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여름, 한 템포 쉬어갔던 '월문비'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어느새 선선해진 바람과 함께 '4회 월요일에 만나는 문학과 비평'

열렸습니다.

이번에 모신 작가는 신정민 시인입니다.

 

 

 

 

 

신정민 시인은 2003년 <부산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여

그동안 다섯 권의 시집을 발간하였습니다.

『꽃들이 딸꾹』(2008), 『뱀이 된 피아노』(2012), 『티벳 만행』(2012),

『나이지리아 모자』(2015), 『저녁은 안녕이란 인사를 하지 않는다』(2019).

그중 『나이지리아 모자』는 산지니에서 출간된 작품입니다^^

 

 

 

 

신정민 시인은 『티벳 만행』에 기재된 이력에서 "제주 올레 걷기, 부산에서 서울까지의 국토순례, 산티아고 순례길,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등정, 티벳과 호도협 트래킹 등

여행을 통한 체험의 기억으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라고 밝힙니다.

 낯선 곳에서의 걷기가 시인의 작품 활동에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신정민의 시편에서 여행은 앞서 『티벳 만행』이 말하듯이 늘 주요한 시적 제제이다. 이와 더불어 회화와 영화와 책에서 시를 얻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는 시적 경향을 회화적이거나 서술적으로 만든다. 여행을 통하여 만난 사물과 사람들의 이야기, 일상과 생활 속의 사물과 삶, 그림과 영화에 등장하는 사람들, 책 속의 이야기는 모두 시인의 의식이 가닿는 외부와 타자이다." _구모룡 평론가 발제문 중에서

 

 

 

 

 

좋은 시 보면, 볼 때마다 기가 죽어요.

나는 왜 이 모양인가... 그런 생각이 많이 들어요.
고민이 시작되는 거죠.
그런데 집에서 살림하다 보면 고민이 진전이 안 돼요.
살림도 잘해야 하고, 교회도 잘 가야 되고...

다 하다 보면 고민을 할 시간이 없는 거예요.
사실은 걷기는 핑계였고요.
온전히 혼자서 걷고, 걸으면서 생각하고, 생각하면 잊어버리고, 잊어버리면 말고.

이런 식이었던 것 같아요.
암벽 타고 복싱하고, 걷고... 이런 건 전부 시를 위해서였어요.
깜냥의 시가 저에게는 기도였어요.

_독자의 질문 "시를 쓰고 걸으시나요, 걷고 시를 쓰시나요"에 대한 시인의 답변

 

 

 

시인은 우리가 흘려보내는 일상을 붙잡고, 거기서 시어를 뽑아내는

특별하고도 아름다운 능력을 가진 사람이 아닌가 해요.

우리도 시인의 눈으로 주변을 바라본다면 매일 같은 일상이지만,

조금은 특별해지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월요일에 만나는 문학과 비평'은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에 '산지니x공간'에서 열립니다.

10월에는 『데린쿠유』의 안지숙 작가의 만남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많은 기대와 참석 바랍니다 :)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도 이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네요.

이번 여름은 다들 어떻게 보내셨는지 궁금합니다.

남은 2019년도 끝까지 달려갈 힘을 얻는 재충전의 시간이 되셨기를 바래요.

 

무더운 여름, 잠깐 쉬어갔던 '월요일에 만나는 문학과 비평'

 가을바람과 함께 다시 시작해보려 합니다.

제4회 월문비에는 신정민 시인을 모시고,

시인의 작품세계에 대해 함께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신정민 시인

1961년 전라북도 전주에서 태어났다.
2003년 <부산일보>를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시집 <꽃들이 딸꾹> <뱀이 된 피아노> <티벳 만행> <나이지리아의 모자> <저녁은 안녕이란 인사를 하지 않는다>를 썼다.

 

구모룡 평론가

1959년 밀양에서 태어났으며 대학과 대학원에서 시론과 문학비평을 전공하였다.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평론(「도덕적 완전주의―김수영의 문학세계」)이 당선된 후 문학평론가로 활동해왔다. 무크지 <지평>, 비평전문계간지 <오늘의 문예비평>, 시전문계간지 <신생>에 관여하였다. 지방-지역-세계라는 중층적 인식 아래 문학과 문화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저서로 『앓는 세대의 문학』, 『구체적 삶과 형성기의 문학』, 『한국문학과 열린 체계의 비평담론』, 『신생의 문학』, 『문학과 근대성의 경험』, 『제유의 시학』, 『지역문학과 주변부적 시각』, 『시의 옹호』, 『감성과 윤리』, 『근대문학 속의 동아시아』, 『해양풍경』, 『은유를 넘어서』, 『제유』, 『예술과 생활』(편저), 『백신애 연구』(편저) 등이 있다. 1993년부터 현재까지 한국해양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많은 분들의 참석 기다릴게요^ ^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나이지리아의 모자 - 10점
신정민 지음/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요일에 만나는 문학과 비평 2회가 6월 24일산지니X공간에서 열립니다. 지난 1회 행사에서는 김대성 문학평론가의 두 평론집을 두고 구모룡 문학평론가와 김만석 문학평론가를 모시고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이번 문학과 비평 2회에서는 이정모 시인의 시집에 관한 구모룡 문학평론가와 김만석 문학평론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비평을 한다는 것은 대상이 되는 텍스트를 해석하고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 내는 일입니다. 이때의 해석은 작품이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표면만을 그대로 전달해 내는 것이 아니라 작품 속에 내재하고 있는, 미처 작가조차도 발견하지 못한 어떤 의미를 꺼내어 서술하고 전달해내는 일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비평가 신형철이 '해석은 작품을 '까는'것이 아니라 '낳는' 일이다.'라고 말한 것처럼 우리는 비평을 할 때에 심오한 '인식의 깊이'를 가지고 그 작품을 해석하고 새로운 의미를 재창조해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 시작을 이정모 시인, 구모룡 평론가, 김만석 평론가와 함께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정모

 

사진 출처: 부산일보

 

강원도 춘천 출생.
2007년 『심상』으로 등단.
시집 『기억의 귀』 『제 몸이 통로다』 출간.

최근작 『허공의 신발』

 

 

 

 

구모룡

 

 

 

1959년 밀양에서 태어났으며 대학과 대학원에서 시론과 문학비평을 전공하였다.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평론(「도덕적 완전주의―김수영의 문학세계」)이 당선된 후 문학평론가로 활동해왔다. 무크지 <지평>, 비평전문계간지 <오늘의 문예비평>, 시전문계간지 <신생>에 관여하였다. 지방-지역-세계라는 중층적 인식 아래 문학과 문화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저서로 『앓는 세대의 문학』, 『구체적 삶과 형성기의 문학』, 『한국문학과 열린 체계의 비평담론』, 『신생의 문학』, 『문학과 근대성의 경험』, 『제유의 시학』, 『지역문학과 주변부적 시각』, 『시의 옹호』, 『감성과 윤리』, 『근대문학 속의 동아시아』, 『해양풍경』, 『은유를 넘어서』, 『제유』, 『예술과 생활』(편저), 『백신애 연구』(편저) 등이 있다. 1993년부터 현재까지 한국해양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허공의 신발 - 10점
이정모 지음/천년의시작

 

 

 

 

 

 

 

 

 

기억의 귀 - 10점
이종모 지음/리토피아

 

 

 

 

제 몸이 통로다 - 10점
이정모 지음/신생(전망)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