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기 작가님의 에세이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선정하는 

'오디오북 제작 지원 사업'에 선정되었습니다 :) 


올해 하반기에 오디오북 제작이 진행되고, 연말 즈음이면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를 멋진 성우분의 목소리로 들어볼 수 있어요~!


이 책은 종이책뿐 아니라, 전자책으로도 이미 출간이 되어 있답니다 ><


오디오북까지 출간된다면 완벽한 삼박자(쿵짝!)를 이룰 수 있겠네요. 


독자 여러분들이 원하시고, 편한 방법으로 이 책을 즐겨주시면 좋겠습니다.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는 '글 쓰는 경찰관' 소진기 작가님의 에세이입니다. 


표지의 하단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민배우 송강호 님의 추천사가 딱! 있는데요. 


소진기 작가님과 송강호 배우님과의 인연이 궁금하신 분은 


이 책의 2부 '까칠한 사람'에서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 


이 여름에 읽으면 좋을 책 속의 글을 소개합니다.

작가님의 글과 함께 무더운 여름,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랄게요.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 오디오북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수박의 소리

누가 나에게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것이 무엇이오?”라고 묻는다면 주저 없이 이렇게 답하고 싶다. “익을 대로 익어 더 견디지 못하고 쩍 갈라져버린 찬 이슬 맞은 수박이 바로 그것이오!” 어린 시절, 무서움을 감내할 만한 나이가 되었을 무렵 가끔씩 원두막에서 수박밭을 지키는 임무가 나에게 주어지곤 하였다. 가끔씩 인기척을 내라는 선친의 엄명에 주기적으로 손전등을 하늘 위로 땅 아래로, 좌, 우로 비추고 흔들며 한여름 밤을 새우곤 했는데, 모든 감각기관이 귀에 집중돼 있는지라 거기서 듣는 풀벌레소리의 어우러짐은 들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대악(大樂)이었다.
뜨거운 여름의 열기가 어둠 속으로 다 빨려들어 가고 선선한 공기가 살갗을 보송보송하게 할 때쯤이면 저 멀리 마을의 불빛이 하나둘씩 사라지는 것을 보게 된다. 그 장면이 그림이라면 나는 제법 오랜 시간을 애잔한 마음으로 명화를 감상한 셈이다. 뒷집의 불도 꺼지고 우리집 불도 꺼지고 최후에 남은 어느 집의 불빛마저 꺼지면 칠흑의 밤 속에 별빛들은 더욱 찬란하게 빛나고 자연의 소리도 잦아들 때쯤 여름 햇볕에 익을 대로 익어가다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쩍 갈라지는 수박의 소리! 인생이라는 게 뭔지 전혀 몰랐던 소년의 가슴에도 왠지 그 소리는 내가 들었던 어느 판소리보다 구성지고 어떤 곡조보다도 가슴에 와닿았으니 그 소리를 생명의 끝이라고 느꼈기 때문일까. 미명의 아침, 그놈을 따다 보면 그 갈라짐이, 그 결이 얼마나 자연스러운지 또 한 번 감탄을 하게 된다. 밤새 찬 이슬로 냉장된 그놈의 가장 부드러운 속살을 퍼서 한입을 물면 달콤하고도 차가운 기운이 몸 전체로 퍼지며 잠자는 세포를 깨운다. 입안엔 달콤한 첫 키스의 여운 같은 것이 남는다. 온몸이 감전된다고 해야 옳은 표현에 가까울 것이다.
나는 요즘도 수박을 보면 풍요로움과 정겨움을 느낀다. 시장으로 팔려나간 수박은 다시 돈이 되어 돌아와 내 학비가 되었으니 그렇지 않으랴! 경험상 수박은 클수록 맛있다는 것이 내 지론이지만 아내는 큰 수박을 싫어한다. 냉장고에 넣을 자리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참 합당한 이유이지만 냉장고야 내 소관이 아니므로 나는 여름만 되면 큰 수박을 사 들고 집에 들어가기를 즐긴다. 솜털이 달린 손톱만 한 열매가 큰 수박으로 자라기까지의 과정을 눈으로 직접 보고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수박 맛에서 원두막의 운치까지 느낀 셈이니 수박에 관한한 최고의 호사를 누린 셈이다.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 종이책으로 읽기📘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

현직 경찰서장이자 2004년 「수필세계」로 등단한 이력을 가진 수필가 소진기의 에세이집. 수필가로서 첫발을 내딛게 한 글인 수박의 소리, 초헌의 의미, 내 편부터, 1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성

www.aladin.co.kr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 전자책으로 읽기🎧

 

[전자책] 나도 나에게 타인이다

현직 경찰서장이자 2004년 「수필세계」로 등단한 이력을 가진 수필가 소진기의 에세이집. 수필가로서 첫발을 내딛게 한 글인 수박의 소리, 초헌의 의미, 내 편부터, 1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성

www.aladin.co.kr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두가 섬이다>

한경동 시집

 

▶ “시간은 언제나 내 편이 아니다”

세상과 사람, 삶에 대한 사랑의 시

 

오래 교육자 생활을 한 한경동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시 속에는 시인이 시를 쓰며 흘러간 세월과 함께 개인적, 국가적 시대의 역사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난다. 이번 시집에는 애써 꾸미거나 과장하지 않고 자신의 내면세계를 거짓 없이 꺼내놓은 시들이 자리하고 있다.

