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4.01 치열한 경쟁의 시대, 중국 고전에서 길을 찾다 (연합뉴스) (1)
'사기', '한비자' 관련 서적 잇따라 출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세상살이가 점점 복잡하고 힘들어지는 시대에 지혜와 교훈을 주는 중국 고전과 관련 서적이 잇따라 출간됐다.

청아출판사가 선보인 '사기열전'(史記列傳)은 중국 최고의 역사서인 사기(史記)에서 왕과 제후를 제외하고 역사적 업적을 남긴 인물을 다룬 '열전'의 일부를 번역한 책이다.

지난 2011년 출판한 책을 두 권으로 나누고 오류를 바로잡아 다시 펴냈다.

의리에 따라 살았던 사람, 권력을 쥐고 흔들었던 사람, 혜안을 지녔던 사람, 굴욕을 견뎌내고 성공한 사람 등 네 가지 주제에 맞는 사람의 열전을 뽑아 소개했다.

창해출판사의 신간 '사마천과 사기에 대한 모든 것 1'은 30년 가까이 '사기'와 저자 사마천을 연구한 김영수 씨가 사마천의 일생을 추적한 책이다.

사마천의 출생을 둘러싼 미스터리부터 그가 궁형을 자청하고 사기를 완성한 이유, 기록이 없어 논쟁이 이어지고 있는 죽음 등을 문답식으로 정리했다.

김 씨는 머리말에서 "사기야말로 중국인의 자부심이자 중국인의 정신세계를 말해주는 역사서"라면서 "중국과 중국인을 제대로 이해하는 텍스트로서 사기를 따라올 책은 없다"고 말한다.

출판사 산지니는 통치학의 고전으로 꼽히는 '한비자'(韓非子) 번역본과 한비자를 통해 한국 사회가 나아갈 길을 모색한 책 '한비자, 제국을 말하다'를 함께 내놨다.

두 책의 역자와 저자는 모두 고전학자인 정천구 씨다.

정 씨가 우리말로 옮긴 '한비자'는 주석 없이 읽을 수 있도록 쉽게 풀어쓴 점이 특징이다.

법가사상을 집대성한 한비자는 군주가 나라를 통치하려면 법(法), 술(術), 세(勢) 등 세 가지 요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공과에 따라 신상필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비자는 조국의 멸망을 막지 못해 자살했으며, 그의 이론은 현실 정치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못했다.

'한비자, 제국을 말하다'에서 정 씨는 현대를 춘추전국시대에 못지않은 난세로 규정하고, 한비자의 글귀를 통해 현실 속의 문제를 진단한다.

예컨대 "옛날과 지금은 풍속이 다르고 새 시대와 옛 시대는 대비하는 것도 다르다"는 구절을 인용한 뒤 시대가 바뀌면 법도 변해야 하지만 법이 사회를 따라가는 속도가 느리다고 지적한다.

또 "사람이 욕심을 가지면 분별이 흐트러지고, 분별이 흐트러지면 욕심이 심해진다"면서 누구든 탐욕을 부려서는 안 된다고 조언한다.




박상현 | 2015-03-31 | 연합뉴스

원문 읽기


 

한비자 - 10점
한비 지음, 정천구 옮김/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