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집44

『모자이크, 부산』북트레일러 영상을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euk 편집자입니다. 채널산지니로 인사드리는 것은 오랜만인 것 같은데요! 이번에도 산지니의 북트레일러 영상을 소개해 드리기 위해 이렇게 달려왔습니다😁 이번 북트레일러 영상은 산지니에서 직접 제작하지 않고, '북스튜디오83'이라는 곳에서 제작을 해주셨는데요. 『모자이크, 부산』과 딱 맞는 북트레일러 영상을 만들어주신 북스튜디오83 관계자분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 북스튜디오83 홈페이지 북스튜디오83 북스튜디오83은 북트레일러 전문제작사로 도서, 독립출판물 외 여러 저작물의 마케팅을 위한 영상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고 있습니다 bookstudio83.com ▼ 『모자이크, 부산』 북트레일러 영상 보러가기 https://youtu.be/SDj0u1BZQ2I 그럼, 채널산지니에 또 어떤.. 2022. 3. 4.
가족이라는 통증을 감내하는 사람들 <녹색 침대가 놓인 갤러리> 가족이라는 통증을 감내하는 사람들 가족이라는 이름의 구성원들은 소설 속에서 갈등의 서사구조를 이루며 하나같이 가슴 밑바닥까지 긁어대는 섬뜩한 외로움에 떨고 있다. 또한 더 나아가 그들의 모습에는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우리들의 가족사가 노골을 드러낸 채 아프게 투영되어 있다. _이평재(소설가) 작가의 등단작 '누름꽃'은 패륜적인 발언, 행동을 서슴지 않는 아들과 그 가족에 얽힌 고통스러운 생활을 나타내고 있다. (…) 압화 작가인 여자는 계속해서 꽃을 누르고 또 누르며 하루하루를 견딘다. 패륜적인 아들의 행태에 자신을 누르고 누르는 부모도, 세상에 눌려 자기 부정의 형태로 분노를 표출하는 아들도, 잔뜩 눌려진 채 저마다의 고통을 호소한다. _뉴시스 2022. 2. 28.
경남도민일보와 뉴시스, 경기매일에 <녹색 침대가 놓인 갤러리>가 소개되었습니다. ◇녹색 침대가 놓인 갤러리 = 패륜을 일삼는 아들로 고통받는 부모를 그린 '누름꽃', 어머니에게 집착 증세를 보이는 청년이 나오는 '녹색 침대가 놓인 갤러리' 등 7편이 담긴 소설집. 작가는 '가족'이라는 통증을 감내하는 소설 속 인물들을 통해 현대사회 가족공동체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킨다. 이경미 지음. 산지니. 240쪽. 1만 6000원. ▶ 출처: 경남도민일보 〈근대 유산, 그 기억과 향유〉 외 - 경남도민일보 ◇근대 유산, 그 기억과 향유 = 최근 10여 년 새 근대유산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레트로(복고풍) 열풍이라 할 만하다. 근대 건축물을 문화공간 등으로 활용하는 사례도 익숙한 풍경이 됐다. 기자 www.idomin.com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현대사회 가족의 모순과 갈등을 표현하는 .. 2022. 1. 6.
호외요, 호외~!! 서정아 작가님이 요산창작기금을 수상하셨대요!! 여러분!! 호외요 호외~~!! 📰📷 의 서정아 작가님께서 요산창작기금을 수상하셨다는 소식이에요! 산지니 본사로 날아든 택배 하나! 저 익숙한 쿠키 박스는?!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 오후 네 시의 다과회 :: 서정아 작가님의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tistory.com) 오후 네 시의 다과회 :: 서정아 작가님의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지난 주 산지니에서 발간된 신작, 서정아 작가님의 . 은 삶의 이면에서 느리게 무너져 내리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단편소설집이다. 표지가 참 예 sanzinibook.tistory.com 이번 년도 5월에 출간된 다들 기억하시죠? 서정아 작가님께서 이번에 이 소설집으로 요산김정한 창작기원금을 수상하셨다는 거 아닙네꽈? 서정아 소설가·원양희 시.. 2021. 11. 12.
나의 밤도 언젠가 끝날 수 있을까요? ―『고흐의 변증법』 책소개 ▶ 나의 밤도 언젠가 끝날 수 있을까요? 흐릿한 현실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을 바라보다 심은신 소설가의 두 번째 단편집. 심은신의 소설 속에는 다양한 문학적 공간이 등장한다. 러시아 아무르 강과 울산의 태화강, 펭귄이 서식하는 남극기지, 고흐의 도시 아를 등 인물들은 생동감 있고 다양한 문학적 공간들 속에서 살아 숨 쉰다. 이번 소설집에 수록된 8편의 소설에는 삶과 일상 속에서 자신의 좌표를 고민하는 인물들이 등장한다. 그들의 앞에 놓인 현실은 외롭고 막막하지만, 미미한 빛으로 전해지는 한 줄기 희망이 그들의 삶과 소설을 읽는 독자들의 머리 위에 드리우고 있다. ▶ 그림자 덮인 어두운 하늘, 우리의 도시는 아름답다 「떼까마귀」 민우는 울산시의 아시아조류박람회 사진전 기획을 맡아 철새 사진작가 무연에게 자문.. 2021. 11. 8.
전화벨과 함께 시작된 하루 ― 한경화 소설집 <봄비> 출간 예고 여름 끝무렵에 장마가 계속되고 있네요. 여름에 잠깐 왔던 장마보다 이번 가을 장마가 오히려 길고 꿉꿉하게 느껴지는 건 제 기분 탓인가요? 태풍도 겹쳐져서 얼마 전에는 퇴근하는데 비를 쫄딱 맞아 버렸습니다. 지하철에서 비맞은 생쥐 차림으로 에어컨 바람에 떨고 있는데, 지상으로 나오자마자 구름 걷힌 하늘이 보이는 거예요! 하늘과 날씨에는 아무런 감정이 없다지만 괜히 약이 올랐습니다. 꼭 제 상황을 알고 일부러 놀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달까요? 작품을 볼 때에도 날씨라는 배경이 주는 감정적 분위기가 있잖아요. 왠지 일부러 비를 내리게 하는 것 같고, 더 큰 시련을 주려는 것 같고. 사실은 날씨는 날씨대로 있을 뿐인데, 인간이 감정을 대입하는 것일 테지만요. 현진건의 은 특히 그런 느낌이지 않나요? 물론 소설.. 2021. 8.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