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그림슬리퍼 로 인스타를 탐색하던 실버 편집자의 눈에 띈

독자님의 소중한 북스타그램 하나 :D  허락을 받고 공유합니다.

 

 

[외면하고싶은 현실]


어릴 때부터 안전의식이 남달랐던 나.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었다. 다만 타고난 유전자의 힘(?)과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정보의 힘(?) 때문이 아닌가싶다. 암튼 덕분에 특히나 잠들기 바로 전에 보면 악몽꾸기 일쑤라는 사회고발•범죄분석 프로그램을 즐겨보게 되었다. -
-
요즘엔 그 정도가 지나쳐(?) 그알, PD수첩, 추적60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궁금한 이야기Y를 매주 한 회도 놓치지않고 챙겨보고 여기에 팟캐스트 크라임과 김복준김윤희의 사건분석까지 듣는다. 이어폰을 끼고 들으라는 신랑의 간절한 소망덕분에 으슥한 새벽 으스스한 이야기 그보다 더 오싹한 사회를 마주하며 잠자리에 든다.
-
그러다보니 요새는 관련 서적에도 손을 뻗쳤다. 이수정 교수님과 배상훈 교수님의 저서를 탐독하고 새로운 작품을 찾던 중 예상치 못 한 걸작을 만나게 되었다.
-
국제도서전에 갔다가 우연히 들른 한 부스에 '그림 슬리퍼'라는 책을 발견한 것 평소 르포장르를 좋아하는 터라 사려했지만 촉박한 시간탓에 서둘러 가느라 그냥 돌아서야만 했다.
-
그런데 집에 돌아온 후 관련정보를 찾아보고 무조건 이 책은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험난한 구매 과정(추후설명)을 통해 금요일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다.
-
'그림 슬리퍼'는 크리스틴이라는 범죄사고전문 기자가 10년 동안 집요하게 쫒고 조사하며 남긴 사우스 센트럴 지역의 연쇄살인을 담고있다.
-
80년 대에 시작된 흑인여성을 대상으로 한 이 범죄는 무려 20년 가까이 이어졌다. 우연히 피해자 리스트를 손에 쥐게 된 크리스틴은 그야말로 경악을 금치 못한다.
-
마약과 살인이 난무하는 지역의 소위 가난하고 힘 없는 흑인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인 탓에 잘 알려지지 않은데다가 저자 자체가 연간살인사건수가 평균 한 건에 불과한 캐나다 온타리오 출신의 화이트칼라 노동자이기 때문에 충격이 더 컸다.
-
피해자들은 사회적으로 비난받을 법한 직업을 가지고 있었고 많은 실수를 저질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의 부모이자 배우자이자 딸이었다.
-
그렇기에 크리스틴은 이 일을 LA지역에서 공론화하고 세 파트에 걸쳐 그 10년 간의 과정을 놀라울 정도로 꼼꼼히 담았다.
-
1부는 피해자들 한 명 한 명의 사연에 초점을 맞춘다. 이로써 범죄의 희생양이 아닌 한 인격체로써 기억될 수 있게 했다.
2부는 형사들의 수사과정을 담았다. 수사에는 열성적이었지만 과학적 한계 부딪혀 정년퇴임이라서 혹은 부서이동으로 여러 적임자들이 떠나가는 그 모든 과정이 그려진다.
3부는 드디어 잡힌 연쇄살인범에 대한 이야기다.
-
인터뷰를 끝내고 늦게 집에 돌아온 나는 조금만 읽다 눈을 붙이려했다. 하지만 결국 책의 마지막장까지 넘기고 나서야 잠들 수 있었다. 그때 시각은 새벽 2시 30분 경.
-
이 작품은 우리에게 묵직한 화두를 던진다. 가정에서도 사회적으로도 소외받은 이들의 억울한 죽음이 어떻게 다뤄지는 지에 대해 끊임없이 집요하게 생각하게 만든다. 범죄를 가리키는 손이 피해자의 도덕성때문에 다른 곳을 향하는 현실이 과연 옳은지 묻는 듯 하다. -
-
☑르포를 좋아한다면
☑범죄사건이나 사회현상에 관심이 있다면
☑한 기자의 집요한 추적의 결과를 확인하고 싶다면
☑알려지지 않은 걸작을 만나보고 싶다면
주저없이 추천추천추천 하겠다.


