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병아리 편집자입니다.

 

국제신문에 김민혜 소설집 『명랑한 외출』 기사가 올라왔네요!

폭발적인 반응은 아니어도 책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네요^^

 

개인주의가 팽배한 현대 사회, 우리는 무엇을 잃어버린 걸까요?

아마 우리 모두의 가슴속에는 조금씩 결핍된 것들이 있을 거예요.

그 결핍의 공허함과 관계의 단절을 감각적으로 그려낸

김민혜 작가의 소설집 『명랑한 외출』!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

 

결핍된 자들의 ‘명랑한 외출’

신인작가 김민혜 첫 소설집, 가족의 해체 냉소적으로 다뤄

 

 

부산의 신인 소설가 김민혜는 첫 소설집 ‘명랑한 외출(산지니·사진)’에서 가족의 위기와 해체를 집요하게 다룬다.

 

소설의 표제작 ‘명랑한 외출’의 주인공 정희진은 미혼모다. 희진은 자신이 힘들 때 헌신적으로 도와준 경찰의 아이를 가졌다. 이혼한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하던 상대는 막상 희진이 아이를 갖자 싸늘해지고, 양육을 감당하지 못하는 희진은 아이를 버릴 결심을 한다. 외로움을 견디지 못해 밤낮없이 희진의 방문을 두드리는 집주인 할머니도, 병든 아내 몰래 바람을 피우는 희진의 애인도 그리고 희진 자신도 ‘가족의 안온함’이라고는 알지 못한다.

 

‘정크 퍼포먼스’의 박주원은 한때 제법 잘 나가는 종묘상이었지만 장사가 안돼 문을 닫았다. 부동산을 처분해 아들과 아내를 외국으로 보낸 그는 각종 통조림으로 연명하며 좀비처럼 산다. 어느 날 새벽 거리를 헤매다가 길에서 지폐가 가득 든 상자를 발견하고 집으로 가져오지만, 막상 그 돈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몰라 고민하다  ‘고물 행위예술가’ 문시우와 의기투합해 알몸에 지폐를 잔뜩 붙이고 대낮 거리로 나서는 희한한 퍼포먼스를 벌인다.

 

범어사 근처에 사는 신비한 화랑 여주인이 등장하는 ‘범어의 향기’ 말고도 ‘물속의 밤’ ‘마블쿠키’ 등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그 패턴이 반복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유사한 결핍을 앓고 있다. 태생부터 가족은 부재했고, 주인공들은 그 부재를 메우는 방법을 알지 못한다.


김민혜의 작품에서 가족이란 그저 믿고 사랑하는 존재, 함께 사는 구성원이 아니다. 그것은 정당하든 부당하든 자본주의 사회를 유지하는 기본 단위이자 최후의 단위이며, 가족의 결핍과 해체란 자본주의의 모순에 기인하는 동시에 병폐를 가속화한다. 돈을 몸에 덕지덕지 붙이는 질 낮은 퍼포먼스로, 아이를 버린 직후 입가에 흘리는 엄마의 미소로 작가는 그 병폐를 비웃는다.

 

신인 작가가 귀한 지역 소설 문단에 새로운 얼굴과 용기는 눈에 띄게 마련이다. 27년 교직 생활을 하다 소설을 쓰려고 직장을 그만둔 김민혜는 2015년 문예지를 통해 등단했고, 늦깎이 경력을 보충하듯 속도를 붙여 첫 번째 결실을 내놓았다. 


그는 “독자의 반응이 조금씩 오는데, 대개 ‘작품 속 시선이 너무 냉정하다’는 것이라서 당황했다”고 웃었다. 그는 “사막 끝에 오아시스가 있다는 보장은 없지만 소설가라는 삶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신문 신귀영 기자

 

기사 링크 

 

 

 

명랑한 외출 - 10점
김민혜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런 날이 올 줄 알았습니다.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납품용 책에 붙일 스티커를 만들게 될 날이요. <단절> (쑨리핑 저/김창경 역)이 2008년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사회과학분야에 뽑혔습니다. 문화관광부나 문화예술위원회 우수도서로는 몇 번 뽑힌 적이 있지만 학술원은 이번이 처음이라서 너무 기쁩니다.



<단절>은 90년대 이후 20여년 동안 개혁개방을 거치면서 전 세계에 유래가 없을 만큼 빠른 속도로 빈부 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중국 사회 현실을 예리하게 분석한 책입니다. 책을 쓴 쑨리핑(孫立平) 칭화대 교수는 중국 사회학계의 1인자로 평가받고 있는 유명한 분이랍니다. 중국 사회에 대한 쑨리핑 교수의 견해와 비평은 중국의 정책 결정자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칠 정도로요.


쑨리핑 교수는 90년대부터 중국의 사회구조에 관심을 가지고 이에 관련하여 많은 집필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經濟觀察報(The Economic Observer)》 등 여러 신문 잡지에다 중국 사회가 처한 상황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글들을 기고하여 많은 독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아울러 자신의 블로그(http://sunliping.vip.bokee.com/)에다 이러한 사회평론성 글들을 올려두어 독자들과 만남을 지속하고 있다고 합니다. 중국도 블로그가 대세군요.


쑨리핑 교수의 블로그입니다. 온통 중국어로 되어 있어서 무슨 내용인지 알 수는 없지만 독자들의 참여와 의견을 묻는 질문들이 많은 것 같네요.

고층아파트와 판잣집이 혼재한 중국의 도시입니다.(본문 183쪽)
중국사회가 급격히 도시화하고 세계의 제조업 공장으로 자리잡으면서
주택, 치안, 환경, 빈부격차 등 많은 사회문제가 생기고 있습니다.

<단절>은 작년 8월에 세상에 나왔는데 나오자마자 많은 언론(조선, 경향, 경기신문, 중앙, 연합뉴스, 부산일보, 경남도민일보, 남도일보 등)들의 관심을 받았고, 간행물윤리위원회 '이달의 책'으로도 뽑혔었는데 이번에 우수학술도서까지. 효자도 이런 효자가 없습니다.

<단절> 앞표지에 스티커 붙은 모습


책 납품도 무사히 마쳤고, 이제 책값 들어올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출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집자는 우아한 직업?  (7) 2008.12.18
축! 환경도서 당선  (4) 2008.12.05
드라마 출연한 <돌이야기>  (2) 2008.11.14
축! 교양도서 당선.  (7) 2008.11.04
우수학술도서 <단절> 712부 납품  (0) 2008.10.27
노가다도 출판업무 중 하나  (8) 2008.10.23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