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와이 편집자입니다.


2020파주북소리가 내일 20일(금)부터 22일(일)까지 파주출판도시 일대에서 열립니다. 온라인 축제는 11월부터 12월까지 쭉 이어진다고 합니다.

코로나19로 행사는 온택트로 진행되지만 인문 스테이지, 북인플루언서 스테이지, 소셜 스테이지, 커넥션 스테이지, 북큐레이션&이벤트 스테이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요.



그리고 이미 눈치채셨겠지만,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황세원 저자가 북인플루언서 코너에 출연했어요. 내일 금요일, 북인플루언서 스테이지에서 만날 수 있어요. 출판도시문화재단 유튜브 채널로 시청 가능!! 

책 소개 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jCTVjrDh2No

저자 출연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T_hQ2HXFrdU



☞ 북인플루언서 일정




북인플루언서 스테이지궁금하지만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출판 트렌드와 신간 소식을 2명의 북인플루언서가 알려드립니다.

출판도시 내 출판사가 추천하는 따끈따끈한 신간을 소개하고, 저자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집니다. 더불어, 최근 출판계 이슈도 알아갈 수 있습니다. 유튜브에서 북인플루언서와 저자가 나누는 소소하고 뭉클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퀴즈를 통해 소정의 책 선물도 드립니다.


홍순철 북칼럼니스트(BC에이전시 대표)와 장동석 출판평론가(출판도시문화재단 문화사업본부장) 두 북인플루언서분들이 책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이 코너에 여섯 권의 책만 선정되었어요. 선정되기까지 경쟁률이 치열했음을 알려드려요ㅎㅎ 


스탠바이 



오늘도 노동에 대해 뜨겁게 이야기하는 중



열심히 책에 대해 설명 중인 황세원 저자님



파주북소리 관계자님이 강연이 무척 재밌었다고 합니다. 그럼 그럼요!

그럼 내일 영상 확인해주세요.



서점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디터날개 2020.11.19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황세원 작가님 화이팅입니다!!
    유튜브 '채널산지니'에 들어오시면 이번 서울국제도서전에서 황세원 작가님이 하신
    강연이 올라와 있답니다~!(홍보홍보)

안녕하세요. 와이 편집자입니다.

편집자라면 아침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온라인 서점 1일 1검색이죠.

산지니 출간도서 판매량과 함께 담당 도서의 판매 순위를 보면서 일희일비한답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도 노동주간 순위를 보면서 10위 진입을 꿈꾸고 있습니다.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는 지금 노동계의 핵심 이슈 중 하나인 청년 세대의 노동에 대해 상세히 읽을 수 있습니다. 청년의 일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우리가 생각하는 "좋은 일"의 기준은 무엇인지 생각해볼 수 있는 책입니다. 정말 실상에서 일어나는 청년 노동에 대해 솔직하게 쓰여 있답니다.



2020서울국제도서전 행사로 황세원 작가 강연을 준비했습니다. 이날 강연에 회사 창업하기 전 직원들과 어떻게 하면 좋은 노동, 좋은 회사를 꾸릴 수 있을지 저자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청년 창업자분들이 참석하셨습니다. 독자님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수많은 서울국제도서전 프로그램 중 매의 눈으로 이 강연을 픽하셨네요!



강연에서는 왜 우리의 노동이 말랑말랑해져야 하는지, 사회가 규정하는 좋은 일이 무엇인지, 사람들은 정규직을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회사에서 노사 간의 화합을 이루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사람마다 일하는 방식에 대해 선호도가 다른데, 지금까지 우리 사회는 일률적으로 재단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의외로 20대 대기업 입사한 신입사원 중에 세 명 중 한 명은 퇴사하기도 하고, 공무원도 퇴사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막상 회사에 들어갔는데 자신과 맞지 않은 조직이 많아서겠죠.

그러나 대기업 사원이 되고 싶지 않아도 대기업에 입사한 후 퇴사하면 다른 곳에 갈 수 있지만 다른 곳에 갔다가 대기업에 갈 수 없으니 일단 들어간다고 합니다. 원래 가고 싶은 사람과 가고 싶지 않은 사람 모두 대기업에 몰릴 수밖에 없죠. 이 부분에서 저도 공감을 많이 했어요. 대기업은 또 하나의 스펙이 되었으니까요.


그렇다면 우리 사회가 각자가 원하는 방식대로 일을 선택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저자는 최저선이 높여야 한다고 말합니다. 적어도 일을 하면서 죽는 사람이 나와서는 안 된다는 거죠. 이 최저선은 임금을 포함해서 뚜렷해야 한다고 합니다.




한동안 인천공항공사 보완요원의 정규직 전환에 논란이 있었습니다. 정부는 직고용을 말했고 일부 사람들 직원들과 동일한 고액 연봉을 받는다고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우리 사회가 정규직에 대한 상들이 너무 상이하기 때문에 일어난 일로 볼 수 있습니다.

내 눈에 콩깍지! 이날 황세원 작가님 너무 이쁘시고 재미난 강연으로 다시 팬이 되었답니다:)


황세원 저자는 정규직 용어에 집착하기 보다는 좋은 일에 대한 상에 대해서 더 활발히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 노동의 문제가 무엇인지 더 심도 깊게 논의하고 조금 더 진보할 수 있겠죠.


저자의 재미나고 유익한 강연은 온/오프라인으로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요.
노동과 일에 대해 고민이라면 강연 신청해주세요!



말랑말랑한 노동을 위하여 - 10점
황세원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