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제나 편집자입니다!

여러분은 운동 좋아하시나요?

저는 사실... 운동은... 🤣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참 마음처럼 안되는 것 같아요.

하루 종일 앉아 있는 직업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몸이 굳고

원고를 보느라 목이 뻣뻣해 지기도 하는데요.

대부분의 직장인이 앉아서 일을 하니

여러분도 같은 고민을 느끼실 것 같아요.

그런 현대인에게 알맞은 책과 강연을 소개하려 합니다.

손쉬운 방법으로 뻣뻣해진 몸을 돌릴 수 있으니까요!

모두 주목해 주세요!

 

 

지난 27일 한살림부산에서 <통증보감>의 신종권(아닌) 저자분의 북토크가 있었습니다.

이번 북토크는 2021 출판도시 인문학당으로 진행되어

<기후위기 시대 '몸의 주권' 회복하기>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는데요.

<통증보감>과 이번 강연의 주요 내용은 약을 먹지 않고

자연치유와 좋은 생활습관을 통해 병을 예방하고 치유하는 것입니다.

생각보다 많은 독자분들이 이번 북토크를 찾아 주셨는데요.

그만큼 책의 내용에서 유용한 면을 많이 느끼신 게 아닐까 싶어요.

 

 

본격적인 북토크에 앞서 몇몇 순서가 준비되어 있었는데요.

연주자님의 우쿨렐레에 맞춰 다같이 노래를 부르는 시간도 가졌답니다.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메들리들이 이전에 불렸던 동요들이어서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더라고요 🎶

 

 

이후 시낭독과 <통증보감>의 여는 글 낭독 시간도 준비되었습니다.

두분 모두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읽어주셔서

덩달아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이었어요.

 

 

<통증보감>의 저자이신 신종권(아닌) 작가님께서는

대략적인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과 의견을 설명해주시고

바로 참여자 분들에게 질문을 받으셨어요.

독자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시간이 가는 줄 몰랐는데,

아무래도 <통증보감>을 보고 시행한 운동에 대한 애로사항들이 많더라고요.

맞는 크기의 운동기구에 대한 질문이나 체형에 따른 아픔의 강도,

알맞게 운동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이 오고가고,

선생님께서 하나하나 성심성의껏 대답해 주셨답니다.

필요하면 북토크가 끝난 후 참여자 분의 몸 상태를 살펴봐 주겠다고도 하셨어요.

앉은 자세만 보고도 몸이 틀어졌다는 것을 눈치채시는 작가님의 눈썰미란...👍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이번 강연에 참여해 주셨어요.

코로나라 더 많은 분들을 모시지 못한 게 너무 아쉽네요😥

강연 중간에 작가님이 심한 중이염에 걸린 분의 이야기를 해주셨어요.

책에 나오는 도리도리를 500번이나 했다는 이야기에 놀랐지만

중이염이 씻은 듯이 나았다는 이야기에는 또 감탄!

도리도리 적어놓습니다 📝

 

 

사진으로 남기지는 못했지만 강연이 끝나고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온몸운동을 했어요.

운동에 열중하느라 사진이 없는 건 아쉽지만

가끔 저도 사무실에서 일어나서 스트레칭을 해줘야 겠더라고요.

 

 

강연 후 마련된 신종권(아닌) 작가님의 사인회

많은 분들이 사인을 받아가기 위해 줄을 서셨어요.

비치된 책을 구매하셔서 사인 받으시는 분들도 한가득!

그만큼 좋은 강연이었던 것은 확실합니다👍

 

 

내 몸의 병은 내가 고친다

약 안 먹고 수술 안 하고 병 고치는 법

아닌 작가의 <통증보감>

내 몸의 주인은 '나' 자신이니까요.

<통증보감>으로 몸의 주권을 회복해 보아요😊

 

알라딘: 통증보감 (aladin.co.kr)

 

통증보감

아프면 병원 가고, 약 먹고, 수술하는 것을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하는 세상. 누구나 지니고 있는 자연치유력과 생활습관으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비법을 소개한다. 저자 아닌은 약물과 수

www.aladin.co.kr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병윤 지음/산지니 펴냄

대도시 거주자 절반 이상이 귀농을 희망할 정도로 다양한 형태의 '귀농 러시' 바람이 불고 있다. 도시의 소모적 삶에서 벗어나 생태적 삶을 꾸리려는 이들, 자연과 더불어 쾌적한 노후를 보내려는 이들, 생업의 가능성을 농업에서 찾고자 하는 이들 등 도시생활자들이 농촌으로 돌아가 새로운 삶을 모색하는 귀농이 사회적 현상으로 대두되고 있는 요즈음이다.

이 책은 15인 귀농인들이 진솔하게 자신의 삶을 털어놓은 경험담이다. 이 책의 특징 중 하나는 다른 귀농 관련 서적과는 달리 '귀농'의 범주를 농사를 생업으로 하는 경우로 한정 짓지 않고 농사공동체에 기여하는 여러 유형의 귀농 사례를 한데 모은 점이다. 상업적 의료체계에 맞선 함양의 신종권 씨 사례나, 둘째 딸의 아토피 때문에 '생태육아'에 관심을 가지며 수제 소시지 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는 조현창 씨, 그리고 천연염색 제품으로 각광받으며 의복`침구류 등 다양한 의류제품을 만들고 있는 김철희 씨 등 집 짓는 이, 가르치는 이, 치료하는 이, 조합일에 종사하는 이를 구분하지 않았다.

IMF가 터지기 반 년 전, 작은 사업체를 꾸리던 사장에서 하루아침에 빈털터리 신세가 된 정성락 씨는 온갖 병을 안고 패잔병처럼 고향으로 내려왔다. 1999년부터 생명의 기운이 가득한 자연 속에서 벼농사를 짓기 시작해 점차 병세가 호전되었다는 그는 쌀이 자신의 생명과 자연을 하나로 이어주는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이들 귀농인들이 털어놓은 삶의 가치는 '행복'. 비록 많이 벌지 못해도 욕망과 소비를 줄이며 자연과 더불어 사는 귀농인들의 삶 속에서 자본주의 사회에서 흔히 배제되는 '식량'의 소중함과 '행복' 등 도시생활자들이 지나치기 쉬운 정신적 가치를 다시금 환기하고 있는 책이다. 292쪽, 1만5천원.

최재수 | 매일신문 | 2015-11-28

원문읽기

귀농, 참 좋다 - 10점
장병윤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을하늘 2016.06.07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