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1950년대 미국 영화평론 선구자 4인방을 소개하는 번역서가 발간됐다.

 

영화의전당은 두 번째 시네마테크 총서로 미국의 영화학자 데이비드 보드웰의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THE RHAPSODES)>(사진·산지니)을 펴냈다고 12일 밝혔다. 보드웰은 위스콘신-매디슨 대학교 커뮤니케이션 예술과의 영화 연구 전공 명예교수다. 은퇴 후에도 ‘영화 예술에 관한 관찰’이라는 주제로 블로그(www.davidbordwell.net/blog)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

영화의전당서 번역서 펴내 

 

 

이 책은 헐리우드 황금기에 영화 비평계에서 활약한 오티스 퍼거슨, 제임스 에이지, 매니 파버, 파커 타일러를 소개하고 이들이 미국 영화 비평사에서 차지하는 위치, 영화를 바라보는 관점을 조명했다. ‘1940년대 평론가들은 미국 영화 문화를 어떻게 변화시켰는가’라는 책의 부제처럼 이 시기 미국 영화 문화에 대해 살펴본다. 

 

 

책에 따르면 “퍼거슨은 영화 못지않게 책에 대한 리뷰를 남겼고, 동시에 재즈에 관한 당대 최고의 평론가 중 하나”였고, “에이지는 시인 소설가 각본가 도서비평가 저널리스트”였으며, “매니 파버는 리뷰를 쓰면서도 목수로 일했고, 화가로서의 활동도 계속했다”고 한다. 또 “타일러는 시와 동성애자의 삶에 대한 스캔들을 다룬 실험적인 소설 및 순수 예술에 대한 에세이와 책을 집필했다”고 전한다. 이들은 영화를 통해 “대중문화 랩소드(음유시인)”가 된다. 

 

 

총서는 옥미나 영화평론가가 번역했다. 그는 부산 KBS, MBC 영화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고, CGV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허문영 영화의전당 프로그램 디렉터가 책의 감수를 맡았다. 영화의전당은 지난해 첫 총서 <영화 열정-시네마테크의 아버지 앙리 랑글루아> 발간을 시작으로 시네마테크 총서 시리즈를 펴내고 있다.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고, 현재 영화의전당 기념품샵 시퀀스에서 10% 할인 판매 이벤트 중이다.

 

 

조영미 기자 mia3@busan.com

기사 원문 바로가기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 - 10점
데이비드 보드웰 지음, 옥미나 옮김, 허문영 감수/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박은해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

 

1940년대 평론가들은 미국 영화 문화를 어떻게 변화시켰는가

 

 

 

 

 

 

미국 영화평론의 선구자

 

오티스 퍼거슨, 제임스 에이지, 매니 파버, 파커 타일러

 

그들은 미국 영화 문화를 어떻게 변화시켰는가

 

          

 

영화와 관련된 어떤 직업을 꿈꾸었든, 영화를 공부해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분명 데이비드 보드웰이 쓴 책은 한 권쯤 읽었을 것이다. 대학 교수직을 은퇴한 이후에도 왕성하게 운영하고 있는 그의 웹사이트는 온라인에 존재하는 가장 훌륭하고 믿음직한 최신 버전의 영화 백과사전에 다름 아니다.

 

데이비드 보드웰은 위스콘신-매디슨 대학의 영화연구전공 명예교수이다. 그는 1940년대 영화평론가들에 대한 시리즈를 자신의 웹사이트에 연재하였는데, 고대 그리스 시대에 신의 계시를 받아 서사시를 낭송했던 음유시인에 비유하여 그가 랩소드라 명명한 평론가는 오티스 퍼거슨, 제임스 에이지, 매니 파버, 파커 타일러였다. 각 평론가들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로 시작하여, 미국 영화 비평사에서의 위치, 당대의 영화를 바라보는 개별적 관점 등을 골고루 논했는데, 그 시리즈를 발전시켜 출판한 것이 바로 이 책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이다. 이 책에서 보드웰은 각 평론가들의 개성을 살린 다양한 작업의 모습을 보여준다.

