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각가회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09 30여년 만에 부활한 부산 진보문학 열정 (부산일보) (1)



20세기 '진보'를 대변하던 '5·7 문학협의회'(이하 5·7 문협)가 21세기 '열정'의 이름으로 30여 년 만에 되살아난다. 

5·7 문협에서 이름을 딴 무크지 '5·7 문학'(산지니·사진)이 창간됐다. 5·7 문협은 인권과 자유가 억압되던 1985년 진정한 민족문학과 문학인의 올바른 길을 찾기 위해 요산 김정한 선생의 주도로 부산지역 문인 28명이 뜻을 모아 결성한 진보문학단체다. 5·7 문협은 이후 부산작가회의의 모태가 됐다. 

'5·7 문학협의회' 정신 잇는 
무크지 '5·7 문학' 창간


이 같은 시대정신에서 이름을 딴 무크지를 낸 것은 오늘날 문학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중견작가들의 위기감에서 비롯됐다. 최영철 시인은 "고만고만한 작품들이 양산되고, 오랜 기간 사랑받은 잡지들이 줄줄이 폐간되는 게 문학 현실"이라며 "1980년대 문학 정신을 부활시키기 위한 소집단 운동의 구심점으로 무크지를 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5·7 문협이 '동인'이라는 강한 연대 아래 있었다면 5·7 문학은 느슨하고 약한 연대를 통해 지역의 창작 방법뿐 아니라 매체가 지닌 제도적 규정력에 대한 자기비판을 행할 방침이다. 창간호가 '다시 지역이다'라는 주제로 꾸며진 것도 이 같은 이유다. 구모룡 문학평론가는 "담론 위주가 아니라 작품을 중심으로 한 생산적인 문학의 장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수 소설가, 구 평론가, 최 시인이 편집위원을 맡았고 조갑상 소설가 등 시인, 소설가, 문학평론가 20명이 지역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삶을 담아낸 작품을 창간호에 실었다. 동참하는 문학인이 늘어나면 반년간지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창간 기념회는 12일 오후 7시 부산 러닝스퀘어 서면점에 열린다. 이날 기념회에서는 지금의 문학 상황과 지역 문학이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윤여진 | 부산일보 | 2016-05-06

원문 읽기

다시 지역이다 - 10점
5.7문학 편집위원 엮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과우물 2016.05.09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려 30년만의 부활이었군요. 창간 기념회가 기대가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