*책은 두껍지만 간결하게 쓰인 탓에 읽는 데 큰 어려움은 없으나 초반에 수십 명의 인물이 등장해 헷갈리거나 힘드실 수 있으니 초심자보다는 애독가분들에게 더 잘 맞을 것 같다.
-
그리고 한 가지 더, '그림 슬리퍼'가 너무나 보고싶은 탓에 오프라인에서 구입하고자 했으나 (수도권 기준) 매장재고가 0권이었다. 이 좋은 책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아 소개에 더욱 사심이(?)이 담길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100프로 자비로 구입했으며 출판사와는 아무런 사적인 관계가 없음을 밝힌다. -
-
-
#동구책방#그림슬리퍼#르포#산지니#출판사산지니#북스타그램#책스타그램#독서스타그램#주저없이twothumbsup

 

출처>> https://www.instagram.com/p/BzTIzyJno1f/

 

그림 슬리퍼 - 10점
크리스틴 펠리섹 지음, 이나경 옮김/산지니

 

Posted by 실버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개 2019.07.05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스러운 글에서 책을 향한 애정이 느껴지네요~ 그나저나 산지니 책이 오프라인 서점 어디에서나 만나볼 수 있음 좋겠네요 > <

    • BlogIcon 실버_ 2019.07.05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르포 팬분이 애정해주시니 더욱 기뻤어요ㅎㅎ 그러게 말이에요. 아무 데서나 산지니 책을 찾아도 눈에 띄는 날이 얼른 오길...!

  2. 동글동글봄 2019.07.05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스러운 리뷰네요^^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 100회를 맞이합니다. 


2009년 7월 구모룡 평론가의 <감성과 윤리>로 제1회를 맞이했습니다.  

초기에는 대관 장소를 찾기 어려워 장소 예약도 하나의 큰일이었습니다.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10년 동안 쉬지 않고 수많은 작가를 만났습니다.  

그동안 함께해주신 작가님들, 독자님들 감사드립니다^^


100회 저자와의 만남은 최영철 시인의 『시로부터』입니다.

부담 없이, 많이 놀러오세요.


[산지니x공간 오시는] 해운대구 센텀중앙로 97 A동 센텀스카이비즈710호)


[책소개]

최영철 시인의 ‘시를 위한 산문집’

시의 대변자가 되어 시를 말하다

최영철 시인의 ‘시를 위한 산문집’. 최영철 시인은 198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등단 이후『말라간다 날아간다 흩어진다』 『돌돌』 『금정산을 보냈다』 『찔러본다』 『호루라기』 『그림자 호수』 『일광욕하는 가구』 등 다수의 시집을 발간하며 백석문학상, 최계락문학상, 이형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산문집 『시로부터』는 30년 넘는 세월을 왕성하게 활동해온 시인이 시의 대변자가 되어 시와 시인에 대해, 시 쓰기에 대해, 시 과잉과 시 핍박에 대해, 시를 안고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가감 없이 써내려간 책이다. 

시인은 쓸모 있음과 유용함만이 중요시되는 세상에 쓸모없음을 설파하며 무용을 거머쥔 시, 그 시의 자리를 묻는다. 그리고 지금껏 밥벌이와 생의 원동력이었던 시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며 시인만의 시론을 펼친다

시인은 시의 재료를 고통과 절망, 실패에서 찾았다고 한다. 일상에 상처받고 일상에 배신당하고 일상에 걷어차여야 시를 쓸 수 있었다. 고통과 절망을 자신에게 찾아온 귀한 손님으로 여기며 관리하는 게 시인의 책무라 여겼다. 『시로부터』는 시라는 존재를 탐구하고 시인의 의무를 고심하면서,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시가 가진 희망을 나누어준다

책 소개 https://sanzinibook.tistory.com/2873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시로부터 - 10점
최영철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요즘 영어공부를 위해 영어 라디오나 팟캐스트를 듣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그림 슬리퍼> 저자 크리스틴 펠리섹 선생님의 영어방송 (라디오) 출연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비가 세차게 내리던 날, 영어 방송국으로 향했는데요.

녹음 시작 전 이야기를 나누고 계신 PD님과 작가님

영어방송 녹음실 입구! 여기서 부터 괜히 제가 긴장이 되더라구요..ㅎㅎ

<그림 슬리퍼>에 대해 이야기 중이신 크리스틴 펠리섹 작가님

영어방송 공식 포토존에서 마지막 기념촬영 :)

어떤 이야기가 오갔을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질문 리스트를 공유합니다. :)

 

>> 질문 리스트

 

방송은 아래 주소에서 들으실 수 있어요.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청취 부탁드려요 :)

 

>> 방송 듣기

 

 

그림 슬리퍼 - 10점
크리스틴 펠리섹 지음, 이나경 옮김/산지니


 

Posted by 실버_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