 

 

 

 

 

 

도발적이고 날카로운 글을 쓰는 네 명의 랩소드

 

 

오티스 퍼거슨은 할리우드의 황금기로 일컬어지는 1930년대 영화에 대해 진지한 글쓰기를 시작한 비평가이자, ‘미국 록비평가로 알려진 음악 저널리스트 로버트 크리스트가우가 최초의 록 비평가로 손꼽을 만큼 재즈 및 재즈가 대중 문화에 미친 영향에 대해 다수의 훌륭한 글을 남겼다. 기존 비평가들과 달리 그는 감독, 각본가, 배우 이외에도 영화 현장을 지탱하는 다양한 형태의 노동자들에 주목했고, 프로듀서, 편집자, 세트 디자이너 등의 작업과 공헌까지 세심하게 살폈다.

 

제임스 에이지는 영화 비평가 겸 시나리오 작가, 소설가, 시인, 르포라이터 겸 저널리스트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당대에도 특유의 탁월한 문장력으로 인정받았으나, 요절 이후 더 큰 명성을 얻었다. 자전적 소설이자 유작인 가족의 죽음2015년 한국에 번역, 출판되었다.

 

매니 파버는 화가 겸 비평가로 활동했으며, 그에게는 자주 인습 타파적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었다. 고유의 독특한 산문체로 유명했고, 수잔 손택은 매니 파버를 일컬어 미국에서 가장 생기 있고, 가장 영민하며, 가장 독창적인 영화평론가라고 상찬했다.

 

파커 타일러는 시인이자 작가 겸 영화비평가로 활동했으며, 미국 실험 영화 및 언더그라운드 영화에 주목한 몇 안 되는 비평가 중의 하나였다.

 

 

 

 

 

 

 

영화 평론의 선구자 4인방,

 

    미국 영화사의 결정적 순간을 옮기다

 

 

 

퍼거슨, 에이지, 파버, 타일러. 그들은 영화사의 결정적인 순간에 글을 썼다. 그들은 1930년대 중반에서 1950년대 초반에 이르는 할리우드 황금기를 추적했는데, 당시 할리우드 시스템은 한 마디로 영화(Movies)’ 그 자체였다.

 

이 책은 1934년부터 1942년까지 <뉴 리퍼블릭(New Republic)>에 기고했던 퍼거슨의 이야기부터 시작한다. 그가 작업을 시작하던 무렵, 스튜디오는 토키(talkie, 유성영화)를 갓 터득한 참이었고, 그는 비주얼 스토리텔링의 새로운 전통이 실제와 똑같은 대화를 구현하고, 일상과 대공황 시대의 관계를 흡수하는 과정에 매혹되었다. 퍼거슨은 1942년 상선해병(Merchant Marine)이 되면서 영화 평론을 관두었고, 2차 세계대전 초반에 사망했다. 1940년대부터 글을 쓰기 시작한 세 명의 평론가들은 각자의 색다른 열정으로 그의 길을 이었다.

 

에이지와 파버는 전투의 새로운 리얼리즘과 도시 멜로드라마를 평가하면서 스튜디오의 전쟁 영화를 연대순으로 기록했다. 에이지가 후방 드라마(the home front drama) 및 코미디에 동조하는 동안, 파버는 프랑스에서 필름 누아르로 명명된 잔인한 액션 영화에 몰두했다. 같은 시기 할리우드에서는 진지하게 혹은 가볍게 꿈, 정신분석, 신화 등을 이야기에 결합시키기 시작했고, 타일러는 이 변화에 집중했다. 또한 그들의 평론은 신랄했고, 속어가 많았으며, 창의적으로 문법을 파괴했다. 그들은 마이너 장르의 장점을 받아들였으며, 고상한 취향을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결점과 아름다움이라는 기존 평론의 수사법을 파라독스(파버), 판단에 대한 정밀성의 추구(에이지), 이성의 경계를 넘어서려는 의지(테일러)를 통해 새롭게 만든 것이다.

 

 

 

 

 

 

 

1940년대 미국 영화문화의 가능성과 문제점

 

 

이 책은 네 명의 평론가들의 작업을 통해 1940년대 미국 영화 문화의 가능성과 문제점을 보여준다. 특히 마지막 장을 통해 퍼거슨, 에이즈, 파버, 타일러가 남긴 유산들이 이후 어떤 반향을 일으켰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본다. 퍼거슨과 에이지는 1960년대의 영화세대 혹은 유명 평론가들이 등장할 때까지 살지 못했다. 그러나 파버와 타일러는 각자 독특한 방법으로 새로운 영화 문화에 참여했다. 각기 젊은 시절 중요하게 여겼던 분야에 대한 관심을 이어나가, 파버는 1940년대 액션 영화를 찬양했고, 타일러는 시적인 아방가르드의 타당성을 꾸준히 주장했다.

