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택한 일터 싱가포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27 2019서울국제도서전 이야기_작가 사인회와 이모저모


2019서울국제도서전이 끝이 났습니다:)

18일 부스 정리부터 마지막 23일까지 코엑스에 6일 동안 있었네요. 약간 정신이 혼미할 때도 있었지만 작가님과 독자님을 직접 만날 수 있어 즐거운 자리였습니다.

지난해는 <습지 그림일기> 박은경 작가와 <이렇게 웃고 살아도 되나> 조혜원 작가가 산지니 부스에서 사인회를 진행했습니다. 올해는 작년에 흥겨움을 또다시 잇기 위해 조혜원 작가의 기타 공연을 준비했고요, 첫 책을 낸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의 전혜연 작가의 사인회도 준비했습니다.

작은 출판사의 작은 사인회였지만, 준비하신 작가님, 구경하는 관람객들 모두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넉넉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전혜연 & 조혜원 작가 사인회] 

_기타 연습을 하는 조혜원 작가님. 오래된 악보집에서 시간이 느껴지네요.



_드디어 두 분이 만났습니다. 
 작가님의 지인들도 오시고 현장에서 책을 사서 사인을 받는 독자도 있었습니다.
 산지니 부스에 웃음꽃이 활짝 피었지요.

__이번에 첫 책을 낸 전혜연 작가는 비건식당 오늘을 금토 이틀 운영하는데요. 도서전 참석을 위해 식당 문을 닫고 오셨다고 하네요. 심지어 직접 비건으로 만든 비스코티도 구워 오셨어요. 책처럼 빵도 건강한 맛이었어요^^

조혜원 작가(왼쪽), 전혜연 작가(오른쪽)


_두 분 덕분에 마음껏 웃었던 토요일이었네요^^ 전혜연 작가님은 처음이라 어색하다고 하시더니 나중에는 프로처럼 사인도 척척하셨어요.


*************


_2019서울국제도서전 여름, 첫 책으로 산지니의 <그림 슬리퍼>가 선정되었지요.

책에 대해 알고 부스에 오신 분들도 계셨어요. 아주아주 반가웠답니다.


_굿즈로 시원한 부채를 준비했답니다.

비록 화려한 굿즈는 아니지만 유용하게 쓸모 있게 사용해주신다면 기쁠 것 같아요.


_마지막 날, 책을 조금 더 팔기 위해 애를 썼어요^^

 이날 아침에 <동네 헌책방에서 이반 일리치를 읽다>의 윤성근 작가가 

 산지니 부스를 방문했어요. 멋지게 사진도 찍었구요. 언제나 그렇듯 모델처럼!


*************


_이번 도서전은 성인출판사는 A홀에, 아동,독립출판,이벤트 출판사는 B홀로 나눠졌습니다. B홀에 비해 A홀은 차분한 분위기였지만 각자 부스마다 저마다의 개성을 뽐내며 관람객을 유인했습니다.

유명 작가가 와서 사인회를 하는 부스도 있었구요. 포토존을 방물케하는 화려한 부스도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A홀에서 인상 깊었던 곳은 휴머니스트의 '자기만의 방'이었습니다. 자기만의 방은 2030대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북으로 휴머니스트에서 나온 실용시리즈인데요. 휴머니스트 부스 한켠에 벽을 세워 정말 자기만의 방을 만들었고요. 

책을 낸 작가가 직접 일일점원이 된 점이 특이하고 재밌었습니다. 작가와 독자가 수직적인 소통이 아니라 수평적인 소통으로 보였고 교감하는 분위기가 즐거워보였습니다. 그 분위기에 취해 저도 물감은 샀는데... 붓을 아직 못 사서 그림을 못 그리고 있네요( +ㅡ+)


_B홀에서는 성심당이 주인공이라고 할 만큼 인기가 많았어요. 캬-

도서전에서 음식과 맛에 관한 키워드로, 쿡북을 전시하기도 했습니다. 책을 출간한 적이 있는 성심당이 도서전에서 빵과 책을 팔았습니다. 단연 인기가 높아 커피를 먹으려면 줄을 한참 기다려야 했어요^^;


_또 인기 있었던 부스는 아시아독립출판입니다. 대만, 일본 등 아시아의 독립출판물을 구경할 수 있었구요 여러 동네책방들이 참가해 개성 있는 독립출판물을 팔았어요. 인기가 아주 대단했어요.


_이색적인 굿즈는 책과 어울리는 향수를 파는 곳이었어요. 서시에는 어떤 향이 날까요.

 책에 향수를 뿌려서 읽으면 된다네요!  


_마지막 인기 부스는 바로 운세 자판기. 

 저도 줄이 너무~~~너무 길어서 해보지 못했어요. 


_이렇게 도서전이 후다닥 지나갔습니다.  도서전 기간에 산지니 부스를 방문해주신, 작가, 독자, 출판관계자 모두 감사드립니다.

_이제 우리는 책에서 만나요!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