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와이 편집자입니다.

편집자라면 아침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온라인 서점 1일 1검색이죠.

산지니 출간도서 판매량과 함께 담당 도서의 판매 순위를 보면서 일희일비한답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도 노동주간 순위를 보면서 10위 진입을 꿈꾸고 있습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는 지금 노동계의 핵심 이슈 중 하나인 청년 세대의 노동에 대해 상세히 읽을 수 있습니다. 청년의 일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우리가 생각하는 "좋은 일"의 기준은 무엇인지 생각해볼 수 있는 책입니다. 정말 실상에서 일어나는 청년 노동에 대해 솔직하게 쓰여 있답니다.



2020서울국제도서전 행사로 황세원 작가 강연을 준비했습니다. 이날 강연에 회사 창업하기 전 직원들과 어떻게 하면 좋은 노동, 좋은 회사를 꾸릴 수 있을지 저자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청년 창업자분들이 참석하셨습니다. 독자님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수많은 서울국제도서전 프로그램 중 매의 눈으로 이 강연을 픽하셨네요!



강연에서는 왜 우리의 노동이 말랑말랑해져야 하는지, 사회가 규정하는 좋은 일이 무엇인지, 사람들은 정규직을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회사에서 노사 간의 화합을 이루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사람마다 일하는 방식에 대해 선호도가 다른데, 지금까지 우리 사회는 일률적으로 재단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의외로 20대 대기업 입사한 신입사원 중에 세 명 중 한 명은 퇴사하기도 하고, 공무원도 퇴사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막상 회사에 들어갔는데 자신과 맞지 않은 조직이 많아서겠죠.

그러나 대기업 사원이 되고 싶지 않아도 대기업에 입사한 후 퇴사하면 다른 곳에 갈 수 있지만 다른 곳에 갔다가 대기업에 갈 수 없으니 일단 들어간다고 합니다. 원래 가고 싶은 사람과 가고 싶지 않은 사람 모두 대기업에 몰릴 수밖에 없죠. 이 부분에서 저도 공감을 많이 했어요. 대기업은 또 하나의 스펙이 되었으니까요.


그렇다면 우리 사회가 각자가 원하는 방식대로 일을 선택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저자는 최저선이 높여야 한다고 말합니다. 적어도 일을 하면서 죽는 사람이 나와서는 안 된다는 거죠. 이 최저선은 임금을 포함해서 뚜렷해야 한다고 합니다.




한동안 인천공항공사 보완요원의 정규직 전환에 논란이 있었습니다. 정부는 직고용을 말했고 일부 사람들 직원들과 동일한 고액 연봉을 받는다고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우리 사회가 정규직에 대한 상들이 너무 상이하기 때문에 일어난 일로 볼 수 있습니다.

내 눈에 콩깍지! 이날 황세원 작가님 너무 이쁘시고 재미난 강연으로 다시 팬이 되었답니다:)


황세원 저자는 정규직 용어에 집착하기 보다는 좋은 일에 대한 상에 대해서 더 활발히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 노동의 문제가 무엇인지 더 심도 깊게 논의하고 조금 더 진보할 수 있겠죠.


저자의 재미나고 유익한 강연은 온/오프라인으로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요.
노동과 일에 대해 고민이라면 강연 신청해주세요!


책씨앗 강연신청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 10점
황세원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남도민일보'에서 <좋은 문장을 쓰고 싶다면>을 소개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좋은 문장을 쓰고 싶다면 = 소소하지만 굉장한 우리말 맞춤법 이야기. 교열 전문기자가 전하는 제대로 된 글쓰기 비법이다. 글을 짧게 쓰는 요령, 군더더기 없는 문장 쓰기, 의미가 모호한 문장 피하는 법, 틀리게 쓰는 말 등 올바른 글쓰기 세계로 인도한다.

이진원 지음. 산지니 펴냄. 352쪽. 1만 8000원.


경남도민일보 기사 바로가기


좋은 문장을 쓰고 싶다면 - 10점
이진원 지음/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