 

이들의 관점은 지금까지 이어지는 중요한 성과다. 대중 시장을 겨냥하는 영화가 강력한 예술적 전통을 창조할 것이라는 퍼거슨, 에이지, 파버의 관점은 사실상 대중영화 비평과 학계의 영화 연구 양쪽의 근간이 되었다. 할리우드의 환각을 쾌락과 전치(dépaysement)로 읽어낸 타일러는 영화를 신화적 장치와 정신분석의 역학으로 연구하는 학자들을 후계자로 삼게 되었다. 그간 이른바 나쁜 영화들(Bad Movies), 길티 플레저(Guilty Pleasure), 다양한 종류의 캠프(Camp)의 열광자들은 타일러의 노력을 이어나갔다.

 

 

 

 

 

천사

 

 

 

보드웰은 영화사에서 관객과 감독 사이에 완전히 새로운 대화가 시작된 지점을 정확하게 포착한다. 이는 영화, 그리고 특히 언어에 대한 깊은 애정의 결과다. 유려하고 톡톡 튀며, 활기와 영감이 넘치는 그의 글은 이 책에 쓴 비평가들의 가장 뛰어난 비평만큼이나 훌륭하다.

_데이빗 코엡 (영화감독, 시나리오 작가)

 

놀랍도록 매력적인 영화 역사 속에서, 보드웰은 미국 영화 비평의 DNA를 들여다보며 영화 애호가에서 영화 비평가가 된 네 사람이 어떻게 동시대 사조의 혁신을 이끌어냈는지를 보여준다. 보드웰은 풍부한 자료와 역사와의 자연스러운 연결을 통해, 자신이 가장 훌륭한 영화사연구자이자 이론가일 뿐만 아니라 가장 뛰어난 비평가 중 하나라는 사실을 다시금 증명한다.

_마놀라 다기스 (뉴욕 타임즈영화 평론가)

 

이 책은 굉장히 읽기 쉽고 새로울 뿐만 아니라 매우 재미있다. 보드웰은 영화학과 에세이 사이에서 탁월한 교량 역할을 한다. 그는 네 명의 선구적 영화 비평가를 다루는 이 책을 통해 미국 비평 역사와 대중적 취향의 방대한 맥락 속에서 이들 랩소드 4인방의 성취를 짚어낸다. 그들의 서로 다른 특징을 이해하는 보드웰의 관대한 태도는 매우 인상적이다. 이 작업을 통해 보드웰은 자신이 그들의 동료이자, 그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는 후계자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_필립 로페이트 (영화 평론가)

 

 

 

 

 

책 속으로

 

 

 

 

p.28

4인조는 각각 고급예술 특히 모더니스트 예술을 통해 훈련된 훌륭한 지적 결과물을 보여 주었다. 대중문화에 관한 당대의 논쟁을 우회하면서, 망설이지 않고 중요한 주제 안으로 직접 뛰어들었다. 이들은 자신들보다 훨씬 더 진지한 지식인들이 놓친 영화의 문제를 파악할 것을 독자들에게 독려했다.

p. 46~47

오티스 퍼거슨, 제임스 에이지, 매니 파버, 파커 타일러가 등장했다.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엉뚱한 열정으로 그들은 비평을 썼다. 그들은 핵심 문장(punch lines)을 직송하지 않았다. 때로는 핵심 문장이 있는지 가늠하기 어려웠고, 때로는 너무 많았 다. 대중문화에 대해서라면, 그들은 애정을 퍼붓기로 작심한 것 같았다. 그들은 진지하지 않은 것을 즐겼고, 이는 중력이 요구 되는 순간에 엄청난 관능을 제공했다.

 p.91

토키의 새로운 극작법(dramaturgy) 덕분에, 그는 이제 어떤 소설이든 연극이든 새롭고 활기 넘치는 형태인 영화로 주조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그러나 어떻게 이 새로운 언어를 이해할 수 있었을까? 그의 모든 시도들 중에서, 이것이 제일 손쉬웠지만, 부각될 필요가 있다.

