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풍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7 금정산 억새밭에 다녀왔어요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져 가을인지 겨울인지 헷갈리는 요즈음입니다. 가을의 정취 하면 뭐니뭐니해도 억새밭을 빼놓을 수 없지요. 전국적으로 유명한 창녕의 화왕산이나 영남알프스의 천성산도 좋지만, 궂이 멀리서 찾지 않아도 된답니다. 부산의 명산인 금정산의 억새도 참 좋았습니다. 

목적지는 금정산 장군봉.
범어사 주차장에 차를 세워 두고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주차비가 얼마전까지 2천원이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3천원으로 올랐네요. 그래도 몇년전부터 문화재관람료가 무료화되면서 다른 큰 사찰들에 비해 입장료가 저렴한 편입니다. 기존 주차장은 모두 차로 꽉꽉 들어차 박물관 앞마당을 개방해놓았더군요. 어찌된 일인지 여름 피서철보다 더 붐볐습니다. 조금 편하자고 자가용을 타고 왔는데, 조용해야 할 절 마당에 차를 세워두고 나오려니 좀 찔리네요.

오솔길엔 노란 낙엽이 많이도 떨어져 있습니다.

절의 오른편 계곡을 따라 너른 길이 나있습니다. 보통은 절 왼편으로 길을 잡아 북문을 거쳐 고당봉을 많이들 가지요.

길을 따라 계속 가다보면 몇 개의 암자를 지나서 시야가 확 트이는 곳이 나옵니다. 여기부터는 비포장 흙길이 이어집니다. 진정한 산행이 시작되는 곳이지요. 조금 더 가면 산길로 들어서는 갈림길이 나옵니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산길입니다. 나무가 울창해 하늘도 잘 안보이고 응달이라 축축한 길입니다. 보기엔 평지같아도 은근히 오르막이라 힘이 듭니다. 하지만 장군봉으로 오르는 지름길이라 1시간 정도만 참고 가면 하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산에 오르는 사람들은 저마다 모임을 만들고, 이름을 짓고, 자신들의 이름표를 나무에 달아매 흔적을 남기며 뿌듯해하는 것 같습니다.

장군봉 11km. 초행인 사람들은 이 푯말을 보고 산 오르기를 포기하고 돌아갈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1.1km인데 중간에 점이 날아갔습니다. 누가 장난삼아 일부러 지워놓은 것도 같구요. 

드디어 축축한 산길이 끝나고 첫번째 전망대에 도착했습니다. 송전탑 사이로 보이는 뾰족한 봉우리가 금정산에서 제일 높은 봉우리인 고당봉입니다.

멀리 회동수원지가 보이네요.

강아지풀은 강아지 꼬리를 닮아서 강아지풀인가요?

드디어 파란 하늘이 짠~
저 너머엔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 기대됩니다.

와! 가을 냄새 물씬 나는 억새밭이 펼쳐져 있습니다.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장군봉입니다.



장군봉. 해발 734.5m


장군봉 넘어 양산쪽 능선입니다. 길이라고 할 수 없는 암벽의 연속입니다. 뾰족바위를 타고 가야하므로 조금 위험합니다. 되돌아가야 하는데 조금 더 가보기로 했습니다.

누가 돌무덤에 봉우리 이름을 새겨놓았네요.

능선의 서쪽 풍경. 낙동강이 유유히 흐르고 있습니다.

휴~ 지나온 길을 돌아보니 까마득합니다. 시작지점인 범어사로 돌아가야하는데 엄두가 안나네요. 드디어 능선을 벗어나 내리막길이 나왔습니다. 어느 마을이 나올지 모르겠지만 무작정 가보기로 했습니다.

노~란 낙엽이 너무 예뻐서 찍었는데 사진에는 왜이리 칙칙해 보이는지 모르겠어요. 이 느낌이 아니었는데.

해가 거의 저물었습니다. 이곳은 양산 사배리라는 곳인데 처음 와보는 마을입니다.

흰둥이 한마리가 옥상에서 우리를 물끄러미 내려다봅니다.

사배리는 제법 큰 마을인 것 같은데 어찌된 일인지 동네 사람이 안보입니다. 허물어진 폐가가 대부분이고, 멀쩡한 빈집도 많네요. 이 마을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요.

돌담 위에 코스모스가 외롭게 마을을 지키고 있네요.

버스정류소 표지판 위로 달이 떴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동면 | 금정산 장군봉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