 

“그의 시는 사람과 세상에 대한 진실한 사랑을 바탕에 깔고 있다. 그 위에 자신이 체험한 사랑의 기쁨과 사랑의 진실을 진실하게 수놓고, 또 그 허무와 슬픔을 때로는 간절하게, 때로는 관조하는 시선으로 섞어 짜서 아름다운 사랑의 시를 엮어 냈다.”_이몽희 문학평론가

 

사랑, 향수, 현실, 삶 등 다양한 주제로 사람과 세상에 대한 시선을 보여주는 아흔다섯 편의 시를 통해 시인은 다시 한 번 자신의 시 세계를 확장시켜 나간다.

 

▶ 한 장의 종이 같은 양면적인 삶,

숨겨진 그림자의 분노

 

세상의 머리 꼭대기에서 물을 본다
머리 꼭대기까지 차오르는 분노를 본다
하필이면 눈물겨운 진달래꽃도 피고
벚꽃 하늘하늘 떨어지는 산정에서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의 눈망울을 본다
오늘따라 바람도 갈래갈래 흩어지고
골짜기마다 물길이 졸아드는 산 줄기줄기
세상의 발가락 끝에서는 복사꽃이 피는데
아직 조바심 낼 때 아니다 혼잣말하면서
가슴 밑바닥에서 치미는 울분을 본다
눈물 그렁그렁 고인 산정호수를 바라본다

―「산정호수」 전문
“손바닥을 뒤집으면 손등이듯이 삶도 종이 한 장의 양면처럼 빛과 어둠으로 뒤집어진다. 현실과 삶의 밝은 면을 예찬했던 이 시인은 그 빛의 뒷면에 숨겨진 그림자의 분노와 고독과 비애를 들추어낸다. 시인으로서 피해갈 수 없는 현실이며 삶의 엄연한 실상이기 때문이다.”_이몽희 문학 평론가

 

녹록지 않은 현실을 살아가는 화자의 눈에 비친 세상은 그렁그렁 고인 눈물로 비유된다. 분노와 고독과 비애가 담겨 있는 호수를 포착하는 시인의 눈에는 세상의 모든 사물들이 어두운 비극의 한 장면으로 비추어진다. 하지만 시인은 그 비극에서 눈 돌리거나 피하지 않는다. 바라보기만 할지언정 도망가거나 외면하지 않는 모습에서 시인이 전하고자 하는 세상을 향한 자세가 드러난다.

 

 

▶ 우리의 섬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가

 

오늘이 어제가 되고 내일이 오늘이 되는
존재와 부재의 윤회 속에서
우리는 무엇이 되고 있는가

뭍에서 보면 섬은 찢어진 깃발이다
섬에서 바라보는 뭍은 언제나
그리운 강물이다

이 막막한 세상에서
누군들 섬이 아니랴

애써 다리를 놓기 전에는

―「모두가 섬이다」 전문

 

표제작 「모두가 섬이다」에는 섬으로 비유된 고독한 현대인의 모습이 잘 나타나 있다. 외롭고 막막한 세상에서 우리 모두는 개개인의 섬이다. 하지만 섬을 이어주는 다리를 놓는다면 우리가 하나로 연결될 수 있지 않을까. 비정한 단절과 고립의 시대에 시인이 가지는 희망과 따뜻한 시선이 무심히 던진 듯한 마지막 시구 하나에 모두 담겨 있다.

 

🏴 저자소개

한경동

경남 고성 출생, 아호: 성산(成山)

부산사범 졸업, 부산대교육대학원 수료 교육학 석사

, , 고 교사를 거쳐 고등학교 교감, 부산교육청 장학사, 장학관, 중등교육과장, 내성고 교장 역임. 동래고 교장으로 정년퇴임(2005. 8.)

