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출판사31

산지니 출판사 소개 영상을 공개합니다 : ) 오랜만에 지난 파일을 정리하다가 산지니 출판사 소개 영상을 발견했습니다 : ) 지난 10월 프랑크푸르트도서전에 참석했을 때 만든 소개 영상인데요, 이제야 독자 여러분께 공개하는군요 산지니 출판사 소개 영상 많이 봐주시고 주변에 알려주세요 (영어 소개 영상도 있으니 주변에 외국인 친구에게도...) 2020. 4. 23.
2019 중국 타이안 국제출판 협력대회 이모저모 안녕하세요 : ) 실버 편집자입니다. 12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중국 타이안에서 개최된 2019 제3회 타이안 국제출판 협력대회에 산지니출판사가 다녀왔습니다! 중국을 제외하고도 동남아시아, 중동, 유럽, 남미 등 전 세계 출판사들이 참여하는 국제출판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빠르게 변화되는 출판시장을 공부해야 한다!’는 대표님의 판단 아래 출판사 직원 전부(사무실을 지키신 디자인팀 부장님을 제외한)가 중국으로 떠났답니다. 행사장 안에 들어가니 이미 여러 출판사의 부스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산지니도 가지고 온 대표도서와 팸플릿, 도서목록으로 부스를 짠! 설치했답니다. 둘째 날 아침, 일찍 밥을 먹고서는 개막식이 있었는데요. 이번 협력대회의 개최자 Wu Shulin은 행사의 목표는 첫 번째로.. 2020. 1. 2.
How to Love : 우리는 이렇게 <사랑>할게요! (폴리아모리) 원본 사진 출처 바로가기 How to Love 을 하는 방법이라는 게 정말 따로 있을까요? 내가 하고 있는 게 '진짜'사랑이 맞는지, 사랑을 '잘'하고는 있는 건지 생각해 본 적 있나요? 왜 한 명하고만 사랑해야 할까? 여러 명을 동시에 좋아할 수는 없나? 결혼을 꼭 둘이서 해야 해? 내가 사랑하고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들과 함께 살 수 없을까? 한 번쯤은 진지하게 고민해 보았을 수도 있겠지만, 어쩌면 생각이 더 깊어지기도 전에 무언가 잘못한 것만 같은 느낌이 들어 그만두었을 지도 모릅니다. 지금부터 이런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지고 여전히 답을 찾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폴리아모리'는 폴리아모리는 ‘여러’, ‘다자’를 의미하는 그리스어 ‘폴리(poly)'와 라틴어 ‘아무르(Amor)’의 합.. 2019. 3. 26.
[행사 알림]_레지스탕스 영화제_『나는 나』 안녕하세요 인턴 '미기후' 입니다. 오늘은 뜻깊은 행사를 알려드리는 시간을 가질려고 합니다. 바로, '레지스탕스 영화제'인데요. 아마 많은 분들이 생소하실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올해가 1회이기 때문입니다. '서울극장'에서 9월 6일부터 9월 10일까지 총 5일간 진행됩니다. 축제 명칭인 '레지스탕스'는 '저항'을 뜻하는 프랑스어인데요. 거기에 맞춰서'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라는 슬로건으로 영화제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내년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되는 해를 기념하는 영화제인 만큼 개막작 '알제리 전투'를 시작으로 반제국주의, 독립, 해방운동 이렇게 3가지 키워드로 묵일 수 있는 14개국 출신 작품 18 작품을 선별하고 관객들에게 상영한다고 합니다. 영화제 포스터 인데요. 어디서 많이 .. 2018. 8. 27.
현실로 끌어낸 국가 폭력의 민간인 학살_『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세계 일보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노용석 지음/산지니/2만5000원 6·25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연구와 유해발굴 사업을 주도해온 노용석 부경대 교수가 유해발굴 과정과 그 정치적·사회적 의미에 대해 고찰한 책이다. 특히 6·25전쟁 전후에 벌어진 국가적 폭력사태를 규명하고 비극적인 민간인 학살의 시말을 정리한다. 사례와 자료를 바탕으로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 시대순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6·25전쟁 동안 많은 민간인이 희생됐다. 1955년의 정부 통계에 따르면 전쟁 동안 민간인 피해자는 99만명. 이 가운데 12만9000명이 학살됐다. 민간인 학살이 어떻게 자행되었는지, 국가적 폭력이 어떻게 개입되었는지 규명한다. 이를테면 광주5·18민주화운동 피해자 유해발굴도 5·18의 정치적인 의미.. 2018. 8. 27.
민간인 유해발굴은 억압된 사회적 기억의 회복_『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한반도에 훈풍이 불면서 남북·북미 간에 한국전쟁 당시 목숨을 잃은 군인 유해 송환과 발굴이 활성화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하지만 한국전쟁 기간에는 군인뿐만 아니라 많은 민간인도 희생됐다. 정부가 1955년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한국전쟁 민간인 피해자는 99만 명. 이 가운데 약 12만9천 명이 학살됐다. 영남대에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고 진실화해위원회 유해발굴을 주도한 노용석 부경대 국제지역학부 교수는 "통계 근거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이 학살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다. 신간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는 노 교수가 한국현대사의 그늘이라고 할 만한 민간인 유해발굴을 주제로 발표한 논문을 뼈대로 완성한 책이.. 2018. 8.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