p.151

에이지에 대해서 감상적이 되는 것은 터무니없을 만큼 쉬운 일이고, 그에게 엄격해지는 것도 그만큼 쉬운 일이다. 그러나 나는 그를 읽는 것으로 영화 비평에서 희귀한 무언가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p.176

파버의 수사적 기교는 종종 우리가 그의 예술 비평에서 발견하는 여러 종류의 디테일을 날카롭게 다듬기 위해 사용된다. 짧은 리뷰에서라면, 평론가는 매 순간들에 촉각을 곤두세워야 한다. 이 순간들은 일반적으로 결함이 있거나 아름다우며, 평론가의 눈이 세심한지 은밀하게 드러내기도 한다.

p. 212~213

 타일러의 작업은 다른 이유 때문에 독특하다. 그는 정기적으로 영화를 비평했지만, 극소수의 잡지와 계간지만 그의 준-학문적(quasi-academic) 어투를 환영했다. 그는 영화에 대해 단행본 분량의 글을 썼는데, 이는 에이지나 파버가 하지 않은 일이었다. 그는 책을 통해서 자신의 아이디어를 분량의 제약 없이 전개했고, 일반 저널리스트 평론가들과 달리 자유롭게 반전과 결말을 누설했다. 하지만 그의 아이디어는 전적으로 1940년대 영화들과 연관되었기 때문에, 그의 대표작 2권에는 당대의 리뷰 기사와 같은 느낌이 있다.

 

 

 

 

저자/역자 소개

 

 

 

 

David Bordwell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출처: https://youtu.be/9twoW92UWME

 

글쓴이 데이비드 보드웰 David Bordwell

아이오와 대학교에서 영화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위스콘신-매디슨 대학교 커뮤니케이션 예술과의 영화 연구 전공 명예교수이다. 국내에 번역된 저서로는 크리스틴 톰슨과 함께 공동 집필한 영화 예술, Film History를 비롯하여 세계영화사 1, 2, 3, 영화의 내레이션 1, 2, 영화 스타일의 역사등이 있다. 블로그 <영화 예술에 관한 관찰 Observation on film art>을 운영하고 있다. www.davidbordwell.net/blog

 

 

 

출처: https://blog.cj.net/2019

 

번역자 옥미나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영화예술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한국영상자료원, 부산국제영화제 등에서 일했고, 홍익대학교, 부산대학교 등에 출강했다. 영화 관련 통·번역 및 행사 진행, CGV 큐레이터로 활동하며, 부산 KBS, MBC의 영화 관련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감수자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시네마테크부산 원장을 역임했고

영화의전당 프로그램디렉터로 일하며 평론을 쓰고 있다.

저서로 보이지 않는 영화(, 2014), 세속적 영화, 세속적 비평(, 2010),

역서로 할리우드 장르(토마스 샤츠 지음, 컬처룩, 2014) 등이 있다.

 

 

 

목차

 

 

 

서론 : 슈퍼스타로서의 비평가

1. 랩소드

2. 더 새로운 비평

3. 오티스 퍼거슨

4. 제임스 에이지

5. 매니 파버

6. 파커 타일러

7. 사후

감사의 말

옮긴이 후기

 

 

 



『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 』

 

퍼거슨, 에이지, 파버, 타일러. 그들은 영화사의 결정적인 순간에 글을 썼다.

 

그들은 1930년대 중반에서 1950년대 초반에 이르는 할리우드 황금기를 추적했는데, 당시 할리우드 시스템은 한 마디로 ‘영화’ 그 자체였다.

이 책은 네 명의 평론가들의 작업을 통해 1940년대 미국 영화 문화의 가능성과 문제점을 보여준다.

 

특히 마지막 장을 통해 퍼거슨, 에이즈, 파버, 타일러가 남긴 유산들이 이후 어떤 반향을 일으켰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본다.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 - 10점
데이비드 보드웰 지음, 옥미나 옮김, 허문영 감수/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박은해

 

2019년 2월  산지니소식 70호

 

<홍콩산책> 북투어 무사히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이후 많은 독자분들이 책을 사랑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텀블벅 펀딩도 성공했습니다. 목표금액을 최소한으로 잡았지만 달성되지 못하면 어쩌나 하고 마음을 졸였습니다. 다행히 달성되었구요. 조금씩 힘을 보태주신 독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출판시장이 위축되고 책 판매가 점점 힘이 들지만, 독자분들이 보내주신 응원에 새해를, 봄을 활기차게 열어보겠습니다.
신간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정상천 | 316쪽 | 16,000원 | 2019년 2월 28일 
외교관이자 언론인이자 소설가였던 서영해는 일생을 조선 독립운동에 바쳤고 임시정부의 공식적인 양대 외교 축이었지만, 안타깝게 역사에 오랫동안 묻혀 있었다.  저자는 국내에 부족한 서영해의 자료를 직접 발굴하고 가족과 친척 관계자를 만나 서영해의 삶을 발굴하고 정리했다.
 
