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제나 편집자입니다!

오늘은 조금 늦었지만 스티커 작업 후기를 남겨 보려 합니닷!

저번 구모룡 교수님의 강연이 있었던 오후,

본사 사무실에 대량의 책이 수레에 얹혀 입장하였습니다.

 

 

바로 2021 올해의 청소년 도서로 선정된 <선생님의 보글보글>!!

리엉 편집자님만큼이나 단순 작업을 좋아하는 저는

인턴 두 분과 함께 스티커 작업을 시작하였답니닷

(인턴을 마치신 두 분... 보고 계신가요?😢 벌써 그립네요)

 

 

개인적으로 너무 아쉬운 게 제목 밑에 스티커를 붙여달라고 공문이 와서

<선생님의 보글보글>의 귀여운 포인트인

뛰어노는 아이들의 일러스트가 가려진다는 거였어요!

우리 아이들 뛰어노는 거 너무 귀엽단 말입니닷ㅜㅠ

아쉬운 대로 최대한 곤듀 친구는 가리지 않도록 조심하며 붙여줬어요.

 

 

<선생님의 보글보글> 표지의 포인트는

맨 밑의 선생님 얼굴이 있고 정수리는 그려지지 않는다는 점인 것 같아요.

선생님의 머릿속에는 언제나 아이들이 뛰어 놀고 있다는 걸 표현한 느낌입니다.

아이들이 너무너무 귀엽다는 느낌도 전해지지만

 가끔은 선생님의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감정이

붉은색으로 표현된 것 같아요ㅎㅎ

인턴분들과 일러스트 너무 귀엽다는 담소를 나누며 스티커를 붙이다 보니

어느새 다 붙이고 포장할 일만 남았더군요.

 

 

무려 네 박스!!

(적당한 크기의 상자를 보며 눈독 들이고 있다면 당신은 출중한 발송러!)

언제나 책을 날라다주는 고마운 수레에 얹혀

이 책들이 선생님을 보글보글 끓어오르게 만드는 아이들에게 도착하겠죠?

아이들을 생각하는 선생님의 마음이 무사히 도착하길 바라며

저는 글을 마치겠습니닷!

뿅!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9678455 

 

선생님의 보글보글

이해할 수 없는 초등학생의 정신세계에 보글보글 열이 오르다가도 돌아서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보글보글 사랑을 주고픈 선생님의 이야기를 담았다. 매일 희비를 오가며 고군분투하는 저자의

www.aladin.co.kr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루루 2021.08.02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집자의 일상도 궁금해용

 

이런 날이 올 줄 알았습니다.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납품용 책에 붙일 스티커를 만들게 될 날이요. <단절> (쑨리핑 저/김창경 역)이 2008년 학술원 우수학술도서 사회과학분야에 뽑혔습니다. 문화관광부나 문화예술위원회 우수도서로는 몇 번 뽑힌 적이 있지만 학술원은 이번이 처음이라서 너무 기쁩니다.



<단절>은 90년대 이후 20여년 동안 개혁개방을 거치면서 전 세계에 유래가 없을 만큼 빠른 속도로 빈부 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중국 사회 현실을 예리하게 분석한 책입니다. 책을 쓴 쑨리핑(孫立平) 칭화대 교수는 중국 사회학계의 1인자로 평가받고 있는 유명한 분이랍니다. 중국 사회에 대한 쑨리핑 교수의 견해와 비평은 중국의 정책 결정자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칠 정도로요.


쑨리핑 교수는 90년대부터 중국의 사회구조에 관심을 가지고 이에 관련하여 많은 집필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經濟觀察報(The Economic Observer)》 등 여러 신문 잡지에다 중국 사회가 처한 상황을 날카롭게 지적하는 글들을 기고하여 많은 독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아울러 자신의 블로그(http://sunliping.vip.bokee.com/)에다 이러한 사회평론성 글들을 올려두어 독자들과 만남을 지속하고 있다고 합니다. 중국도 블로그가 대세군요.


쑨리핑 교수의 블로그입니다. 온통 중국어로 되어 있어서 무슨 내용인지 알 수는 없지만 독자들의 참여와 의견을 묻는 질문들이 많은 것 같네요.

고층아파트와 판잣집이 혼재한 중국의 도시입니다.(본문 183쪽)
중국사회가 급격히 도시화하고 세계의 제조업 공장으로 자리잡으면서
주택, 치안, 환경, 빈부격차 등 많은 사회문제가 생기고 있습니다.

<단절>은 작년 8월에 세상에 나왔는데 나오자마자 많은 언론(조선, 경향, 경기신문, 중앙, 연합뉴스, 부산일보, 경남도민일보, 남도일보 등)들의 관심을 받았고, 간행물윤리위원회 '이달의 책'으로도 뽑혔었는데 이번에 우수학술도서까지. 효자도 이런 효자가 없습니다.

<단절> 앞표지에 스티커 붙은 모습


책 납품도 무사히 마쳤고, 이제 책값 들어올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출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집자는 우아한 직업?  (7) 2008.12.18
축! 환경도서 당선  (4) 2008.12.05
드라마 출연한 <돌이야기>  (2) 2008.11.14
축! 교양도서 당선.  (7) 2008.11.04
우수학술도서 <단절> 712부 납품  (0) 2008.10.27
노가다도 출판업무 중 하나  (8) 2008.10.23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