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비평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24 청중을 발견하세요-32회 산지니 저자만남 김창욱 음악평론가 (1)

이번에 만난 저자분은 음악평론을 하시는 김창욱 음악평론가이십니다.
10여 년이 넘게 꾸준히 현장 비평을 하시면서 벌써 평론집 발간도 세 번째라고 하는군요.
먼저 만나 볼까요?


네.바로 이 분이십니다.


음악하시는 분이라서 그런지
여성 팬들이 많으십니다.
오늘 백년어서원에는
미모의 여성분들로 활짝 꽃이 피었습니다.
이렇게 화사한 꽃다발까지 받으시고,
오프닝도 음악 연주로 시작하시는군요.


오늘 연주를 들려주신 바이얼린 이미원님, 플룻 김혜정님이십니다.
<당신은 소중한 사람>이라는 곡을 연주해주셨습니다.
덕분에 분위기가 아주 화사해졌습니다.


오늘은 한국음악협회 부산지회 박원일 사무국장님께서 사회를 맡아주셨습니다.
꼼꼼하게 책을 읽으시고 이것저것 질문거리를 잔뜩 준비해오시는 바람에 예정된 시간을 30분이나 넘겨 청중들이 배고프다고 아우성치는 소리를 들어야 했지만요,
(물론, 속으로요. 사회자는 전혀 모르시는 듯...)
덕분에 진지하고 알찬 대화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답니다.

강서구 대저동에서 3남 1녀 가운데 3남으로 태어나신 김창욱 선생님은 엄한 아버지와 자애로운 아버지 슬하에서 띵까띵까 즐겁게 지내셨다고 합니다.
어려서 동네에서는 아무개 동생이라고 해야 겨우 "아, 그애~" 하고 알아주는, 거의 존재감이 없는 아이였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전생에 커다란 복을 지어 막내로 태어난 것이 아닌가 생각하신답니다. 대한민국에서 장남으로 살아가는 데 대한 부담감을 생각해보면 일면 수긍이 가는 대목입니다.

음악을 전공하게 된 계기를 질문하였는데, 답이 걸작입니다.
여려서부터 시골에서 자라며 흥겨운 노랫가락에 젖어 살아 자연히 좋아하게 되었다고 하시면서 띵까띵까 젓가락 장단을 말씀하시네요. ㅋ
이후 경성대 음악과에 진학하게 되었고, 대학신문 기자를 하면서 본격적으로 글을 쓰게 되셨다고 하네요.

제가 김창욱 선생님의 책을 만들면서 느낀 점은요,
무엇보다도 이 분은 사람과 사람의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이었습니다.
그게 음악에서건 일상생활에서건 말이지요.

책 제목을 <청중의 발견>으로 정한 이유도 그겁니다.
음악은 음악하는 사람들이 듣는 사람한테 일방적으로 들려주는 것이 아니라
청중과 함께 소통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청중이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왜 이 자리에 와서 앉아 있는지 생각하고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팜플렛 하나를 만들더라도 알기 쉽게 만들어야 하고, 독자를 생각해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김창욱 선생님의 그런 생각들은 글을 쓰시는 데에서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드러나는데요, 바로 지역문화를 가꾸어 나가기 위해 사하문화사랑방 활동을 열심히 하시고, 또 활발한 블로그 활동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시는 데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1년 남짓밖에 안 되었다는 블로그를 굉장히 활발하게 운영하고 계십니다.
자신의 블로그는 방문자들이 꼭 메일을 보내야 방문한다고 너스레를 떠시지만요,
매번 블로그 글을 올리고, 메일을 보내고 댓글에는 일일이 답글을 달아주시는 부지런함이, 저희도 블로그를 운영해보지만 쉬운 일은 아니거든요.

김창욱 블로그 들풀은 잠들지 않는다 바로가기

그런 특유의 성실함과 부지런함과 꾸준함이 현장비평에서도, 블로그에서도, 일상생활에서도 지금의 선생님을 있게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꾸준히 건필하세요~~~



청중의 발견 - 10점
김창욱 지음/해피북미디어







Posted by 아니카