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도서관저널>에 패션, 음악영화를 노래하다』가 소개되었습니다.

선생님이 직접 써주신 리뷰입니다.



패션, 음악영화를 노래하다
🎈신정화_ 영주시종합사회복지관 미술교사

저자는 패션 디자인을 전공하고 패션 스타일리스트로 활동 중이며 이미 영화 속의 패션에 대해 여러 권의 책을 냈다. 이 책에는 음악가의 다큐멘터리 또는 상황이나 대사를 음악으로 표현한 음악영화의 패션이 소개되어 있다. 듣는 음악이 보고 즐기는 것이 되었고, 영리한 뮤지션들은 자신의 음악이 전하려는
메시지와 음악세계를 알리기 위해 오래전부터 패션과 스타일에 특별히 공을 들여왔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고 나니 프레디 머큐리는 자신만의 패션과 스타일을 잘 드러낸 뮤지션이었다. 콘서트를 패션쇼라고 불렀다는 그는 70, 80년대 게이 의상을 선도했다고 한다.

젊은 층에게 가장 핫한 힙합 패션은 영화 <8마일>로 소개되기도 했다. 사회에 대한 불만과 부조리에 대한 분노를 삶의 에너지원으로 삼은 가난한 청소년들. 래퍼가 되는 것이 밑바닥을 벗어나는 유일한 출구라고 하는 그들의 패션은 ‘스트리트 패션’이라 불린다. 힙합의 인기는 세상에 대한 저항을 표현했던 길거리 패션을 21세기를 주도하는 고급 유행으로 격상시켰다.

양성적인 옷차림과 현란한 화장으로 퇴폐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글램 록’ 스타일을 잘 보여준 영화 <벨벳 골드마인>, 인간의 성적 기호 중에서 가학적 특성을 말하는 BDSM의 공포스런 패션이 등장했던 영화 <시드와 낸시>는 청소년들에게 적절한 것인지 우려되기도 한다. 절망, 분노가 공포와 퇴폐로 표현된 패션은 저급한 문화라는 선입견 때문이다.

<불멸의 연인>, <아마데우스> 같은 클래식 음악영화 속의 고전 의상과 <라라랜드>, <비긴 어게인>의 달콤한 옷들, <비틀즈>의 단정한 차림새 등을 살펴보면, 자신을 표현하는 도구로 의상이 얼마나 큰 힘을 지녔는지 깨닫게 될 것이다.

영화 제작에서 의상을 맡은 이들은 영화의 주제와 분위기, 등장인물의 정체성과 시대정신을 배우들의 옷차림에 담아내느라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는 것도 책을 읽으며 알 수 있다. 의상 관련 직업을 가지려는 청소년은 물론이고 자신을 멋지게 어필하고 싶은 청소년에게 이 책을 권하다. 패션은 알면 알수록 강력한 표현 도구다.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와 '기생충' 그리고 전태일

임광명 논설위원 kmyim@busan.com 

[기사링크]

작금의 코로나19 사태에 엉뚱하게도 두 편의 영화를 생각한다. 하나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고, 다른 하나는 1995년 개봉한 박광수 감독의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이하 ‘전태일’)이다. 아카데미 4관왕의 ‘기생충’과 영화적 성공을 비교할 순 없겠지만, ‘전태일’도 제16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촬영상을 휩쓸면서 “숭고와 환희가 하나로 느껴지는 걸작”이라는 찬사를 받았던 영화다.


                                     


코로나 19 부유층엔 남 일일 수도

저소득층에 가장 큰 피해 될 우려

불평등, 빈부격차 등 고발 '기생충'

메시지보다 상품성으로 더 소비돼

전태일 50주기에도 사회모순 여전

몸사르며 던진 그의 외침 되새겨야



코로나19와 ‘기생충’ 그리고 ‘전태일’ 사이엔 서로 통하는 하나의 맥이 있다. 우리 사회에 내재한 기회의 불평등과 빈부의 격차를 드러내 보여준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결국 저소득층이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경고한다. 바이러스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지만 바이러스에 대한 사람의 대응은 차별적이기 때문이다. 부자와 빈자가 극명하게 다르다.