40여 년간 보통교육에 헌신한 공로로 황조근정훈장, 부산교육상 수상

<현대문학> 지상백일장(시조, 1985), <경남문학> 작품공모 시 부문(1990), <시문학> 신인작품상 시 부문(1995) 등에 당선되어 등단

시집 과일의 꿈, 비둘기는 야생의 숲이 그립다, 빛나는 상형문자, 누운 섬, 목간을 읽다, 모두가 섬이다등 상재, 그 밖에 5인 공시집 오후 다섯 시의 풍경출간

한국문협, 현대시협, 시문학시인회, 부산문협, 부산시협, 불교문협 등 회원

 

 

🏴 책속으로


시란 생각보다 무서운 중병이다

치매보다 고약한 실어증을 동반한다

걸리면 죽는, 슬프고 치명적인 맹독이다

―「시를 위한 변명부분

 

고달픈 물음표 인생 콩나물국으로 다스리세

뒤섞이고 한데 얼려 오래 두고 삭히려고

나 지금 발효 중이다 아랫목에서 괴고 있다

―「농주農酒의 변부분

 

마을버스도 숨차게 기어오르는

산동네 오르막길

가는귀먹은 할머니 방문 열고, 누고?

가을바람 한 줄기만

마른 걸레를 훔치며 지나간다

―「산복도로전문

 

🏴 차례

 

더보기

시인의 말

 

1부 넌지시 웃고 있다

진달래꽃 | 3월은 | 내가 나에게 | 와룡매의 봄 | 모두가 섬이다 | 모란의 기억 | 목련의 봄날 | 엉겅퀴꽃 | 동백꽃 연정 | 수국水菊 이야기 | 뻐꾸기 소리 | 아라홍련 | 카탈레나 3 | 환절기 2 | 빈방

 

2부 나는 지금 발효 중이다

기월리별곡 | 풍경 혹은 범종소리 | 쓸모를 위한 데생 | 공중전화 부스 | 바둑 심서心書 | 농주農酒의 변 | 만파식적萬波息笛을 그리다 | 세한도歲寒圖 | 묵은지를 위하여 | 사향시편思鄕詩篇 | 봄비 | 딸 마중 | 소금 | 아버지의 돌 | 산복도로 | 보름달

 

3부 간절곶에서 소식 보낸다

금샘<金井> | 추억 사냥 1 | 추억 사냥 2-그때 덕선리 | 붕어빵 이야기 | 휘파람소리-치과병원에서 | 다시 간절곶에서 | 그리운 친구여-어느 해의 송년사 | 달맞이언덕 | 열목어-答安着湖西島潭書 | 만년필 추억 | 이별 앞에서-친구를 보내며 | 소멸에 대하여-친구 그리며 | 배롱나무 아래 깃들다 | 인봉仁峰을 바라보며-강병령 박사 지명을 축하함 | 가을 너른지 | 저승꽃

 

4부 영원한 단순화법

무제 | 무인도 | 바위 | 차를 마시며 | 불혹不惑 또는 물혹勿惑-어느 기러기아빠의 고백 | 허무한 부탁 | 태화공원에서 | 7월의 바람 | 실크로드를 꿈꾸며 | 낙엽귀근落葉歸根-화명수목원에서 | 산정호수 | 상현달 | 패러디는 슬프다-삶과 그리움 | 뿔 없는 소-교육개혁 | 좁쌀꽃-생명의 힘 |

 

5부 당신이 따라 웃는 날

코로나 블루 | 시를 위한 변명 | 바람의 주소 | 맨드라미처럼 | 삐딱한 피에타 | 아킬레스건| 물소리경을 읽다 | 옥수수 회심곡 | 아내에게 | 명선도 | 분수 | 비밀 | 제비를 그리며 | 천안함의 바다 | 오래된 구두 | 사랑은 고통의 공회전이다 |

 

6부 존재의 고마움

가설과 진실 | 가시고기의 꿈 | 밥을 먹으면서 | 들리는 소리 | 석탑 | 오시게시장 2 | | 앞과 뒤 | 가을 풍경 | 입이 쓰다 | 그냥 | 출구 | 모퉁이 | 비단길 | 허물벗기 | |

 

해설: 사랑과 향수鄕愁, 현실과 회귀回歸4중주重奏_이몽희

 

 

『모두가 섬이다』

한경동 | 174쪽 | 140*210 | 978-89-6545-729-9 03810

12,000원 | 2021 7 12

오래 교육자 생활을 한 한경동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시 속에는 시인이 시를 쓰며 흘러간 세월과 함께 개인적, 국가적 시대의 역사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난다. 이번 시집에는 애써 꾸미거나 과장하지 않고 자신의 내면세계를 거짓 없이 꺼내놓은 시들이 자리하고 있다. 사랑, 향수, 현실, 삶 등 다양한 주제로 사람과 세상에 대한 시선을 보여주는 아흔다섯 편의 시를 통해 시인은 다시 한 번 자신의 시 세계를 확장시켜 나간다.

 

 

알라딘: 모두가 섬이다 (aladin.co.kr)

 

모두가 섬이다

오래 교육자 생활을 한 한경동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시 속에는 시인이 시를 쓰며 흘러간 세월과 함께 개인적, 국가적 시대의 역사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난다. 이번 시집에는 애써 꾸미거나 과

www.aladin.co.kr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