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 주, 아주 습한 날씨에 금붕어가 될 것 같은 기분을 느끼며 산지니 주변에 있는 교보문고 센텀점에 다녀왔습니다. 교보문고 센텀점은 2016년 11월에 롯데백화점에 새로 개점했는데 그것도 모르고 기존 신세계에서 찾아다닌 기억이나네요...

 

 

 

센텀 교보문고는 롯데백화점 7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주로 전자제품을 판매하는 층인데 교보문고의 바뀐 인테리어가 어두운톤이라 7층 내에서 굉장히 눈에 띕니다.

 

 

내부는 카운터 쪽에서 돌아가는 U자 형태로 재미있는 구조입니다.

거울 같은 천장 때문에 책장이 아주 높이 올라가 있는 것처럼 보여 굉장히 넓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한쪽은 교보문고, 반대쪽은 핫트랙스가 자리 잡고 있어서 볼거리가 많습니다.

 

 

저는 산만하게 서점을 돌아다니는 편이라 일반적인 책장은 '여기가 어디였지?'하고 어떤 코너인지 확인하기 위해 다시 옆면으로 돌아가는 일이 종종 있는데, 교보문고의 책장은 양쪽 끝이 사선으로 되어있어 옆으로 돌아가지 않고도 통로를 오가면서 빠르게 확인이 가능해서 좋았습니다.

또 책장 사이의 통로가 넓어서 사람이 많아도 지나다니기 편했습니다.

벽면의 책장은 높아서 손이 안 닿을것 같지만... 직원분에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제가 찾는 책은 아래쪽에 있을거라고 믿기로 합니다.

 

 

분야별 베스트셀러를 모아둔 책장도 통로에 자리잡고 있어서 어떤 책이 있나 괜히 살펴보게 됩니다ㅎㅎ

대부분 신간들이고 유명한 작가의 책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앉아서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많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창문가 외에도 커다란 테이블이 많이 있어서 앞으론 책장 앞에 쭈그려 앉아 책을 보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단순히 책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책 읽기를 유도하며 오래 머무르게 하는 것이 최근 서점들의 판매전략이라는데, 제가 갔을 땐 이미 대부분의 테이블이 가득 차 있었으니 성공한 전략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산지니에서 출판한 책을 발견해서 신나게 한 장 찍었습니다ㅎㅎ

 

센텀 교보문고를 제대로 구경 해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은은한 조명과 자연친화적인 인테리어가 멋진 곳이었습니다. 게다가 앉아서 읽을 수 있는 공간도 많으니 시간이 있을 때, 겸사겸사 에어컨도 쐬러ㅎㅎ 종종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우동 1496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 7층 | 교보문고 센텀시티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좀B

[서점 탐방④] <땡스북스> 책과 커피를 즐기는 소중한 시간

"thanks books!"



긴긴 겨울에도 봄은 오네요. 여전히 춥지만 아침 해가 조금씩 일찍 뜨는 걸 느껴요. 지구가 조금씩 자전하고 있구나, 봄이 조금씩 오고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구요. 어제는 이제 동네서점의 아이콘이 된 홍대의 <땡스북스>에 다녀왔습니다. 문을 연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올해로 벌써 6년째라고 하네요. 홍대에 동네서점이라는 재미난 상을 하신 <땡스북스>의 이기섭 대표는 디자이너이시기도 하지요. 얼핏 들으면 어울리지 않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조화로운 관계 같았습니다. 





뭔가 서점이 1층 햇볕이 잘 들어오는 곳에 위치한다는 것만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것 같아요. 


한 시간 정도 머물렀는데 그 사이 정말 많은 사람들이 쉼 없이 오고갔어요.

주말에는 400명~500명 정도 사람들이 책방을 다녀간다고 하던데

처음에는 가능할까 했는데 충분히 가능해 보였어요.


출판저널 이기섭 대표 인터뷰 참고 





벽면 가득 책들이 가득 차 있네요. 

디자인과 마케팅에 관련된 책들이 많았고 잡지와 음반도 판매되고 있어요. 

출판사와 직거래를 통해 책을 구매하고 전시하는 게 <땡스북스>의 특징인데요

책 전체적인 분위기가 서점과 잘 어울리네요.





'땡스, 초이스'를 통해 책 전시와 추천을 하고 있어요.

이번에 추천한 책들은 '자발적 외톨이 되기'


전시는 서점에서 기획한 것이라 비용을 받지 않는다고 하네요.

출판사와 서점 모두에게 좋은 전시라고 할 수 있겠네요. 




한쪽에서는 그림책을 펴내고 있는 출판사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어요. 

더불어 작가의 작은 전시도 볼 수 있어, 

책을 사러 왔지만 작가와 출판사도 함께 만나고 가는 느낌이 든다고 할까요.


