제의 아쉬움을 이 책으로 지워보면 어떨까요.
『무중풍경』이라는 책인데요. 현대 중국영화사와 영화비평에 관한 책이랍니다. 대부분 중국 영화에 대한 분석의 글은 영미권(혹은 아메리칸-차이니즈) 학자들을 통해서만 다가갈 수 있었는데 이 책은 중국인 학자가 쓴 책이라 반가움을 더해주고 있는 책이랍니다.


1999년에 다이진화가 쓴 책으로 이미 ‘현대영화사의 고전’으로 일컬어질 정도로 중요한 저서로 평가받고 있답니다. 중국 내 영화계 종사자들은 물론, 우리나라 중국문학, 영화 전공자들에게도 중요한 필독서로 꼽히고 있죠.
문화 전반에 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되어 있어 여타 영화사 혹은 비평서와는 다르답니다. 이 책을 통해 중국영화사 전문가가 한번 돼보시면 어떨까요.

두 번째는 『와인39』랍니다. 따뜻한 차 한 잔이 아니라 와인 한 잔과 더불어 읽으면 더 좋겠죠(?). 요즘은 와인이 대중화되었다는 느낌을 곳곳에서 감지할 수 있는데요. 이 책은 차고 넘치는 와인 정보들 중에서 꼭 알아야만 되는 정보만을 선별하여 내용의 집중도를 높인 책이랍니다.

저자는 <뱅가람>이라는 와인 카페를 운영하며 사회교육원의 와인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분이죠. 와인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와인 초보자들이나 와인 애호가들과 접하면서 그들이 가장 궁금해 했던 부분들을 39가지 테마별로 나누어 강의식으로 쉽고 재미있게 담아낸 책이에요.

늘 곁에 두고 참고할 수 있는 핵심적인 정보들로 기본에서 고급 이론까지 모두 아우르고 있어 와인 초보자의 입문서로서도, 좀 더 깊은 와인의 세계를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될 만한 내용으로 가득하죠. 이 가을 와인 전문가가 한번 되어보시죠.^^

'출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거제동 법조타운  (2) 2009.10.29
테하차피의 달  (0) 2009.10.22
이 가을 책의 매력에 빠져 보시죠.^^  (0) 2009.10.16
전자책과 종이책  (4) 2009.10.13
베트남에서 온 주문서  (0) 2009.09.30
구글이 산지니에게 보낸 화해 신청서  (0) 2009.09.23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