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해사가 기록한 바다, 소년들이 꿈꾸는 바다

부산서 해양문학서 두 권 발간

   
'북양어장 가는 길'의 저자 최희철 시인이 1990년 원양어선 갑판 위에서 포즈를 취했다. 최희철 제공
- 최희철 시인 '북양어장 가는 길'
- 직접 체험한 현장 모습 담겨
- 해사고 동아리, 풋풋한 글 묶어

1961년생 해양문학가 최희철 시인은 이달 초 드물게 보는 형식의 해양문학서 '북양어장 가는 길'(해피북미디어)을 펴낸 뒤 이렇게 말했다.

"현장에서 바다처럼 살았던 선원들, 어획 대상이었던 물고기들, 생명 없는 기계라고 생각했던 트롤어선과 어구들, 출렁이던 바다의 흔적으로서 바람, 어둠, 파도, 눈보라, 안개 그리고 대양의 상처 같았던 섬들 모두 역동적인 주인공들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기록으로 남지 못했다. 그들은 모두 '역사 없는 것들'이 되고 말았다. 나는 그것을 기록하고 싶었다."

   



'북양어장 가는 길'(왼쪽), '바다를 바라보다'
거의 같은 시기에 부산의 '고딩'들이 해양문학서 한 권을 내놓았다. 국립부산해사고에서 '해양문학교실'이라는 문학동아리에서 활동하는 1, 2학년생 19명이 필자로 참여한 '바다를 바라보다'(산지니)이다. 한국해양문학가협회장을 지낸 해사고 심호섭 교사가 지도했다. 이 책의 필진은 앞으로 해기사가 되어 세상의 바다를 누빌 청소년이다.

"배를 어느 정도 타본 사람이라면 모두 하나같이 항해 중 그 무엇인가를 기다려본 경험이 있기 마련이다. 그것은 바로 Landfall(육지초인) 즉, 육지를 발견하는 일, 그러고 나서 상륙하는 것이다. 이때의 희열감과 성취감이야말로…나의 경험을 들어보자면 목포에 입항했을 때…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목포를 한눈에 바라본 경험은 절대 지워지지 않을 추억이 될 것이다."

'바다를 바라보다'에 '항해의 묘미-기항지 여행'을 쓴 해사고 2학년 이지훈 군은 "이를 통해 내 생각의 폭이 넓어지는 느낌을 받았고, 새로운 세계를 접하고 있는 나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국립부산해사고 해양문학교실 소속 학생들이 심호섭 교사의 지도 아래 문학 토론을 하는 장면. 심호섭 제공
항해사 출신 최희철 시인의 '북양어장 가는 길'은 부제가 '미시적 사건으로서의 1986~1990년 북태평양어장'이다. 2013년 부산일보 해양문학상 수상작을 다듬어 펴낸 책이다. 직접 겪은 험하고 거친 북양어장의 일을 세밀하게 되살리고 기록문학의 숨결을 불어넣었다. 출항, 피항, 혹한 노동, 선원들의 놀이, 그물 사고에 이르기까지 깨알같이 박진감 넘치게 그린 소중한 자료다. 

최 시인은 "원양어업은 거대한 자본이 기획해 노동을 투입하는 구조적인 측면이 중요한데, 그간 우리 해양문학은 현장을 그리되 이런 문제는 잘 다루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점을 포함해 나 자신과 바다를 성찰하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바다를 바라보다'에 실린 글은 해기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이 쓴 글답게 풋풋하고 순수하며 힘이 넘친다. 해양문학교실의 동아리를 오래 지도한 심호섭 교사는 "나는 이 책을 거창하게 해양문학 작품집이라고 부른다. 미숙한 청소년의 작품집이지만, 글의 중심에 바다 고유의 미학을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장년의 해양문학가가 이미 겪은 바다로 책을 쓰자 미래에 바다를 누빌 청소년이 해양문학 작품집으로 화답하는, 부산 문단의 풍경이다.

북양어장 가는 길 - 10점
최희철 지음/해피북미디어


바다를 바라보다 - 10점
해양문학교실 지음/산지니
 

원문읽기: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41209.22023191236


Posted by 비회원

꿈꾸는 보라매07


바다를 바라보다

- 고딩들이 쓰고 만든 청소년 해양도서 




국립부산해사고등학교 예비해기사들의 글쓰기 작품집 『바다를 바라보다』가 출간되었다. 추후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아 활동할 예비해기사 학생들의 다양한 산문과 운문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는 이번 책에는 동아리 ‘해양문학교실’에서 펼쳐진 다양한 특강과 논담회, 문학까페 활동, 웹진 제작의 결과물이 담겨 있다. ‘해양문학교실’의 지도교사 심호섭 시인은 이번 책 출간을 통해 학생들이 바다가 우리 생활과 의식에 어떻게 작용하며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가를 이해할 수 있도록 애썼다고 서문에서 밝혔다. 이 책에 실린 다양한 문학 작품을 통해 아직 성장 중인 청소년들의 서정을 엿볼 수 있음과 동시에, 바다에서 생업의 절실함과 노동의 가치를 배우는 아이들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더군다나 ‘해양문학교실’의 모든 활동의 결과물을 바다의 시각에서 풀어내려 해 단순한 ‘문집(文集)’ 차원을 넘어서 ‘해양문학’의 고유한 특성을 살리려고 한 점도 주목된다.


