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1.22 신간 들춰보기 - 칼춤 (연합뉴스)
  2. 2016.01.20 밀양 얼음골에서 날아온 초대장 (2)


경남 밀양 출신 원로 소설가 김춘복(78)씨가 '꽃바람 꽃샘바람' 이후 17년 만에 낸 새 장편소설이다.

작품은 주인공 준규가 집안 어른들의 이념 차이 때문에 이별한 첫사랑을 되찾는 과정을 그렸다.

준규는 1980년대 민주화운동에 가담해 고된 고문을 겪고 군대에 다녀오는 사이 연인 은미와 이별한다.

30여 년이 흘러 소설가가 된 준규는 조선시대 검무 기생 운심에 관한 소설을 쓰려 운심의 묘소를 찾았다가 기묘한 꿈을 꾸고, 꿈을 계기로 첫사랑 은미와의 추억을 되돌아보기 시작한다.

준규와 은미의 이야기는 1956년 대통령 선거부터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까지 장장 50년에 걸쳐 이어진다.

작가는 조선시대 기생 운심과 운심이 사랑한 관원의 이야기를 은미와 준규의 삶에 적용했다. 마치 관원이 준규로, 운심이 은미로 환생한 듯 꾸며간 작품은 전생과 현생을 넘나든다.

작가는 "작품에는 우리 사회가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대통합을 이루자는 의미를 담았다"며 "정치적인 것을 그대로 내놓지 않으려고 작품을 고치고 고치다 보니 완성하는 데 13년이 걸렸다"고 소개했다.

산지니. 366쪽. 1만5천원.

한혜원 | 연합뉴스 | 2016-01-22

원문읽기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간 <칼춤>이 출판사에 도착했습니다.

 

몇일 전 제본소에서 갓 나온 책이 파주 창고에 들어갔을 때 밀양에 사시는 작가님께 책이 나왔다고 전화를 드렸더니 "지금 트럭 몰고 가지러 가까요?" 하시는 겁니다.^^

 

진반 농반의 말에 그냥 웃어 넘겼지만 마음 한켠이 뭉클해졌습니다. 작가의 마음은 다 이럴 겁니다.

 

초고를 받아 여러 달(길게는 몇 년) 만지고 다듬어 책을 만드는 우리도 늘 새 책을 받을 때면 떨리고 기대가 되는데. 하물며  10년 산고의 결실인 자식 같은 책을 기다리는 마음은 하루 아니 몇 시간이라도 빨리 보고 싶은 것이 당연하지요.

 

 

<칼춤>

 

중견소설가 김춘복이 <꽃바람 꽃샘바람> 이후 17년 만에 출간한 장편소설.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소설가가 된 준규와 밀양 검무기생 운심의 환생인 은미의 운명 같은 사랑 이야기가 담겨 있는 작품이다. 또한 두 남녀 간의 사랑을 통해 한국 현대사의 국면을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는데, 작가는 두 주인공의 삶을 지탱하고 있는 시대의 대립이 완화되길 바라며 장장 10여 년에 걸쳐 소설을 집필하였다고 회고하고 있다.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사회와 사랑을 알아가는 한 개인에 초점을 맞춘 성장소설로서, 1970년대 유신 체제를 겪던 시절부터 2000년대 초 현재까지 30여 년의 세월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처럼 김춘복의 장편소설 <칼춤>은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역사의 진실과 흘러가버린 옛사랑에 대한 진한 그리움을, 그 시대를 겪지 않았던 이들에게 서사적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작가의 첫 증정본을 받은 행운의 주인공은 택배 기사님.

자택 2층까지 무거운 책박스를 날라주신 게 고마워서 한 권 선물해드렸다고 하시네요.

 

 

 

출판기념회가 밀양 시청에서 열립니다. 김춘복 작가님의 늦둥이가 어떻게 생겼나 궁금하신 분들은 오늘 밀양 나들이 어떠세요.

 

 

 

 

밀양이 너무 멀다면 집 근처 서점에서 <칼춤> 을 찾아 주세요. 전국 주요 서점에서 만나실 수 있답니다.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1.20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그날이군요! 칼춤데이~~!!

  2. BlogIcon 산지니북 2016.01.20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검무를 오늘 밀양에서 볼 수 있다니.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