국민 대부분이 공포에 떨어도 부유층은 코로나19 사태를 남의 일로 여기고 있을지 모른다. 식료품이나 약품 등 거의 모든 물품을 배달원이 집 앞에 가져다 주니 일상에 큰 불편이 없어 생활이 더 편해졌을 수 있다. 서민은 몸에 이상을 느껴도 제대로 검사받기 힘든데, 어떤 이는 사설 기관에서 비싼 돈 들여 개별적으로 검사받는다. 없는 이들에겐 꿈같은 이야기지만, 일부 부유층은 코로나19를 피해 해외로 도망치듯 여행을 떠날 수도 있다. 이 혼란의 와중에 값비싼 명품 마스크를 자랑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일반 마스크 한 장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는 서민이 부지기수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노숙자들을 위한 무료 급식이 끊기고 기초수급자에게 실시하던 무료 진료도 중단되고 있다. 독거노인,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향한 도움의 손길도 큰 폭으로 줄고 있다. 저소득층이 사회 안전망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것이다.

‘기생충’은 빈부격차와 계급갈등을 익살맞고 다양한 상징을 통해 효과적으로 녹여 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영화가 세계인의 공감을 자아낸 것은 그런 이유가 가장 크다고 한다.

영화에는 과문한 처지에서 말하기가 미안하지만, 그러나 ‘기생충’을 봤을 때 무언가 불편했다. 불평등과 계급 간 갈등은 보여주는 듯했으나 ‘그래서, 뭐 어쩌라고?’ 하는 의문이 든 것이다. 영화 끝부분, 송강호는 꼭 이선균을 죽여야만 했을까. 냄새로 상징되는, 이선균으로부터 받은 모멸감이 누적돼 결국 분노로 폭발한 것인가. 계급 간 갈등을 순전히 적대적인 개인 대 개인의 문제로만 다룬 건 아닌가. 사회 모순을 너무 절망적으로 해결하려는 건 아닌가.

여하튼 그런 의문들이 꼬리를 물고 일었는데, 결국 ‘기생충’은 우리 사회에 내재한 불평등의 현상을 고발할 뿐, 그 현상의 기저에 있는 원인도, 현상을 깨기 위해 무얼 해야 할지도 보여주지 않는다는 게 개인적으로 내린 결론이다.

이는 지금 이 영화가 소비되는 행태와 무관하지 않다는 생각이다. 사람들은 ‘기생충’이 고발하는 사회 문제는 고민하지 않고 영화적 성공에만 환호한다. 영화에 등장한 장소들이 관광 코스로 조성되고, 가난을 상품화한다는 비판에도 사람들은 좋아라 하며 거기를 찾아 간다. 한편에서 일부 정치인들이 봉준호 감독 동상을 건립하고 생가를 복원하겠다고 나서는, 어이없는 일들까지 벌어진다. 그러면서 정작 현실에서 영화의 주인공과 같은 상황에 놓인 사람들에게는 눈길을 주지 않는다. 그들이 어째서 반지하에서 살 수밖에 없는지 묻지 않는다.

영화 ‘전태일’은 실존 인물 전태일의 생존 당시 열악했던 노동 현실을 성실하게 드러내고 나아가 무엇을 해야 할지 분명하게 보여준다. 전태일이 스스로 몸을 사르며 세상에 던진 외침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하지만 사람들은 전태일은 거의 잊고 있다. 과연 지금의 노동 현실이 전태일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다고 할 수 있을 만큼 개선됐을까.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기생충’을 넘어 전태일을 봐야 하지 않을까.

올해는 전태일 50주기가 되는 해다. 전태일재단 등에서 다양한 행사를 진행 중이다. 산지니 등 국내 12개 출판사가 연대해 전태일을 주제로 한 책을 5월 1일에 동시 출간하는 ‘전태일 50주기 공동 출판 프로젝트’가 특히 눈에 띈다. 시대적 과제가 된 불평등과 양극화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해 보자는 취지다.

지금 대통령도 정치권도 ‘기생충’으로 웃기만 할 뿐, 그 안에서 봐야 할 전태일은 외면한다. 어쩌면 봉준호 감독은 관객들이 ‘기생충’을 통해 전태일을 보기를 바랐을 수도 있겠다. 그렇다면 ‘기생충’은 손가락이고 전태일은 달일 테다. 손가락은 달을 가리키는데, 달이 아닌 손가락만 보고 있어서야 되겠는가!

ⓒ부산일보



>>전태일 50주기 공동 출판 프로젝트 소식 보러 가기<<



Posted by 예빈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지니 문학 원고를 기다립니다  

 

산지니는 소설, 에세이, 평론, 동화 등 다양한 장르의 문학 작품을 출간하고,

2차 저작물 및 해외 판권 수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반짝이는 작품을 가진 작가님들의 많은 투고 부탁드립니다.

 

산지니 홈페이지 혹은 이메일(san5047@naver.com)로 접수해주세요.

 

 

Posted by 실버_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