특히 눈에 띄는 점은 곳곳에 배치된 노란 푯말!

노란색 푯말이 북마스터가 마치 옆에 서서 이야기를 해주는 것 같았어요.




카페도 운영하고 있어요.

많은 분들이 음료를 드시더라구요.

소파나 의자에 앉아 음료를 즐기기도 하고 책을 읽기도 하구요.




(잠깐 소파에 앉아서ㅎㅎ)



 

어느덧 밤이 찾아왔네요.

노란 불빛이 가로등처럼 밤의 어둠을 밝히네요.


책 전시를 매번 다르게 하니까 같은 공간이라도 갈 때마다 다르게 느껴질 것 같아요.

사랑받는 이유 중에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익숙한 공간이지만 새로운 공간으로, 익숙한 책이지만 새로운 모습으로

만날 수 있게 좋은 다리 역할을 해주시길 바랍니다.





위치: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67-13 (잔다리로 28) 더갤러리 1층

http://www.thanksbooks.com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 10점
강수걸 외 지음/산지니

은근 홍보하기

마르타 - 10점
엘리자 오제슈코바 지음, 장정렬 옮김/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서점 탐방③] <레드북스> 동네책방 그리고 사랑방


"레드북스라고 무서워하지 마세요"







팀장님의 그림일기와 신입 디자이너 분의 영화일기가 재밌어서 

블로그에 새 글을 올려야 할지 고민에 빠진 날이네요:)

 

이번 주는 추위 때문에 망설이다 날씨가 풀렸다는 따뜻한 소식과 함께 한걸음에 달려간 서점입니다. 그러나 다녀오고 나서 잘 다녀왔다는 생각과 함께 종종 애용해야겠다는 마음까지 먹었습니다. <레드북스>는 서대문에 있는 서점으로, 인문사회 책을 판매하는 서점입니다. 새 책과 헌 책을 판매하고 있고 차도 판매하고 있어요. 서점 이름이 조금 무섭게 들리지만 저자 만남, 책 읽기 모임 등 독자들의 사랑방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고 하네요.






드디어 <레드북스>에 왔습니다. 

며칠 강추위에 망설였는데 날씨가 풀려서 한걸음에 왔습니다. 

사람들과 커뮤니티가 활발한 것을 보고 평소에 와보고 싶기도 했고

산지니 책도 여기서 독자들과 만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레드북스>라 강렬한 붉은색이 저를 먼저 맞이하네요. 

서점 입구에는 책 모임 안내가 있었어요. 도스토옙스키 책 읽기 모임이네요. 

저는 책도 계절이 있다고 생각해요. 

아무래도 겨울에는 이불 속에서 오랫동안 읽을 수 있는 묵직한 책이 좋죠. 

도스토옙스키 모임에 나가고 싶은데 모임 시간이 낮이라 다음을 기약해야겠네요. 





안에 들어가니 책이 단정하게 진열되어 있었어요. 

사실 편집자로서 책 마케팅도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데요. 

과도한 홍보 문구나 추천 문구가 없는 게 한 편으로는 마음이 편안하게 와 닿았어요. 





출판사와 주제별로 책이 분류된 게 나름 책방지기의 추천방법이 아닐까요.

페미니즘, 도시농업, 요리, 탈핵, 기후변화, 협동조합 등으로 

책을 분류해놓으셨는데 제가 좋아하는 주제들이라 친근하고 반가웠어요. 


저는 중국 역사서 요리 역사서를 구매했어요. 

덕분에 만난 좋은 책:)





헌 책도 팔고 있어요. 

요즘 초판 책이 인기가 많은데 여기서 잘 고르면 초판 책이 있지 않을까요?




<레드북스>에 가서 오랜만에 책 고르는 재미에 빠졌네요. 

어떤 책이 좋을지 스스로 찾으면서 고민하는 시간이 행복했다고 할까요

조금 과장된 말일 수 있으나 저는 그랬어요^^ 


종종 들러야겠어요. 




노동, 사회운동의 작은 놀이터 <Red Books>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세상을 밝히는 인문사회 새책/헌책을 파는 책방으로

맛있는 커피와 조용한 음악이 있는 모임과 약속의 공간으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기분이 울적할 때 들르는 휴게실로

이제 서대문역에 오면 <Red Books>를 찾아주세요


-레드북스 홈페이지 http://www.redbooks.co.kr




위치: 서울 종로구 통일로 150-1 


 <레드북스> 응원하겠습니다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 10점
강수걸 외 지음/산지니

산지니 중국 신간

방법으로서의 중국 - 10점
미조구치 유조 지음, 서광덕.최정섭 옮김/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