동아시아 엑스포의 역사
하세봉 | 480쪽 | 35,000원 | 2019년 2월 11일 
1851년 런던 박람회부터 2012년 여수박람회까지 동아시아를 중심으로 박람회의 변천사를 다룬다. 문명과 과학의 박람회 시대, 오락과 소비주의의 박람회 시대, 이데올로기의 박람회 시대, 환경생태의 박람회 시대로 나눠 박람회의 역사를 정리했다.
우리들은 없어지지 않았어
이병철 산문집 | 214쪽 | 14,000원 | 2019년 01월 14일 
그렇다. 세상은 멈추고, 때로 후퇴하고, 또 때로는 침몰하지만 우리는 움직이고, 나아가고, 가라앉지 않았다. 시인은 이 책에서 세상살이의 희로애락을 따뜻한 인간애와 유머로 유쾌하게 풀어낸다.
*출간예정
CEO사회
피터 블룸, 칼 로즈|장진영 옮김|304쪽|18,000원 | 2019년 02월 25일 
21세기에 접어들어 마크 저커버그, 스티브 잡스 등 스타 CEO가 탄생했고, 그들의 영향력은 어마어마해졌다. CEO에 중독된 이 사회에서 우리는 어떤 일을 겪고 있을까? 책은 CEO사회의 유래부터 기업뿐만 아니라 정치, 문화, 사랑 등 우리 삶 곳곳에 CEO가 미치는 영향까지 속속 파헤친다.
*출간예정
미국 영화비평의 혁명가들 
데이비드 보드웰|옥미나 옮김, 허문영 감수|276쪽|20,000원 | 2019년 02월 28일 
이 책은 위스콘신-매디슨 대학의 영화연구전공 명예교수 데이비드 보드웰이 연재한 1940년대 영화평론가 시리즈를 발전시켜 출간되었다. 그가 랩소드라 명명한 4명의 평론가를 소개하며, 그들의 작업을 통해 1940년대 미국 영화 문화의 가능성과 문제점을 보여준다. 
*출간예정
마살라
서성란 | 240쪽 | 15,000원 | 2019년 03월 
서성란 장편소설. 미완성 소설을 남기고 사라진 소설가 이설. 그녀를 찾아 흙먼지와 소음과 향신료 냄새로 가득한 인도의 골목을 헤맨다. 마살라 향기가 가득한 그곳에서 이설의 소설 속 인물들과 기이한 만남이 시작된다. 
<홍콩산책> 북투어 후기
 
담당 편집자의 실감나고 생생한 북투어 일기:)

인문 여행서 <홍콩 산책>과 함께 떠난 홍콩 북투어! 
북투어에서 홍콩을 대표하는 20가지 키워드를 
가거나, 먹거나, 타거나, 체험하는 형태로 모두 만나보았습니다.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출간기념



 
 산지니x공간 행사
 
 
 산지니 소식
사진을 클릭하시면 관련 포스팅으로 이동합니다.

"어머님, 이 책은 읽으셔야 합니다."

 <우리들은 없어지지 않았어>
이병철 작가의 귀여운 작품

 
 
 

한 사람을 들여다본 시간

<방마다 문이 열리고> 최시은 작가 인터뷰

 

 





산지니 식구의 서점 탐방

<취미는 독서>

해리단길 속의 작은 공간이 주는 따스함


 
 

 

* 산지니 책들은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책 주문서 작성 바로가기
  * 대량 구매 신청 및 문의 : T. 051-504-7070

산지니 도서목록
홈페이지
홈페이지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블로그
블로그






This email was sent to *|EMAIL|*
why did I get this?    unsubscribe from this list    update subscription preferences
*|LIST:ADDRESSLINE|*

*|REWARDS|*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