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설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1.20 밀양 얼음골에서 날아온 초대장 (2)
  2. 2015.01.09 주소 없는 마음에 띄우는 한 장─『편지』(책소개)

 

신간 <칼춤>이 출판사에 도착했습니다.

 

몇일 전 제본소에서 갓 나온 책이 파주 창고에 들어갔을 때 밀양에 사시는 작가님께 책이 나왔다고 전화를 드렸더니 "지금 트럭 몰고 가지러 가까요?" 하시는 겁니다.^^

 

진반 농반의 말에 그냥 웃어 넘겼지만 마음 한켠이 뭉클해졌습니다. 작가의 마음은 다 이럴 겁니다.

 

초고를 받아 여러 달(길게는 몇 년) 만지고 다듬어 책을 만드는 우리도 늘 새 책을 받을 때면 떨리고 기대가 되는데. 하물며  10년 산고의 결실인 자식 같은 책을 기다리는 마음은 하루 아니 몇 시간이라도 빨리 보고 싶은 것이 당연하지요.

 

 

<칼춤>

 

중견소설가 김춘복이 <꽃바람 꽃샘바람> 이후 17년 만에 출간한 장편소설.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소설가가 된 준규와 밀양 검무기생 운심의 환생인 은미의 운명 같은 사랑 이야기가 담겨 있는 작품이다. 또한 두 남녀 간의 사랑을 통해 한국 현대사의 국면을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는데, 작가는 두 주인공의 삶을 지탱하고 있는 시대의 대립이 완화되길 바라며 장장 10여 년에 걸쳐 소설을 집필하였다고 회고하고 있다.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사회와 사랑을 알아가는 한 개인에 초점을 맞춘 성장소설로서, 1970년대 유신 체제를 겪던 시절부터 2000년대 초 현재까지 30여 년의 세월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처럼 김춘복의 장편소설 <칼춤>은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역사의 진실과 흘러가버린 옛사랑에 대한 진한 그리움을, 그 시대를 겪지 않았던 이들에게 서사적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작가의 첫 증정본을 받은 행운의 주인공은 택배 기사님.

자택 2층까지 무거운 책박스를 날라주신 게 고마워서 한 권 선물해드렸다고 하시네요.

 

 

 

출판기념회가 밀양 시청에서 열립니다. 김춘복 작가님의 늦둥이가 어떻게 생겼나 궁금하신 분들은 오늘 밀양 나들이 어떠세요.

 

 

 

 

밀양이 너무 멀다면 집 근처 서점에서 <칼춤> 을 찾아 주세요. 전국 주요 서점에서 만나실 수 있답니다.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1.20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그날이군요! 칼춤데이~~!!

  2. BlogIcon 산지니북 2016.01.20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검무를 오늘 밀양에서 볼 수 있다니.
    기대됩니다.

 

 

 

 


주소 없는 마음에 띄우는 애잔한 편지 한 장

중견 소설가 정태규의 창작집이 출간되었습니다. 단편소설 8편과 콩트 6편을 묶은 『편지』는 작품 한편 한편이 지닌 개성과 싱싱한 생명력을 통해 루게릭과의 사투에 굴하지 않는 작가의 뜨거운 창작혼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표제작 「편지」는 어문연구소 연구원으로 현대를 살아가는 한 여자와 그녀의 남편 그리고 400여 년 전의 또 다른 부부를 병치하는 구성이 백미입니다. 발굴팀에서 일하는 친구의 부탁으로 조선시대의 부부가 주고받은 편지를 해독하게 된 여자는 임진왜란의 불길 속에서 스러져간 어느 지아비와 지어미의 절절한 사연을 읽으며 자신이 품고 있었던 짙은 그리움을 자연스럽게 상기하는데,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인간의 공통적 희노애락이 잘 드러납니다. 또한 이 작품의 뒤를 잇는 소설 「3일간」은 부부가 서신을 주고받은 임진왜란 발발 당시를 배경으로 한 정통 사극으로서 전란 속에서도 꺼지지 않는 한 무인의 충심과 아내를 향한 애틋함을 단단한 문장으로 써내려갑니다.

 

원망도 회한도 잊은 맹세 “살아남아요.”

소설 「비원」은 루게릭병을 소재로 했습니다. 루게릭병 진단을 받은 남자가 병원에서 우연히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여자를 만나고 둘은 충동적으로 ‘비원(秘苑)’으로도 불리는 창덕궁 후원 구경을 나섭니다. 해설사와 관광객 무리를 멀찍이 뒤따르며 둘은 각자의 처지, 나아가 삶과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고 고통을 나눕니다. 실낱같은 우연에서 시작된 만남이 죽음의 공포를 버텨낼 정도의 강한 위안과 결심으로 굳어지는 과정은 비원의 고색창연한 풍경과 덤덤히 어우러집니다.

