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굴레에 빠진 여성들





◇완월동 여자들/정경숙 지음/256쪽·1만6000원·산지니

◇성매매, 상식의 블랙홀/신박진영 지음/254쪽·1만5000원·봄알람


부산과 대구에서 성매매 여성들을 돕기 위해 뛰어온 여성 저자들의 책이 동시에 출간됐다. 타의에 의해 성매매 굴레에 빠져들게 되고, 왜 벗어날 수 없으며, 이들이 세상의 어떤 편견과 싸우며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완월동 여자들’에서 저자 정경숙 씨는 전국 최대 성매매 집결지였던 부산 완월동에서 성매매 여성을 돕는 여성단체 ‘살림’을 이끌며 18년간 활동한 경험을 담았다. 성매매 여성들을 ‘언니’라고 부르는 저자는 이들이 살림에서 운영하는 쉼터에 와서 성매매 업소와의 질긴 악연을 끊어내도록 돕는다.


누군가 알아볼까 봐 버스를 타고 카페에 가는 것조차 겁내는 언니들이 스스로 조직한 단체 ‘나린아띠’를 통해 서서히 일상을 회복해 가는 모습을 담담하게 그렸다. 성매매 업소에 위장 취업해 경찰과 함께 업주 소탕 작전에 나서는 등 여성단체 활동가들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성매매, 상식의 블랙홀’은 성매매가 얼마나 강압적이고 구조적으로 이뤄지는지를 20년간 여성단체에서 일해 온 저자가 여실히 보여준다. 업주의 횡포로 손에 돈 한번 제대로 쥐어보지 못한 여성들이 수천만∼수억 원의 빚을 지게 만드는 개미지옥 같은 구조에 집중한다.

동아일보 기사 바로가기



완월동 여자들 - 10점
정경숙 지음/산지니



성매매, 상식의 블랙홀 - 10점
신박진영 지음/봄알람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러 신문과 주간지에 <완월동 여자들>이 소개되었습니다.

관심 가져주신 기자님들 모두 감사합니다!

(조선일보 사진 기자님, 가운데 세워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완월동 여자들(정경숙 지음)

일제에 의해 만들어진 최초의 ‘공창’이자 최대 규모 성매매 집결지였던 부산 완월동 폐쇄 절차 이면에 녹아 있는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활동가들의 땀과 눈물을 기록했다. 산지니, 1만6000원.

조선일보 기사 바로보기





완월동 여자들

일제에 의해 만들어진 최초의 ‘공창’이자 부산의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에서 성매매 여성들과 함께한 활동가의 18년에 걸친 이야기.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을 설립한 저자가 성매매 여성인 ‘언니들’과 마음을 나누고 연대하며 세상의 편견에 맞서는 과정을 기록했다. 정경숙 지음. 산지니. 1만6000원


경향신문 기사 바로보기


|독서신문 신간 소개

일제에 의해 만들어진 전국 최초의 ‘공창’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성매매 집결지였던 부산 완월동이 폐쇄조치를 밟고 있다. 이 책은 그런 완월동에 관해 여성활동가가 쓴 기록이다. 여성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힘쓰는 저자가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을 세우는 과정, 업주의 감시를 무릅쓰고 완월동 여성들에게 다가가 그들의 마음을 얻는 과정, 탈성매매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성들의 노력, 전국을 떠돌며 성매매 여성을 구출하고 때로는 업주를 잡기 위해 위장 취업했던 과정 등을 소개한다. 성매매 여성들의 삶을 동정하거나 미화하지 않고 담담히 그려내, 그들에 관한 이해력을 높이는 책이다.

■ 완월동 여자들
정경숙 지음 | 산지니 펴냄│256쪽│16,000원

독서신문 기사 바로보기



|주간경향 신간 소개

▲완월동 여자들 | 정경숙 지음·산지니·1만6000원

부산의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였던 완월동. 저자가 여성학을 공부하고 완월동에 들어가 성매매 여성들을 만나는 이야기로 시작해 완월동이 폐쇄되기까지 18년 동안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완월동뿐 아니라 한국의 성 착취 현장의 기록이다.



|부산일보 신간 소개

■완월동 여자들

전국 최초이자 부산의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이 폐쇄되기까지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의 활동가들이 흘려야 했던 땀과 눈물을 담은 책이다. 성매매 여성에 대한 낙인과 편견에 맞서 자활을 꿈꾸는 언니들, 활동가들이 언니들의 마음을 얻는 과정, 성매매 여성을 만나기 위해 전국을 다니는 활동가를 소개한다. 정경숙 지음/산지니/256쪽/1만 6000원.

부산일보 기사 바로보기


완월동 여자들 - 10점
정경숙 지음/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나기와 함께 천둥이 쳤던 날,

분명 머리 위에서 우르릉거리는 소리가 났지만 프린터 소리에 묻혀서 

윗층에서 뭔가 옮기는 소리라고 생각했다가 출력 끝나고 깜짝 놀랐었었네요 ㅋㅋ

다들 가방 속에 작은 우산 하나 들고다니는것 잊지맙시다!


'좀비만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좀비 그림판 만화 27회  (2) 2020.09.27
좀비 그림판 만화 26회  (2) 2020.09.20
좀비 그림판 만화 25회  (1) 2020.09.14
좀비 그림판 만화 24회  (2) 2020.09.06
좀비 그림판 만화 23회  (1) 2020.08.30
좀비 그림판 만화 22회  (1) 2020.08.23
Posted by 좀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동글동글봄 2020.09.1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수시로 비가 오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