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부산과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유신독재 반대 시위 사건이 벌어진 지 정확히 40년.

오늘은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 정부 공식행사로 기념식이 진행되는 의미깊은 날입니다.

 

하루 앞선 어제 저녁에는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저자인 증언자와 기고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마민주항쟁 기념도서인

<다시 시월 1979> 출판기념회가 있었습니다.

 

 

행사는 관련 영상 감상과 증언자 인사, 기고자 및 편집위원 소개에

부산대 음악과 학생들, 노동예술 지원센터 흥, 박종철 합창단의 축하무대가 더해졌는데요.

내년에도 그 다음해에도 다시 시월을 맞을 때마다

부마항쟁의 의미를 깊이, 더 깊이 새길 수 있길 바랍니다.

 

지금은

계절과 역사과 삶, 그리고 그 모든 것의 의미마저 아름다운 시월입니다.

 

다시 시월 1979 - 10점
10·16부마항쟁연구소 엮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도 해치지 않는 식사, 비거니즘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_전혜연 작가 북토크


오랜만에 친구에게 문자가 왔는데 제 안부와 함께 일상의 스펙트럼 팬이라고 하더라구요. 책을 읽고 판권지에 제 이름을 보고, 반가워 연락을 했다고요. 기쁜 마음이 들었습니다. 늘 멀리 있는 독자가 아니라 가까운 친구나 가족들이 출판사 책을 읽었으면 하는 마음이지만, 그것이 가장 어려운 일임을 깨닫는 요즘입니다.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_전혜연 지음]

냉혹한 출판시장에 평가를 기다리며 떨리는 마음으로 일상의 스펙트럼 03, 04 출간 중입니다. 마침, 오늘 전혜연 작가님께 연락이 왔습니다. 벌써 10월이군요! 아니 11월을 향해 달려가고 있네요! 일상의 스펙트럼 01번의 주인공으로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을 출간한 전혜연 작가님이 인천시민문화 대학 북토크 주인공으로 찾아갑니다!!

이번 프로그램 주제는 아무도 해치지 않는 식사, 비거니즘입니다. 북토크는 10월 25일 금요일저녁 7시에 시작합니다. 많은 분들이 신청해 이미 강좌 신청은 마감되었다고 하네요:) 또 가까운 곳에서 전혜연 작가님을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보겠습니다. 곧 나올 일상의 스펙트럼03 『유방암이지만 비키니는 입고 싶어』(미스킴라일락 지음), 일상의 스펙트럼04 『베를린 육아 1년』(남정미 지음)도 기대해주세요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 - 10점
전혜연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개 2019.10.16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리즈의 팬이라니, 설레네요~
    앞으로 꾸준히 슬금슬금 독자층이 넓어지길 기대합니다 ㅎㅎ

  2. 동글동글봄 2019.10.17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슬금슬금, 팍팍 넓어지면 좋겠네요^^

 

- “시·도민 염원 이뤄지는 날”
- 어제 부산대선 전야 행사
- 기념 강연 등 분위기 달궈

부산 경남 시·도민이 40년을 기다려온 그날이 왔다. 16일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첫 정부 공식 행사로 거행된다. ‘1979~2019 우리들의 부마’가 슬로건이다. 감춰진 진실을 밝혀내고 대대적 서명운동을 벌여온 시·도민의 염원이 드디어 이뤄지는 날이다.

정부 주관 기념식을 하루 앞둔 15일 부산과 경남 창원 시민은 들뜬 분위기 속에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부산에서는 부마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전야제가 펼쳐졌다. ㈔10·16부마항쟁연구소는 이날 오후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부마항쟁 40주년 기념 도서 ‘다시 시월 1979 출판기념식을 열었다. 연구소 정광민 이사장은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이제는 항쟁을 자랑스러워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부산대 성학관에서는 성공회대 한홍구 교수가 ‘반일종족주의와 부마민주항쟁’을 주제로 강연했다. 한 교수는 “1979~1980년 민주주의는 부산 마산과 광주에서 촉발됐지만, 정작 그 당시가 ‘서울의 봄’이라 불리는 데 미안함을 느낀다”며 “부산이 새롭게 한국 민주주의의 중심지로 서야 한다”고 의미를 기렸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마산사무처는 정부 주관 기념식을 준비하느라 바빴다. 사무처는 공식 기념식 공연과 행사 출연진을 점검하고 리허설을 진행했다. 또 기념식 초청자 명단과 좌석 배치 등을 꼼꼼하게 챙겼다. 사무처 관계자는 “한숨 돌릴 틈도 없었다.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첫 기념식인 만큼 모두가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40주년 기념식은 16일 경남 창원시 경남대 교정에서 개최된다. 경남대는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 시위에 이어 이틀 뒤 마산 시위가 일어난 항쟁의 주 무대다. 전국에서 3000명가량의 시민이 기념식에 참석한다. 광주 옛 전남도청 앞에서도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이 ‘우리의 소원 통일’을 개사한 노래 ‘우리의 소원은 자유·민주·통일’을 합창한다.

정부는 첫 정부 주관 기념식에서 내놓을 메시지를 다듬는 데 정성을 쏟았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과 두 차례에 걸쳐 기념식장을 답사한 것을 비롯해 모두 여섯 차례 업무 협의 자리를 가졌다. 기념사 초안은 지난달 30일 작성됐다. 기념사에는 ▷항쟁 피해자 위로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 ▷한국 민주주의 정신 강조 등 내용이 담겼다.

그동안 자체 기념식을 따로 열어온 부산과 경남은 한마음으로 40주년을 축하했다. 이날 부산시의회 박인영 의장과 경남도의회 김지수 의장은 공동으로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의 미진한 부분을 보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항쟁을 기념하고 알리는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제신문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기사 바로 보기

 

다시 시월 1979 - 10점
10·16부마항쟁연구소 엮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KNN 뉴스 '오늘의 책'에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도서

<다시 시월 1979> 소개되었습니다.


 

 

앵커: 40년 전 오늘,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에 큰 획을 그었죠.

부마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짚어봅니다.

‘다시 시월 1979′ 오늘의 책에서 소개합니다.

 

 

부마민주항쟁의 새로운 증언과 함께 그날 이후의 40년을 기록했습니다.

항쟁의 주역들이 처음으로 함께 모여서 쓴 최초의 기록서인데요.

오랜 세월 끝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죠.

부마민주항쟁의 40주년에 맞춰 출간돼 더욱 뜻깊습니다.

항쟁의 시작부터 기념사업의 현안까지.

부마민주항쟁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자세하게 다룹니다.

내용은 크게 3부로 구성됐는데요.

부마항쟁 주역들의 인터뷰와 그날을 회고하는 생생한 목소리.

각계 전문가들이 부마항쟁의 의의와 앞으로의 과제를 진단합니다.

‘다시 시월 1979′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KNN 이아영 기자

기사 원문 보기

 

 

다시 시월 1979 - 10점
10·16부마항쟁연구소 엮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