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정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3 언론 홍보에 성공한 『하이재킹 아메리카』 (5)

6월말에 출간된 신간 『하이재킹 아메리카』가 전국 8개 일간지와 뉴시스, 연합뉴스에 주요도서로 소개되었어요. 그중 <한국일보> <세계일보> <서울신문> <부산일보> 등 4개 일간지에는 A사이즈로 소개되었구요.

신간이 나올때마다 담당편집자들이 보도자료를 정성들여(실은 머리를 쥐어짜며) 작성하여 책과 함께 30~40여군데의 언론(전국일간지와 잡지사, 방송사 등)에 보내는데요. 이번 『하이재킹 아메리카』는 모처럼 홍보가 성공적이어서 다들 조금 흥분했습니다. 물론 언론 소개가 책판매와 직결되는 건 아니라는 걸 경험으로 알고 있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기대를 해봅니다.


하이재킹 아메리카, 수전 조지 지음, 김용규 이효석 옮김



『하이재킹 아메리카』 관련 기사

오바마의 미국도 '우향우'하는 이유
미국 역사상 첫 흑인 대통령이 탄생하자 세계는 많은 기대를 걸었다. 무엇보다 대테러전쟁과 세계 금융위기 등 전임 조지 부시 대통령의 보수 정권이 초래한 세계적 위기의 해결에 대한 바람이 간절했다. 신자유주의, 신보수주의(네오콘)로 불렸던 그들의 정치·경제 문화는 온 세계를 대립과 갈등으로 몰아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2년 가까이 흐른 오늘, 오바마의 미국은 기대에 부응하고 있을까.
<한겨레> 원문보기

 

美 반세계화 운동가의 신랄한 비판
신자유주의 미국은 특히 부시 정권 하에서 두 개의 다리로 움직였다. 하나는 거짓말이고 다른 하나는 부정이었다. 이 두 가지가 초래하는 끔찍한 결과는 앞으로 수십 년간 나타날 것이다. ‘ 가장 위험한 거짓말 경연’은 이라크와 기후변화를 놓고 벌인 대결이었다. 그중에서도 기후변화는 훨씬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지금 세계는 더 많은 질병과 기아 그리고 대량 이민 문제에 직면해 있다. 점점 미국은 희망이 없어 보인다. 정의를 주장하는 미국적 가치와 이상을 단 몇십 년 만에 진창에 빠지게 한 이들은 누구인가.

세계적인 언어학자이자 철학자로 매사추세츠 공대(MIT)에 재직 중인 놈 촘스키는 유대인으로는 드물게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을 비판하는 등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서 반 이스라엘 노선을 견지하고 있다. (세계일보)


유대인 지식인으로 진보 성향인 노암 촘스키(82)는 서평에서 “수전 조지는 방대한 정보를 샅샅이 뒤져 미국을 하이재킹한 세력들을 연구하여 여실히 폭로하고 있다”며 “불온하면서도 강력한 그 세력의 영향력은 비단 미국에만 한정되지않는다. 그들을 물리치지 않는 한 우리는 문명화된 세계를 꿈꿀 수 없다”고 지적한다.
<세계일보> 원문보기


좌파의 방심, 미국은 철저히 우경화됐다
심각해지고 있는 빈부격차, 끝없는 전쟁, 지배계급의 탐욕 등. 현재 미국의 절망적인 상황은 도대체 어디에서 기인한 것인가. 평등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지향하는 미국적 가치와 이상이 몇십년 만에 진창에 빠지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뉴시스> 원문보기 

신우파, 미국을 진창에 빠트리다
미국의 유명 연예인 부부가 사립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의 등교를 중단시키고 당분간 집에서 가르치겠다고 해서 화제가 되었다. 미국에서는 이렇게 홈스쿨링(가정학교)을 하는 가정이 1990년 30만명에서 현재 250만명으로 증가했다. ‘하이재킹 아메리카’(산지니 펴냄)의 저자 수전 조지는 가정학교 학생 수가 늘어난 이유가 “가정에서 제대로 창조론과 복음주의를 가르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1600만명의 신도를 가진 미국에서 가장 거대한 개신교 교파인 ‘남부침례파’의 지도자 가운데 상당수는 학교에 아이를 보내는 것이 ‘아동학대’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한다. 어떤 목사들은 “만약 여러분이 성병이나 총기사고, 그리고 높은 10대 임신율 등 그 모든 것이 상관없다면 아이를 학교에 보내십시오.”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서울신문> 원문보기 


정권은 바뀌어도 미국은 바뀌지 않는다
<한국일보> 원문보기 

누가 미국을 납치했나
<연합뉴스> 원문보기

하이재킹 아메리카 - 10점
수전 조지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