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편집자 열무입니다 :)


긴 연휴가 휘리릭 지나가니 내일은 또 선물같은 한글날이네요.

저는 요즘 산지니 SNS채널 중 하나인 '네이버 포스트' 담당이 되어서 

주마다 <열무 편집자의 시샘> 시리즈를 포스팅하고 있어요. 

(궁금하신 분들은 여기로 접속해주세요!) 

독자 여러분들께 좋은 시들을 배달하고, 산지니 시집들을 소개하기 위해 열게 된 시리즈인데요, 이번주엔 21세기 중국 현대시인들의 시선집 『파미르의 밤』을 소개해보았습니다. 


이번 포스팅을 준비하면서 저는 시촨 시인의 시에 완전 빠져버렸어요 ㅋㅋ 

그래서 블로그에도 그의 시를 한 편 소개해볼까합니다.

여러분도 잠시 일상에서 빠져나와 중국의 현대시 한편 감상해보세요 :)



필요 없다


분홍색 귀들에게 부탁할 필요 없다

그들은 경우 있는 소리만 받아들이므로

하지만 너의 목소리는 갈수록 경우가 없어진다

마치 해질녘 법원 창밖에 울리는 천둥소리처럼


머리를 울긋불긋하게 염색했지만, 새가 아닌 너

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당황할 때, 돌을 던져 길을 물을 수밖에 없는 너

별과 달, 산등성이가, 큰 곰 한마리의 울음을 허락하지만

그러나 도시에서, 너의 슬픔은 마치 화폐만큼이나 가치가 없다


자기의 팔뚝을 물어 잇자국을 남길 필요 없다

벽에 난 구멍 속의 쥐를 방해하지 마라, 그건 너의 이웃

찻잔이 탁자에서 바닥으로 미끄러져 떨어질 찰나

귀신같은 속도로 손바닥에 받아야 한다


돈을 많이 벌지 못할 땐 아껴 써라

푼돈마저 벌지 못할 땐 욕망을 깨끗이 없애라

그렇다고 기존의 도덕에 새로운 도덕을 추가할 필요 없다

저들 인기 있는 사람들을 보라, 저들 바보들을 보라


이제부터 홀로 한밤중의 전화를 받는다

수화기에서 통화중 소리밖에 안 들린다면 플러그를 뽑으라

이제부터 홀로 땅콩을 깐다

이 경우없는 맛을 가상하면서, 탐욕의 미를 슬며시 폭로한다


갈수록 경우가 없어지는 너의 목소리가 외로움으로 인해 더욱 커지고

허공이 탱크를 몰아 너의 몸을 공격해 점령하는 것을 본다

하지만 수면제에 의지할 필요 없이, 집 문을 나서라

공중에 매달린 여관을 찾아가 거기서 네 불면의 지붕을 바라보라


혹은 쓰레기 냄새 풍기는 거리를 지나

집집마다 문을 두드려 네가 너무 일찍 뿌렸던 시들을 수거하라

거물들의 심리적 질병은 모방할 만한지

아무리 완벽한 조롱이나 풍자 역시 사상의 결핍을 의미한다


영화관에 잠입할 필요 없다, 영화가 끝나고

걸어서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은 영웅들처럼 팔자걸음을 걷지만,

연거푸 하품을 한다

손가락에 박힌 나무가시를 뽑아낼 필요 없다

그냥 아프도록, 감염되도록, 곪아 터지도록 내버려 두라


죽은 자의 명의로 영혼을 처형하는 구름을 반대해야 한다

편리를 위해 땅을 뚫을 필요 없다

그러나 여전히, 시시각각 사람들은 죽어간다

마치 재미있었던 말이 시간이 갈수록 재미없어지는 것처럼


이제부터 홀로 낡은 자전거를 나는 듯 빨리 달린다

또한 폐허 속에서 다시 한 번 발가락을 셀 필요 없다

가능하다면, 바다로부터 뛰어 건너라

뛰어 건너지 못하면, 기꺼이 바다에 빠져 죽으라


시촨, 「필요 없다」, 『파미르의 밤』(2011, 산지니) 중에서 


너무 좋지 않나요? 

