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나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1.04 ★ 문학나눔 소설 부문에 『캐리어 끌기』가 선정되었습니다 ★ (1)

축하합니다!

조화진 소설집, 캐리어 끌기

문학 나눔 도서 보급 사업에 선정되었습니다! (짝짝)

 

문학나눔 도서보급 사업은

국내에서 발간되는 우수 문학 도서를 선정 및 보급하여 

문학 출판 시장을 견인하고,

다양한 문학 활성화 프로그램의 연계 확산을 통해

국민의 문학 향유 체험 기회를 확대 및 삶의 질을 제고하고자 합니다.

출처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나눔 공식 홈페이지


 어디에나 있지만 

주목하지 않았던

그녀들의 이야기

 


2002년 〈경남신문〉신춘문예로 등단한 조화진 작가의 세 번째 소설집입니다. 

이번 소설집은 여러 여성의 다양한 관계를 보여주는데요. 

일곱 편의 단편 소설은 부부관계, 모녀관계, 연인관계라는 세 가지 다른 관계 속 여성의 삶을 그려내고 서로 다른 삶의 군상을 깊은 시각으로 묘사합니다. 

작가는 불편할지도 모르는 이런 불안정한 마음과 관계가 

삶의 진실한 모습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다양한 주인공의 시각으로 전합니다.

 

저자 소개

조화진

소설에서 소설을 배우고 인생을 배웠다.

책을 손에서 놓지 않고 살다가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소설을 쓰고 있다.

집필한 소설로는 <조용한 밤>, <풍선을 불어봐>가 있다.

 

 작가의 말

인생은 흐르는 물처럼 지나가고 삶은 예기치 않은 우연이 벌어지는가 하면, 때로는 고인물처럼 권태로운 일상이 연속되기도 한다. 어느 때, 뻐근한 통증으로 지난 날을 되짚어 보는 순간이 있다. 그럴 때 불현듯이 느낀다. 삶을 통과할 땐 잘 보이지 않던 것이 지나고 보면 뚜렷해진다. 왜 지나고 난 후에, 저 멀리 가버린 후에 깨닫게 되는 것일까. <캐리어 끌기>는 불화하는 여성, 실연당한 여성, 사랑의 실수를 저지르는 여성, 어긋나는 모녀 관계, 불안에 사로잡힌 여성 등 다채로운 여성의 삶을 보여준다. 잔잔한 문체로 내면을 직시하는 고유한 시선이 이 책에 담겨 있다. 

책 속으로

엄마의 단점은 뭐든 깊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첫 문장」중에서

그녀의 비밀이 들통 날 위기에 처했다. 집에 가면 남편과 아들이 있지만 지금은 이 남자가 좋아서 만나고 있다. 콘솔 박스에 입을 심하게 부딪치고 미각을 상실하는 이상한 오후였다. 이 불안한 사랑은 휴게소에서의 추돌사고로 끝내야 할 위기에 처한 것이다.
--- p.107

송정은 기억 뒤편에 있는, 쓸쓸할 때 찾아오는 바다다. 꼼장어에 소주 한잔이 있고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가 어울리는 곳이다. ‘님은 먼 곳에’를 들을 때마다 그 부분에서는 항상 몸도 주고가 맞는데, 꿈은 안 맞지, 꿈을 왜 줘. 고개를 흔들며 내 나름 몸도 주고로 들었다. --- p.207

 

<문학나눔> 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시다면, 아래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https://munhak.arko.or.kr/index.do


캐리어 끌기 - 10점
조화진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디터날개 2021.01.05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님,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