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으로서의 사유

마르크스주의 철학자이자 문학이론가인 죄르지 루카치가 사망 직전 제자들과 나눈 대담과 그의 자전적 기록들을 모은 책. 1994년 출간된 <게오르크 루카치-맑스로 가는 길>의 번역을 대폭 수정한 개정증보판이다. 루카치의 마지막 실제 비평인 <루카치가 읽은 솔제니친>과 함께 출간됐다. 김경식ㆍ오길영 편역/산지니ㆍ3만원

한겨레 (기사 원문 보기)

 

삶으로서의 사유 = 게오르크 루카치 지음. 김경식ㆍ오길영 옮김.

헝가리 출신 유대인 철학자 게오르크 루카치(루카치 죄르지)가 1971년 세상을 떠나기 전에 병상에서 제자들과 나눈 대담과 자전적 기록을 모은 책. 두 차례 세계대전과 냉전을 겪은 지성인이 투쟁하고 사유한 결과가 오롯이 담겼다. '루카치 다시 읽기' 시리즈 두 번째 책이다. 1994년에 출간된 '게오르크 루카치-맑스로 가는 길' 개정 증보판으로, 루카치 이력서 2편과 연보 등을 추가했다. 루카치가 솔제니친 작품을 사회주의 리얼리즘 재생으로 해석한 '루카치가 읽은 솔제니친도 함께 발간 됐다.

연합뉴스 (기사 원문 보기)

 

루카치가 읽은 솔제니친

게오르크 루카치 지음. 김경식 옮김. ‘루카치 다시 읽기’ 시리즈 3권. 루카치가 문학평론가로서 남긴 마지막 실제비평. 러시아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솔제니친에 관한 두 편의 평론과 루카치의 기존 저서 ‘역사소설’의 일부를 담고 있다. 솔제니친의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 장편소설 ‘제일권’과 ‘암병동’을 해제한다. 산지니ㆍ160쪽ㆍ1만8,000원

한국일보 (기사 원문 보기)

 

삶으로서의 사유 10점
게오르크 루카치 지음, 김경식 외 옮김/산지니

루카치가 읽은 솔제니친 10점
게오르크 루카치 지음, 김경식 옮김/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 부경대 사학과 교수 6명 참여
- 국제신문 연재 글 엮어 발간
- 미국혁명과 와인의 연관성
- 물고기로 분석한 사회현상 등
- 재미있는 해양인문학 입문서

‘해양사의 명장면’에는 특별한 점이 여러 가지 있다. 첫째, 재밌다. 이걸 상세히 설명하기는 어려우니 목차를 일부 소개하는 것으로 대신하고자 한다. ‘마데이라 와인: 미국혁명의 성취를 알리는 상징’(박원용) ‘북양해군의 전설 정원호와 진원호’(조세현) ‘해동제국기 속 기묘한 지도 한 장, 대마도’(이근우) ‘동래부 무관 이지항, 홋카이도 표류기’(박화진) ‘곰솔, 조선의 해양문화를 떠받치다’(신명호) ‘조선 물고기 청어, 임진왜란을 알리다’(김문기). 구미가 당기지 않는가?

 

 

‘해양문화의 명장면’의 제22편 ‘조선 선비, 청어장사를 하다’에서 소개된 그림.

올라우스 마그누스가 펴낸 ‘북방민족의 역사’에 나온 준트 해협 청어어업

 

둘째, 이 책을 만든 저자는 부경대 사학과 교수 6명 전원인데 이 책의 주제는 각양각색 중구난방이 아니라 ‘해양사’라는 영역을 분명하게 관통한다. 규모가 큰 국립대의 특정 학과 교수 모두가 한 가지 주제에 함께 매달려 시민의 교양을 위한 책을 쓴다는 게 흔한 일일까? 아니다. 드문 일이다. 아니, 귀한 일일 것이다. 소설가 김곰치의 표현을 빌리면, 개성 강한 소속 학자들 모두가 “의좋고 쟁쟁해야”만 이런 일은 가능하기 때문이다.

셋째, 부경대 사학과의, 쟁쟁한데 의까지 좋은 이 학자들이 집중한 주제가 ‘해양사’라는 점도 반드시 주목해야 한다. 여기는 부산 아닌가? 부경대도 부산의 대학 아닌가? 해양문화와 해양인문학을 마땅히 꽃피워야 할 이 도시의 이 대학이 이 일에 도전하고 또 해낸 것이다. 그렇다고 이 책의 내용이 ‘급조’한 것인가? 그렇지 않다. 부경대 사학과의 교수진은 일찌감치 ‘해양인문학’이라는 개념을 주창하고, 협업을 통해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다.

‘해양사의 명장면’ 머리말에 따르면, 부경대 사학과 교수진은 오래전부터 ‘해양인문학’ 성과를 차곡차곡 쌓아왔다.

“부경대 사학과는 ‘조선 전기 해양 개척과 대마도’(2007) ‘19세기 동북아 4개국의 도서 분쟁과 해양 경제’(2008) ‘조선 시대 해양환경과 명태’(2009) ‘부산과 대마도 2천 년’(2009) ‘부산 화교의 역사’(2013) ‘천하의 바다에서 국가의 바다로’(2016) ‘해양대만과 대륙중국’(2017) ‘해양도시 부산 이야기’(2018) ‘바닷물고기 지식-근세 동아시아의 어류박물학’(2019) 등과 같은 해양문화 연구 성과들을 꾸준히 출판하였다.”(머리말 중)

 

‘해양사의 명장면’은 해양사를 중심으로 한 해양인문학과 해양문화에 관해 누구나 흥미롭게 읽고 입문할 수 있는 교양 인문학 도서라고 할 수 있다. 서양 근현대사 전공 박원용 교수가 대항해시대와 해상제국주의의 양상을 다뤘고, 중국 근현대사 전공 조세현 교수가 중국 근대 해양문명과 해양대만 역사를 소개했다. 한국 고대사 전공 이근우 교수의 지도·해도 분석을 통한 한일 양국 해양교류도 독특하다. 일본 근세사 전공 박화진 교수의 조선통신사·왜관 이야기, 전근대 기후환경·해양사 전공 김문기 교수의 청어를 비롯한 물고기의 정치·사회학적 분석은 보기 드문 글이다. 이 책에 실린 글은 2018년 1월부터 1년 동안 국제신문에 ‘해양문화의 명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연재한 글을 다듬고 고치고 추가한 것이다.

조봉권 문화전문기자 bgjoe@kookje.co.kr (국제신문) 기사 원문 보기

 

해양사의 명장면 - 10점
김문기 외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