세계시인선 하면 보통 이제는 고전의 반열에 올라버린 이들의 시를 떠올리게 되는데,

현대시를 읽는 재미도 쏠쏠한 것 같아요.

이번 달은 『파미르의 밤』을 읽으며 중국 현대시의 매력에 빠져보는 건 어떠세요?



파미르의 밤 - 10점
칭핑 외 지음, 김태만 옮김/산지니


네이버포스트도 구경오세요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중국 시인들은 어떤 현대시를 쓸까? ―『파미르의 밤』

Posted by _열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비라코 2020.10.08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멋지게 정리하셨군요

  2. BlogIcon 동글동글봄 2020.10.08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파미르의 밤> 좋아하는 책이랍니다!. 네이버 연재글도 잘 읽었어요. 시샘시리즈 연재 챙겨볼게요:)




지난 목요일 저녁 7시에 백년어서원에서 저자만남이 있었는데요,
이번 산지니 저자만남은 <파미르의 밤>을 번역하신 김태만 교수이십니다.
베이징에 교환교수로 가 계시는데, 바로 전날 귀국하셨습니다.
저는 처음 뵙는데, 책에 실린 사진하고는 좀 다르시네요.



언제나 백년어서원은
우리를 이렇게 따뜻하게 맞아줍니다.
주인장 김수우 선생님의 남다른 감각이
이번에는 화사한 꽃다발에 꽂혔네요.
싸늘한 겨울바람에 불어오기 시작하는 이 밤에
밝고 포근한 꽃송이가
마음을 녹여주고 있습니다.




뒷표지에 다음과 같은 추천의 말을 남겨주신 구모룡 교수님께서
먼저 말문을 여셨습니다.
같은 해양대 같은 동아시아학과 동료이기도 하신데요,
한 분은 국문학, 한 분은 중문학이 전공이시네요.

김태만 교수가 시에 관심이 많음은 이미 알고 있었다. 중국의 해양시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그의 유려하고 섬세한 번역에 공감한 바 있기 때문이다. 우리 동아시아는 문학의 여러 갈래 가운데 시를 으뜸에 두는 위계의 미학을 지녔다. 춘추전국시대의 혼란을 거치면서 마음(心)과 뜻(志)과 기운(氣)을 한데 모으는 예술정신이 시로 표출된 것이다. 나의 마음을 탐문하고 뜻을 좇는 일이 세상의 이치를 궁구하는 일과 다르지 않았다. 요동치는 근대의 역사를 뒤로 한 채 오늘에 이르렀지만, 중국 현대시를 읽으면서 우리는 다시 마음의 시학과 만나게 된다. 시로써 서로 통하니 어찌 우리가 낯선 이방인들이라 할 수 있겠는가. 성큼 친숙한 동무를 만난 듯 반갑다. 그만큼 교감의 영역이 큰 탓이다.-구모룡(문학평론가, 한국해양대 동아시아학과 교수)



오늘 김수우 선생님께서는
표제작으로 실린 <파미르의 밤>을 낭독해주셨습니다.
12시간 버스를 타고 파미르 고원을 지난 적이 있다고 하시네요.
그 옛날을 추억하며 시를 낭송하는 모습이
참으로 보기 좋았습니다.
시집을 가지고 저자만남을 하니까 이런 점이 참 좋군요.
김태만 교수께서도 한 수 낭독을 해주시고,
여러 사람이 함께 어울려 읽고 듣고 하니
완전 시낭송회 분위기입니다.



오늘 김태만 교수의 팬들이 많이들 찾아주셨습니다.
제자들과 후배들 그리고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파미르의 밤 - 10점
칭핑 외 지음, 김태만 엮음/산지니

Posted by 아니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