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127

부산일보에 <60대 인문학자, 우리는 어떤 길을 걸어왔는가>의 저자 하세봉 교수님의 인터뷰가 게시되었습니다. “중앙집중 극심한 한국사회에선 ‘지방’이 인문학적 주제” ‘60대 인문학자, 우리는 어떤 길을 걸어왔는가’ 한국해양대 동아시아학과 하세봉 교수 출간 “지금 시간과 공간 가로지르는 인문학 변신 시점” 하세봉 한국해양대 동아시아학과 교수가 (산지니)를 출간했다. 40여 년간 학계에 몸담은 인문학자의 체험적 통찰과 진지한 토로가 담겨 있다. 학교 연구실에서 만난 그는 먼저 “‘지방’을 인문학적으로 심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지방 문제가 서구, 중국, 일본과 달리 너무나 극명하게 표출되는 한국사회에서 ‘지방’은 한국인문학의 자생이론을 창출하기 위한 모티브가 되기에 충분합니다. 그 사명을 지방 인문학계가 짊어지지 않는다면 그것은 지적 태만임이 분명합니다.” 지방의 인문학적 심화는 단순히 중앙 집중을 넘어서자는.. 2022. 1. 5.
파리가 들끓는 계절이 오고 지루한 세계가 간다―『내가 살아온 안녕들』책소개 ▶ 지금-여기의 일상을 조명하는 일관된 시선 김해경 시인의 신작 시집 『내가 살아온 안녕들』이 산지니시인선으로 출간된다. 계간 『시의 나라』에서 등단하여 세 권의 시집을 출간한 김해경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 지금-여기의 일상을 해부하며 삶의 풍경을 드러낸다. 어제가 오늘 같고 오늘이 내일 같은, 반복되는 하루 속에서 시인은 감각을 열어 풍경을 새롭게 바라본다. 시인이 바라보는 일상은 보다 구체적이고, 감각적이며, 밝은 표면 아래에 미세한 실금이 자리하는 위태로운 세계이다. 그러나 시인은 그 세계를 외면하지 않는다. 곧은 시선으로 아래의 일상을 전시하고 조명하는 시인의 세계는 그들의 일상 자체와 위를 바라보는 화자들의 눈빛을 주목한다. 『내가 살아온 안녕들』의 시편들을 읽어나가다 보면 인물들이 살아온 내.. 2022. 1. 5.
좀비 그림판 만화 91회 새해 목표는 세우셨나요? 제 새해 목표는....세워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쩐지 점점 새해를 대하는 마음이 해이해지고 있는 기분이.... 202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