“난 때때로 원망스럽소. 하느님께 따져보고 싶을 때도 있소. 입장 바꿔 생각해보자고! 하느님이 나 같으면 억울하지 않겠냐고.”
“그래! 뭐라세요?”
그녀가 물었다.
“내가 미쳤다고 너하고 입장을 바꾸냐? 그러시데요.”
그녀가 소리 내어 웃었다.

—「비원」 중

「그 여름의 끝」은 결혼을 약속한 어느 청춘 남녀의 파멸을 그립니다. 주인공 ‘유경’은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듯한 ‘민준’에게 불안을 느끼며 그와 함께 피서를 떠나고 암자에서 지능이 낮은 거구의 사내 ‘바우’를 만나는데 그는 유경에게 호기심 이상의 관심을 보입니다. 녹음이 완연한 산속과 시원한 계곡 등 작품이 묘사하는 성하(盛夏)의 풍경은 생명력을 잃어가는 인간의 공포와 불안, 그리고 그와 대조되는 자연에 대한 경이를 신비스럽고 다소 그로테스크하게 표현합니다.
한편 ‘N 형’이라는 인물의 삶을 통해 인생의 굴곡에 따라 신념도 성격도 가치관도 바뀌는 현대인의 애잔함을 그린 「N 형을 위하여」, <명화극장>을 보고 이야기를 나누다 십여 년 동안 몰랐던 아내의 진면목을, 자신의 모자람을 깨닫는 남편의 이야기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종교에 귀의해버린 옛 연인을 향한 여자의 가슴 시린 집착과 해탈을 그린 「하심」, 신체의 부자유를 극복하고자 애쓰는 아이의 모습을 환상적인 필치로 표현한 「비상」 등도 놓칠 수 없는 작품입니다.

 

“인생은 어찌 보면 별것 아니다. 우습기까지 하다.”


『편지』의 2부를 구성하고 있는 콩트는 군더더기 없는 분량과 예상을 뒤엎는 결말이 매력인 장르지요. 절절한 애정, 지난한 투병, 대자연의 생명력 등 비교적 진중한 주제의식의 1부와는 달리 2부는 이러한 장르의 맛이 잘 살아 있습니다. 엉뚱한 아이 병삼이의 일화를 그린 「병삼이의 웃음」, 아들의 독후감을 대신 써준 아버지가 일으킨 해프닝 「우리 아버지」, 애주가 아버지를 금주케 한 딸아이의 귀여운 애교를 담은 「우리 집 그 인간」, 합승한 택시에서 이상형의 여성을 만난 한 남자의 분투기 「아뿔싸」, 역 광장에 자리 잡은 도사(道士)의 하루로 IMF의 애환을 그린 「두 도사 이야기」, 외계와의 교감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을 상기하게 하는 「우주에서 온 편지」 모두 눈 뗄 수 없는 재기가 넘칩니다.
“쓰고 싶은 절실한 것, 지향할 만한 가치, 온전히 나만의 색깔을 지닌 성찰, 적어도 자신을 속이지 않는 그 무엇을 찾을 수가 없어 많이도 절망”했지만 『편지』에 이르러 정태규는 “삶을 지나치게 엄숙하게만 바라보아온 나의 엄숙주의에 대한 반성의 표현”을 내놓는 경지에 이릅니다. “삶은 콩트처럼 가벼울 뿐”이라는 깨달음을 얻기까지는 참으로 고된 풍화의 시간을 거쳤을 것입니다. 이렇듯 버리고 닳고 깎여나가며 더욱 단단하고 정교해진 작품세계는 한 장의 편지처럼 호젓하지만 독자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두터운 감동을 선사할 것입니다.

 

 

 


정태규 1958년 경남 합천 출생. 부산대학교 대학원(국문학과)을 졸업하였고, 1990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등단하여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소설집으로 『집이 있는 풍경』(개정판 『청학에서 세석까지』), 『길 위에서』가 있으며, 산문집으로 『꿈을 굽다』, 평론집 『시간의 향기』 등이 있다. 제1회 부산소설문학상, 제28회 향파문학상을 수상했다. 부산작가회의 회장과 부산소설가협회 회장을 역임하였다.

차례

1부
편지
3일간(三日間)
비원(秘苑)
그 여름의 끝
N 형을 위해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하심(下心)
비상

2부
병삼이의 웃음
우리 아버지
우리 집 그 인간
아뿔싸
두 도사(道士) 이야기
우주에서 온 편지

작가의 말

 

 

『편지
정태규 창작집

정태규 지음 | 문학 | 국판 변형 | 208쪽 | 13,000원
2014년 12월 31일 출간 | ISBN :978-89-6545-278-2 03810

중견 소설가 정태규의 창작집. 단편소설 8편과 콩트 6편을 묶었다. 작품 한편 한편이 지닌 개성과 싱싱한 생명력을 통해 고통에 굴하지 않는 작가의 뜨거운 창작혼을 드러내고 있다.

 

 

 

 

편지 - 10점
정태규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