바다를 사유하는 시간,

바다를 발견하고 바다에게 말을 걸다


여기는 실습선의 캄캄한 침실. 당직 시간에 맞게 눈이 떠질 무렵, 여전히 귓가에는 엔진 돌아가는 소리가 맴돌고 이젠 그 소리에 익숙해진 듯한 아직 어리기만 한 실습항해사는 침대에서 내려와 수건과 샴푸를 챙겨 세면실로 향한다. 

_「바다 공장의 성(城)」/ 이지훈, 69쪽.

이 책은 항해와 바다 문화에 대한 1장 ‘바다를 발견하다’로 시작하여 선박생활에 관련된 2장 ‘바다에게 말을 걸다’, 선박화물, 해상플랜트에 관한 상상적 글쓰기가 담긴 3장 ‘바다를 만나다’, 선박과 과학, 항해실, 기관실에 대한 경험적 글쓰기가 담긴 4장 ‘바다와 동행하다’, 바다공간의 사회적 문제와 개인의 정서적 글쓰기가 담긴 5장 ‘바다를 위로하다’, 학생들의 운문 작품을 모아둔 6장 ‘시를 쓰다’까지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권기배 학생은 「세월호 사고에 대한 나의 생각」에서 예비해기사인 학생이 올해 세월호 참사를 겪으며 느낀 소회와 해기사가 마땅히 가져야 할 책무에 대해 고찰하고 있으며, 이광민 학생은 「선박 화물 이야기」에서 해운계 고등학교의 학생으로서 해양플랜트 사업과 해상운송사업, 여객사업에 대해 학교에서 배운 다양한 실무 교육을 글에 녹여내었다. 이를 통해 이 책은 학생들의 문학작품을 모아놓은 단순한 문집을 넘어서 보다 다채롭고 풍성한 글쓰기 작품집이 될 수 있었다.


예비해기사가 꿈꾸는 나의 미래!


처음에는 흥미로웠지만 항해실에서의 업무수행의 노동과 그 곳에서의 생활의 외로움이 점점 상상적으로 느껴질 때, 솔직히 두렵기도 했다. 놀기를 좋아하는 내가 그 외로움을 이길 수 있을까, 이 길은 혹시 내 길이 맞을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문득문득 들기도 했다.

_「항해실」/ 박상우, 50쪽.

우리나라 최초의 해양 마이스터고등학교인 해사고등학교 학생들이 꿈꾸는 미래는 어떠할까. 졸업하면 해기사가 되어 해양생활을 해야 하는 학생들은 다양한 글쓰기를 통해 직업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외항선을 타면 몇 개월에서 몇 년에 걸쳐 긴 시간을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지내는 해양인들에게 ‘외로움’과 ‘고독’은 어쩔 수 없는 친구일 것이다.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허먼 멜빌의 『모비딕』과 같은 해양문학이 발달할 수 있었던 까닭도 기나긴 승선생활이 가져오는 고독이 작가들로 하여금 다양한 상상력을 발휘하도록 했기 때문은 아닐까. 아직 전문 해양인은 아니나, 예비 해기사인 학생들은 학교에서 승선생활을 겪으며 노동의 가치를 미리 체험하고 상상할 수 있었다. 단순히 업무를 배우고 돈을 버는 수단으로서의 직업이 아닌, ‘해기사’가 가지는 노동의 가치를 사유하고 직업의식을 배워나가는 청소년들의 이야기가 『바다를 바라보다』에 오롯이 담겨 있다. 이 책은 화려한 수사가 담긴 문학교육 사례가 아닌, 삶의 터전을 바다로 삼은 학생들의 이야기를 직접적으로 풀어냄으로써 문학교육의 새로운 시도가 될 것이며, 동시에 예비 해기사를 꿈꾸는 다른 학생들에게도 또래 친구들의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글쓴이 : 해양문학교실

해양문학교실은 국립부산해사고등학교의 방과후 자율동아리로서 1995년에 조직되어 지금까지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 본래는 이름이 ‘문예부’ 또는 ‘문예창작부’였으나, 구성원인 학생들이 미래에 직업과 생활의 주 영역이 바다임을 직시하고 2011년에 해양문학교실로 개칭하여 지금까지 이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본 동아리는 그동안 교지, 학교소식지 편집제작, 시낭송회, 해양문예 특강, 바다와 글쓰기, 해양인문 소양 형성 프로그램을 진행해왔고 동아리 해양문예 작품집으로 『바다에서』 1, 2권을 낸 바 있다.


권기배・김무영・김민창・김범수・김성균・김창근・노형래・박상우・백진서・신희섭・이광민・이지훈・장두현・조현우・최영호・최재웅・구제상・김병석・최종인・심호섭(지도교사)




바다를 바라보다  꿈꾸는 보라매 07

고딩들이 쓰고 만든 청소년 해양도서

해양문학교실 지음 | 청소년 | 신국판 변형 | 176쪽 | 12,000원
2014년 11월 25일 출간 | 978-89-6545-274-4 43810

국립부산해사고등학교 예비해기사들의 다양한 산문과 운문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는 글쓰기 작품집. 동아리 ‘해양문학교실’에서 펼쳐진 다양한 특강과 논담회, 문학까페 활동, 웹진 제작의 결과물이 담겨 있다. 이 책에 실린 다양한 문학 작품을 통해 아직 성장 중인 청소년들의 서정을 엿볼 수 있음과 동시에, 바다에서 생업의 절실함과 노동의 가치를 배우는 아이들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더보기



바다를 바라보다 - 10점
해양문학교실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